상단여백
HOME 연예 TV
'악플의 밤' 김지민-산들, '역대급' 악플에 '후련&개운 토크'

‘악플의 밤’에 출연한 김지민과 산들이 ’역대급’으로 센 악플을 만났다. 두 사람은 솔직하고 속 시원한 악플 토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지난 12일에 방송에서는 김지민과 B1A4 산들이 출연해 그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진솔한 악플 토크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김지민과 산들의 악플 낭송에 깜짝 놀랐다. 악플이 ’레전드급’으로 강렬했던 것. 특히 김지민은 “예쁘다 예쁘다 하니까 건방져 짐“이라는 악플을 보고 생각에 빠져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연예인 병 같은 것도 건방지다고 해야 하는 거죠?”라고 물으며 ‘인정’을 외쳤다. 뿐만 아니라 “데뷔 초 연예인 병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지금 내가 봐도 100% 연예인 병이었다”면서 “슬럼프를 지내다 보니 자연스럽게 없어졌다”며 진실한 속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김지민은 ‘남자에 묻어간다’는 악플을 낭송하던 중 표정이 굳어졌다. 김지민은 곧바로 ‘노인정’을 외치며 공개 연애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김지민은 “연애는 후회하지 않지만 공개 연애는 후회한다. 개그맨들에게 공개 연애는 웃음 소재가 되더라”고 밝혔다. 나아가 “상대방의 기사엔 아직도 내 이름이 들어간 댓글들이 베플이다. 미안한 상황이 된다”며 솔직한 속내를 고백했다.

그런가 하면 신동엽과 설리는 공개 연애를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혀 시선을 집중시켰다. 신동엽은 “결혼식에서 마주친 적이 있다”며 “흰자위로는 상대방을 계속 쳐다보면서 다리는 제일 먼 자리를 찾아갔다”며 과거의 공개 연애 에피소드를 유머러스하게 밝혔다. 
또한 설리는 “내 편이었던 사람을 길 가다 만나면 너무 반갑고 가족 같을 것 같다. 밥 사주고 싶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신동엽은 “넌 우리나라에서 태어나지 말았어야 해”라며 설리의 쿨한 마인드에 감탄했다.

뿐만 아니라 산들은 안경을 썼던 과거 외모에 대한 악플에 ‘인정’을 외쳤다. 그는 “안경 썼을 때 도수가 ‘-12‘였다. 그 와중에 잘생겨 보이고 싶어서 안경 알이 큰 안경을 썼더니 눈과 눈썹이 함께 작아지더라”며 유쾌하게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느끼하다’는 악플에도 “서울말을 부산에서 배워서 그런 것 같다”며 해명을 펼쳤다.

이밖에도 산들은 ‘산들 나오는 뮤지컬 믿고 거른다’는 악플에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기도 했다. 산들은 “폐가 되지 않기 위해 정말 노력을 많이 한다. 그래도 이런 댓글을 보면 ‘아직 부족하구나’하는 생각이 든다”며 “믿고 거르지 마시고 보시고 말씀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김지민과 산들은 악플 토크 후 후련한 마음을 전했다. 김지민은 “저 혼자만 알고 있었던 악플을 함께 공유하고, 공감해주셔서 후련했다”고 말했다. 산들은 “악플을 보면서 표현할 방법이 없었는데 이야기 할 수 있어서 개운했다”며 “저 보면서 스트레스 받고 화내지 마시고,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마음을 전했다.

사진=JTBC2 ‘악플의 밤’ 제공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전참시’ 이영자, 먹교수 ASMR 듣고 음식 맞혀라 퀴즈...승자는? icon‘보좌관’ 이정재, 김갑수에 무릎꿇어 “공천권 제게 주십시오” icon'강식당3', 송민호-피오 '쓰담쓰담' 공식 발매...규현 래퍼 참여 icon[오늘 날씨] 전국 '흐림'-곳에 따라 '소나기'...낮 기온 어제보다 높아 icon[인터뷰] 손열음 평창대관령음악제 예술감독 “가장 고전적이면서 현대적인” icon‘나혼자’ 성훈, 싱가포르 화보 멋짐 폭발…이시언 “김충재 카메라 아니냐” icon이세진, 이진우·김동윤·김국헌 제치고 20위...송유빈 눈물 펑펑 icon한혜연, 성훈 화보에 사심 폭발 “목이랑 얼굴 사이즈가 똑같아” icon한승우, 김우석·이진혁·김요한과 1위 후보 "최병찬 고생했다" icon'프로듀스X101' 김요한, 김우석 제치고 3차 순위발표식 1위 '총 58만표'' icon‘나혼산’ 성훈, 싱가포르 화보촬영차 방문…치명적인 ‘명치넥’ icon‘모던패밀리’ 박원숙X이상아, 찡한 인생토크...이계인 ‘눈물고백’에 검색어 ‘올킬’ icon'녹두꽃' 윤시윤, 고부사또 부임...13일 '막방' 기대감 고조 icon‘왓쳐’ 한석규X김현주X서강준, 진실의 퍼즐 조각 맞출 비리수사팀 ‘시동’ icon'마리텔V2' 납량특집, 김수미X장동민 '피범벅' 몰래카메라 '최고의 1분' icon‘나혼자산다’ 박나래 '목포 할머니댁 힐링’vs성훈 '싱가포르 잘생김 폭발’에 시청자 요동 icon유튜버 홍사운드, BBQ신메뉴 '황금올리브 순살' 폭로 영상 게재 icon‘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터져버린 울분에 안방극장 ‘격공’ icon방탄소년단, 7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엑소·위너 2~3위 icon배성우X성동일 ‘번신’, 악마에 교란된 가족...1차 예고편 공개 iconITZY(있지), '아는형님' 출격...퀴즈부터 댄스열전까지 '시선집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