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 키스직전 엔딩 ‘심쿵’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의 키스 직전 엔딩이 시청자 마음을 뒤흔들었다.

13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4회는 치명적인 사랑에 빠져버린 네 남녀의 감정이 스킨십으로 표현되며 시청자들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이날 서로에게 빠져드는 손지은(박하선)-윤정우(이상엽), 최수아(예지원)-도하윤(조동혁)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손지은은 앵무새 사랑이를 잃어버리고 힘들어했다. 그런 손지은의 옆에서 힘이 되어 준 사람은 남편 진창국(정상훈)이 아닌 윤정우였다. 한편 도하윤은 최수아에게 그림을 그려주지 않겠다 단언했지만 계속되는 최수아 생각에 연락하고 말았다. 그렇게 네 남녀는 모두 출구 없는 사랑으로 한 발자국 더 다가섰다.

특히 윤정우가 손지은에게 처음으로 아무 이유 없이 먼저 만나자고 제안해 두근거림을 유발했다. 윤정우 역시 대안학교 교사 자리를 무시하는 아내 노민영(류아벨 분) 때문에 지쳤을 때 손지은에게 위로받았다. 결국 윤정우는 손지은에게 직접 “만나고 싶어요”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두 사람이 아무 목적 없이, 서로의 의지로 약속을 잡고 만난 것 자체가 처음이었다. 그렇게 숲 속에서 만난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깊숙이 알아갔다. 그때 손지은과 윤정우 위로 소나기가 내렸다. 비를 피해 한 우산 안에 들어간 두 사람은 가까이서 서로를 마주봤다. 입맞춤 직전까지 다가선 두 사람의 모습이 화면에 마지막으로 잡히며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최수아와 도하윤의 엔딩은 더욱 과감했다. 도하윤의 연락을 받고 화실을 찾은 최수아는 결국 감정을 드러냈고, 서로를 탐닉하듯 스킨십을 나누며 강렬한 사랑에 빠져들었다. 금기된 사랑을 시작하는 최수아와 도하윤의 모습은 격정멜로 ‘오세연’의 매력과 몰입도를 그대로 보여줬다.

특히 순수와 도발, 애틋과 관능을 넘나들며 두 커플의 스킨십을 그린 엔딩으로 이들의 사랑이 앞으로도 더욱 강렬하게 흘러갈 것을 암시했다. 매주 금토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방송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최고의 한방’ 김수미 “언니 돌려보낸 엄마 모습에 이혼 접어”…돌싱 탁재훈·이상민에 조언 icon선우선♥이수민, 오늘(14일) 실버데이 강남의 한 호텔서 비공개 결혼식 icon‘슈돌’ 시안, 업그레이드돼 돌아온 전설의 모래구덩이 ‘시선강탈’ icon'쇼미6' 초등래퍼 조우찬, 첫 디싱서 도끼와 콜라보 "성장통 담은 자전적 이야기" icon‘WATCHER(왓쳐)’, 핵심증인 이효정 배신...첫 사건부터 비리수사팀 위기 icon여자친구, 신곡 '열대야'로 음악방송 5관왕...통산 58관왕 달성 icon레드벨벳, 7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블랙핑크·트와이스 2-3위 icon정세진아나운서 고충 토로→초보 삼총사 고군분투까지 '아이나라' 폭풍공감 icon'열여덟의 순간' 아스트로 문빈부터 11人, 풋풋 '천봉고' 친구들 소개서 icon오늘(14일) '인기가요' 솔로데뷔 백현→여자친구·하성운 컴백무대 icon싸이, 신곡 '셀럽' MV 수지 등장...현아·손나은 잇는다 icon‘미우새’ 홍진영X홍선영, 양보없는 자매 요리대결 icon‘알라딘’ 1000만 돌파...디즈니 라이브액션 첫 천만영화 탄생 icon‘캠핑클럽’ 성유리, 개그돌 귀환 입증...이효리와 ‘비글케미’ icon‘검블유’ 시청자 PICK! 무한재생 부른 ‘커플별 명장면’ 4 icon‘바람이 분다’ 종영 D-2, 기억 거슬러도 영원한 사랑 결말은(ft. 비하인드컷) icon이효리부터 성유리까지...‘캠핑클럽’ 제작진이 전한 관전포인트 3 icon‘동상이몽2’ 한고은♥신영수 ‘수고포차’, 냉정한 맛평가에 위기 봉착 icon'복면가왕' 1가구 고막남친, 스누퍼 상일 "국내 무대기회 아쉬워" 눈물 icon아나운서 허일후 "지니랑 차라리 가왕됐으면 좋겠다"(복면가왕) icon'슈퍼맨' 이시안, 바닷가 모래사장서 셀프 삽질로 탈출 "나 많이 컸죠?" icon김보연, '복면가왕' 냉메밀이었다...원조 가수 겸 배우인 46년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