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경제
내년 최저임금 8590원...개인 ‘더 올려야’ vs 기업 ‘동결’

내년도 최저임금이 8590원으로 결정됐다. 이번 최저임금 인상은 어느 때보다 격렬한 토론을 거친 가운데, 사용자 위원이 제시한 2.87% 인상안이 채택된 것에 대해 노동계의 반발이 상당히 거세다. 실제로 내년도 최저임금의 방향에 대해 일선 기업과 개인이 느끼는 온도 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람인이 성인남녀 3489명을 대상으로 ‘내년 최저임금 인상안이 적절한지 여부’을 조사한 결과, 62%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 중 절반 이상(57.8%)은 ‘최저임금을 더 인상해야 한다’고 답했다. 최저임금을 더 인상해야 한다는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적절한 인상폭은 평균 7.2%로 집계됐다. 올해 최저임금에 적용해보면 8951원이다.

인상폭이 더 커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물가 대비 인상률이 낮아서’(54.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1만원 수준까지 올라야 해서’(30%), ‘현재 경제 상황/체질보다 낮아서’(25.3%), ‘기업 입장만 고려된 인상폭이어서’(25.3%), ‘최저임금이 올라야 근로자 연봉도 더 올라서’(14.6%) 등을 들었다.

최저임금이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자들의 31%는 ‘2019년 수준으로 동결’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11.2%는 ‘삭감해야 한다’고 밝혔다. 개인들이 내년도 최저임금이 더 인상되어야 한다는 비율이 높은 데 비해 일선 기업들은 동결 또는 삭감을 원하는 비율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1287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도 최저임금 결정 방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에 가까운 47.8%가 ‘2019년 수준(8,350원)으로 동결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삭감해야 한다’는 기업도 30.6%였으며, ‘인상해야 한다’는 응답은 10곳 중 2곳(21.6%)에 불과했다.

이런 의견은 인건비에 대한 부담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채용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응답 기업의 10곳 중 8곳(80.3%)이 올해 상승한 최저임금으로 ‘이미 인건비 부담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으며, 81.2%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 역시 인건비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인건비 부담에 때문에 신규 채용을 줄일 것이라는 기업은 44.5%였으며, 41.3%는 채용을 취소할 것이라고 답했다. 계획대로 채용을 유지한다는 곳은 14.2%에 그쳤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고려은단, ‘7월 여름 휴가쏭’ 추천하고 비타민C 받자 icon후텁지근한 날씨, 간편한 여름철 ‘건기식’ 인기 icon무더위에 면역력 뚝뚝...‘건강 유산균’으로 지켜볼까 icon그린리더 키운다! 오비맥주X환경재단, ‘미래 물지킴이 환경캠프’ 개최 icon조정석·손나은 모델로 '동원참치' 새 CF 공개...중독성 甲 '후크송' icon본죽, 초복 맞아 보양죽만 3만 그릇↑판매...新 불닭죽도 인기 icon슈퍼스타아이, 오늘(15일) 최대 90% 할인...토스 행운퀴즈 정답은? icon버거킹, 신메뉴 '통모짜와퍼' 출시 기념 '세트 업그레이드' 쿠폰 배포 icon'감귤 라이언' 출시 카카오프렌즈, '지역 문화 알리기' 제주 에디션 성장세 icon커피향 맥주맛! 핸드앤몰트 ‘모카 스타우트 500ml 캔’ 출격 icon강지환 성폭행 피해자 측 “소속업체서 합의 종용…이런 일 없었으면” icon‘직장내 괴롭힘 방지법’…사규변경 의무에도 기업 절반 ‘나 몰라라’ icon우리공화당, 광화문 천막 자진철거? 조원진 “우리가 치고 싶을 때 친다” icon'사자' 박서준, 안성기와 오늘(16일) '컬투쇼' 출격...19일은 '씨네타운' icon올 상반기 광역시도별 알바시급 1위 세종시 ‘9126원’ icon윤석열 검찰총장, 오늘(16일) 임명 강행할 듯…야권 반발예상 icon'컴백 D-1' 펜타곤, '접근금지' MV티저...책상에 선긋고 '티격태격' icon‘지정생존자’ 손석구, 지진희 ‘필요한 사람’ 됐다…수석보좌관 임명 icon“임블리 안티계정 폐쇄 부적법” 법원, 소비자기본권 손 들었다 icon17일 새벽 부분월식, 오전 5시 1분부터 시작...최대식은 관측 어려워 icon‘미스터기간제’ 이준영-최규진, 정다은 영정사진 앞에서 섬뜩한 눈빛 icon‘라디오스타’ 정우성, 이탈리아에서 한지혜 참교육? “강하게 얘기하더라” icon"황제 비주얼"...황민현, 몽환+시크美 완벽소화 '대체불가 화보장인' icon‘바람이 분다’ 감우성, 기억 사라졌지만 본능이 반응하는 가족愛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와 풋풋 첫만남→신승호와 대립까지 icon스타벅스, 20주년 기념 MD 출시...특별한 순간 공유 icon맥도날드, 아보카도 상하이버거·머핀 등 신제품 3종 출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