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신션한 남편' 션, 아내 정혜영에 '장미 3000송이' 이벤트...남편들 질투 폭발

션이 아내 정혜영을 위한 이벤트를 공개해 남편들을 질투하게 만든다.

사진=스카이드라마 '신션한 남편' 제공

16일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 ‘신션한 남편’에서는 소문난 국민남편이자 모범아빠인 션을 향한 남편들의 질투가 폭발할 예정이다. 이날 각자 아내를 위해 준비했던 이벤트에 대한 열띤 토론을 이어간 출연진들은 션이 과거 아내 정혜영을 위해 준비했던 초특급 이벤트를 공개해 스튜디오 공공의 적으로 삼았다는 후문이다.

션은 “아내 정혜영과 만난 지 3000일을 기념하기 위해 차 트렁크에 장미꽃 3000송이를 가득 채워 선물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출연진들은 “그 정도면 화훼 단지를 하나 사는 게 어떤가” “꽃이 많이 필요하시면 차라리 장미를 무한 생성하는 마술을 배우는 게 어떨지” 등 질투 어린 멘트들을 쏟아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이렇게 스튜디오를 질투로 물들인 사건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션의 좋은 남편 솔루션, “아내가 반대하는 자리에 가고 싶다면 어떻게 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 등 모범남편의 면모가 끝없이 이어졌다.

이에 김정태가 “방송 채널을 교육 채널로 바꾸는 건 어떨까요. ‘신션한 남편’은 교육방송이다”고 깜짝 발언을 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고 한다. 모두가 질투심을 불태우게 만든 국민남편 션의 조언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질투로 물든 스튜디오의 토론 현장은 16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 ‘신션한 남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제보자들', 노래 빼앗긴 딸 & 동거녀→아버지 입양...2가지 가족사 공개 icon박훈-이동휘, 오늘(16일) '지정생존자' 특별출연...군인 포스 폭발 예고 icon안양申필름영화제 폐막,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완벽한타인' 배우 염정아 수상 icon[3PICK 리뷰] 영화 ‘나랏말싸미’ 가슴 뭉클한 한글탄생 연대기 icon文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25일 임기 시작 icon'소포모어 징크스' 없다?...'앵그리버드' '마이펫의 이중생활' 2편 러시 icon임흥순 감독 '려행', 특별한 휴먼 바캉스...티저예고편&스틸 12종 공개 icon박서준 "'사자' 영화 실검 1위 공약? '컬투쇼' 일일DJ 할 것" icon자연-역사-문화, 3박자 어우러진 '터키&필리핀' 휴양 스팟 소개 icon영화 '사자' 안성기 "박서준, 무표정 약간 무섭지만 웃으면 천진"(컬투쇼) icon'러브게임' 헤이즈, 新앨범+브이로그 스토리 공개(ft.방탄소년단 슈가) icon피아니스트 조재혁 '뮤직 인사이트', 아트센터 인천서 24일 마티네 공연 icon'주전장' '김복동', 日수출규제 이슈→'위안부' 문제로 넘어가나 icon안성기 "출연작만 170여편, 故신성일 선배는 580여편 촬영"(컬투쇼) icon시중유통 텀블러 4개, 발암물질 '납' 검출...소비자원 판매중지+회수 icon'프로듀스X101' 11주 연속 CPI 1위...'호텔 델루나' 첫진입 전체 2위 icon'블루노트 레코드', 8월 개봉+티저포스터 공개...뉴욕 대표 재즈 레이블 이야기 icon[인터뷰②] 데이식스 "'믿듣데' 수식어, 자극돼...깨고싶지 않아" icon[인터뷰①] 데이식스 "청춘에 공감가는 가사? 허세 없으니 부담감도 없어" icon'저스티스' 첫방 D-1, 최진혁X손현주X나나 텐션UP...5분 하이라이트 공개 icon데이식스(DAY6) 원필 "6시 내고향' 행인으로라도 꼭 출연하고 싶어요"(인터뷰) icon여름철 입맛 걱정 끝!....식욕UP 호텔 프로모션 icon[현장] 뮤지컬 '맘마미아!', 신영숙 "'도나'는 해왔던 역할 중 손꼽히게 어려워" icon정두언 전 의원, 공원 인근서 숨진 채 발견...유서 발견 icon정신장애 아들 '코피노' 속여...필리핀 子유기 부부, 검찰 기소 icon'판도라' 측, 정두언 前의원 사망 충격 "현재 제작진 녹화 일정 논의중" icon‘키마이라’ 제작진 성추행 피해자 “제작진에 2차 가해…‘왜 당하고 있었냐’고 하더라”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