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보좌관’ 김동준, “한도경役, 이정재 바라보는 시선 비슷해요”

김동준은 홀가분한 얼굴이었다. JTBC 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시즌1에서 멋모르나 호기로운 국회의원실 인턴 한도경으로 분한 그에겐 호평이 자자했다.

아이돌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으로 이젠 어엿한 ‘배우 김동준’으로 거듭났다. 지난 13일 종영한 시즌1을 마치고 시즌2를 앞둔 김동준을 만나 그간의 이야기를 들었다. 

‘보좌관’에서 김동준이 연기한 한도경은 이제야 막 세상에 발을 내딘 사회초년생이다. 멋모르고 순수하고 열정은 넘치는 캐릭터. 김동준은 “‘저런 애가 어딨어?’ 싶을 수도 있지만 제 생각엔 가장 주변에 있을 것 같은 친구”라고 도경을 정의했다.

“도경이는 세상을 바꾸고 싶은 패기가 있어요. 도움을 받은 만큼 도움이 되고 싶다는 순수함을 간직했죠. 또 도경은 아직 인턴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도경만이 할 수 있는 말과 행동이 있어요. 연기하면서 제가 연습생일 때가 생각났어요. 학교라는 울타리에서 벗어나 사회라는 곳으로 내딛은 제 첫 걸음이 연습생이 되는 거였거든요. 부산에서 서울로 올라와 연습생 생활을 시작한 게 김동준의 첫 걸음이었으니까 의원실 인턴이 된 도경이가 왜 그렇게 긴장하는지 잘 알겠더라구요.”

“그렇지만 제가 인턴을 해본 적은 없으니까, 의원실을 경험해본 것도 아니니까 캐릭터를 잘 분석해야 했어요, (고향인) 부산에 인턴을 하고 있는 친구들이 많아요. 친구들한테 연락해서 입는 옷, 머리스타일, 앞, 뒤, 옆 사진 다 빼놓지 말고 지금 모습 찍어서 보내라고 했어요. 또 ‘인턴 하는 건 어때? 네가 생각하는 인턴은 뭐야? 같은 질문도 했어요."

친구들은 김동준에게 "뭐긴 뭐야, 긴장하고 있어야지. 오늘도 혼났어"라며 인턴의 고충을 설명했다. 그는 "친구들이 도움이 되고 싶어서 무언가를 하는데 그게 잘 몰라서 문제가 됐다고 생각해요. 그렇게 순수해서 겪는 고충을 도경을 통해서 표현하고 싶었어요. 아마 그 시기를 지난 분들은 도경을 보면서 ‘나도 저랬지’ 싶었을 거고 초년생들은 ‘나도 지금 저런데’ 하는 공감대가 형성됐을 거 같아요. 아니, 그랬으면 좋겠더라구요.”라며 자신의 역할에 관한 바람을 말했다.

또한 김동준과 한도경은 장태준을 맡은 이정재를 바라보는 시선에서도 유사했다. 

“제가 인간으로서 이정재 선배님을 바라보는 것과 한도경이 장태준을 바라보는 시선이 비슷해요. 극 중 도경이는 아버지가 산재로 힘들 때 장태준이 은인처럼 도와줘서 보좌관의 꿈을 품게 되잖아요. 이정재 선배님을 보는 제 모습이 오버랩됐어요. 사람이 누굴 너무 좋아하다 보면 말도 잘 안 나오잖아요. 제가 그랬어요. 촬영 초중반까지 쉽게 선배님한테 다가가지 못했고 이 마음대로 촬영하는 게 맞나 싶을 정도였어요”

처음엔 팬의 마음으로 동행을 시작했지만 곧 두 사람은 선후배 연기자로 호흡을 맞추기 시작했다. 김동준은 “이정재 선배님 덕분에 점점 연기가 과감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회식 때 이정재 선배님이 ‘동준아, 연기할 때 나 때문에 불편한 게 있는데 억지로 하지 마. 부담 없이 너는 네 연기를 하고, 나는 내 연기를 하는 거”라고 말씀해주셨어요. 저를 잘 끌어주셨어요“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그는 이정재를 롤모델처럼 여기고 있었다. “이정재 선배님 전작을 거의 다 찾아봤는데 이번 역할을 어떻게 하실지 궁금했어요. 현장에서 드라마 전체의 방향성을 읽으시는 걸 보고 너무 멋졌어요. 감독님도 제게 ‘언젠가 너도 전체를 보는 배우가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셨고요.” 

‘보좌관’을 통해 연기자 김동준을 대중에 확실히 각인시켰다. 그럼에도 드라마를 통해 성장했다고 말하긴 어렵다고 손사래를 쳤다. “촬영장에서 많이 배웠어요. 워낙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함께 지내면서 배우로서도, 사람으로서도 살아가면서 하는 고민에 대해 많이 알려주셨어요. 앞으로 찾아가야 할 목표들도요. 저에 대해 생각할 시간을 만들어줬어요. 함께한 것만으로도 좋았던 성장의 시간이 아니었나 싶어요.”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메이저나인 제공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정미경, 막말 논란 "文, '세월호 한 척'으로 이겨...이순신 장군보다 낫다" icon몬스타엑스, 월드투어 유럽 5개 도시 성료...북남美 투어로 잇는다 icon정지훈 '웰컴2라이프', 180도 반전 메인포스터...평행세계 궁금증↑ icon하성운X이대휘, '2019 케이월드 페스타' 라이브쇼 MC 확정 '믿보 케미' iconK리그1, 대구FC+U20 효과 '100만 관중' 돌파...지난해보다 2개월 빨라 icon'비긴어게인3' D-4, 악뮤 수현-헨리 여유 눈길...포스터 비하인드컷 공개 icon엑소, 음악플랫폼 플로서 한정판 콘텐츠 출시...오늘(15일) 멤버십 출시 icon이다희, 걸그룹 컴백 대전 '퀸덤' MC 확정 "새로운 도전 열심히 하겠다" icon무더위 홈캉스족↑...어른 위한 채색 열풍! '집시 컬러링북: 설렘의 온도' icon신화 전진, 8월 생일맞이 팬미팅 '라디오데이즈' 개최...DJ변신 icon[인터뷰②] ‘보좌관’ 김동준, “시즌2 최선 다할 것...도경이다운 모습 기대해” icon여기어때X김수미, 여름 캠페인 전라도편 '여그어뗘' 공개...저세상 텐션甲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시련이 네버엔딩? 눈물 닦고 ‘여름이 엄마’ 새 출발 icon아이돌 역조공 프로젝트 '스위트', 첫 주인공은 여자친구! 오늘(15일) 첫 공개 icon'닥터탐정' 주연 3인방, 박진희-봉태규-이기우 '최파타' 출격 icon경찰, 광화문 KT 사옥 등 ‘경영고문 부청의촉’ 의혹 압수수색 icon조정석·손나은 모델로 '동원참치' 새 CF 공개...중독성 甲 '후크송' icon‘나랏말싸미’ 측 “고 전미선 비보에 충격…애도가 먼저라고 생각” icon하하♥별, 셋째 딸 출산…연예계 ‘다둥이’ 부모 대열 합류 icon서울·경기·충북 호우주의보 발효, 전국 내륙 중심 천둥·번개 동반 소나기 icon‘나랏말싸미’ 송강호 “故 전미선 죽음, 너무나 안타깝고 슬픈 과정” icon'미스트롯' 부산-대전 콘서트도 성료, 12인 트롯걸 향한 폭발적 반응 icon정미경 ‘세월호로 이긴 문 대통령’ 발언…네티즌 “한국당 막말 대결하나” icon영덕 대탄 방파제서 죽은 상어 한마리 발견..."포악 여부 판단 불가" icon자살유발정보, 내일(16일)부터 온라인 유통시 2년 이하 징역 icon병무청 측 "유승준, 시민권 취득으로 대한민국 국적서 자동 삭제" icon‘신림동 원룸 강간미수’ 40대, 오늘(15일) 구속여부 결정 “피해자에게 죄송” icon인천 영종도서 뎅기열 모기 발견…동남아 항공기 유입 추정 icon김동한 "다이어트 스트레스 심해, 화면에 잘 나오려면 어쩔 수 없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