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정신장애 아들 '코피노' 속여...필리핀 子유기 부부, 검찰 기소

정신장애가 있는 아들을 코피노라고 속이고 필리핀에 유기한 부부가 검찰에 기소됐다. 

사진=연합뉴스

16일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아동 유기·방임)로 정신장애가 있는 어린 아들을 ‘코피노(필리핀 혼혈아)’로 속여 필리핀에 유기하고 연락을 끊은 부부 중 남편 A를 구속기소, 아내 B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는 2014년 11월경 정신장애가 있는 친아들 C(당시 10세)군을 필리핀으로 데려가 현지 한인 선교사에게 맡겼다. A는 사전에 인터넷을 통해 아이를 맡길 선교사를 검색했고 C군을 필리핀 여성 사이에서 낳은 혼혈아인 코피노라고 속인 뒤 “엄마가 없어 제대로 키우기 힘들다”며 양육비 3900만원을 주고 떠났다.

A는 선교사가 자신을 찾지 못하도록 출국 전 미리 아이 이름을 바꿨다. 또 아이가 귀국하지 못하게 여권까지 빼앗아 국내에 들어온 A는 전화번호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C군이 언어도 잘 통하지 않는 필리핀에서 방치된 사이 A 가족은 해외여행을 다니며 C군을 찾지 않았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선교사는 결국 청와대 국민신문고에 ‘필리핀에 버려진 한국 아이’라는 제목으로 사연을 올렸다. 이를 본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이 수사를 의뢰하면서 경찰은 외교부 등과 함께 C군을 4년 만에 한국으로 데려왔고 수소문 끝에 A의 소재를 찾았다. 하지만 4년간 방치된 C군은 정신장애가 더욱 악화했고 왼쪽 눈은 실명되는 등 상태가 심각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A는 앞서 2011년 경남 한 어린이집과 2012년 충북 한 사찰에 양육비 수백만원을 주고 C군을 맡긴 뒤 각각 1년가량 방치하다가 어린이집과 사찰 측 항의를 받고서야 C군을 집으로 데려온 사실도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A가 C군을 두 차례 국내에 유기했다가 실패하자 결국 해외에 유기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취학 연령이 된 C군이 학교에 입학하지 못했지만 해당 교육청도 C군 행방을 찾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아동 방임 외에 유기 혐의를 덧붙이고 A와 함께 아내 B도 기소했다.

A와 B는 검찰 조사에서 “아이가 불교를 좋아해서 템플스테이를 보냈고 영어에 능통하도록 필리핀에 유학을 보낸 것”이라며 “아이를 버리지 않았고 그동안 바쁘고 아파서 못 데리러 갔다”고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C군은 “집에 가면 아빠가 또 다른 나라에 버릴 것”이라며 “아빠한테 제발 보내지 말라”고 가정 복귀를 거부하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현장] 뮤지컬 '맘마미아!', 남경주 "마음 속 울림을 따라가는 인생이 행복" icon정두언 전 의원, 공원 인근서 숨진 채 발견...유서 발견 icon여름철 입맛 걱정 끝!....식욕UP 호텔 프로모션 icon[현장] 뮤지컬 '맘마미아!', 신영숙 "'도나'는 해왔던 역할 중 손꼽히게 어려워" icon데이식스(DAY6) 원필 "6시 내고향' 행인으로라도 꼭 출연하고 싶어요"(인터뷰) icon'저스티스' 첫방 D-1, 최진혁X손현주X나나 텐션UP...5분 하이라이트 공개 icon'블루노트 레코드', 8월 개봉+티저포스터 공개...뉴욕 대표 재즈 레이블 이야기 icon방탄소년단 구체관절인형 ‘BTS 패션돌’, 17일 사전예약 icon'프로듀스X101' 11주 연속 CPI 1위...'호텔 델루나' 첫진입 전체 2위 icon[인터뷰②] 데이식스 "'믿듣데' 수식어, 자극돼...깨고싶지 않아" icon시중유통 텀블러 4개, 발암물질 '납' 검출...소비자원 판매중지+회수 icon'신션한 남편' 션, 아내 정혜영에 '장미 3000송이' 이벤트...남편들 질투 폭발 icon'제보자들', 노래 빼앗긴 딸 & 동거녀→아버지 입양...2가지 가족사 공개 icon[인터뷰①] 데이식스 "청춘에 공감가는 가사? 허세 없으니 부담감도 없어" icon'판도라' 측, 정두언 前의원 사망 충격 "현재 제작진 녹화 일정 논의중" icon[종합] 뮤지컬 '맘마미아!', 조화로운 '신-구' 캐스팅...여름과 '찰떡궁합' 에너지 icon정두언 전 의원, 킹메이커부터 야인까지...공채탤런트 도전·4집 가수 ‘풍운아’ icon‘키마이라’ 제작진 성추행 피해자 “제작진에 2차 가해…‘왜 당하고 있었냐’고 하더라” icon‘변신’ 배성우X성동일X장영남, 극강의 가족 토크배틀 현장 공개 icon대전 시내버스, 노사 협상 중…결렬시 내일(17일) 첫차부터 파업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하시은, 딸과 함께 한국으로…윤소이 걱정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불임으로 약점 잡혔다…김나운X김주리 협공 icon‘개똥이네 철학관’ 이승철 “목수술 후 1년째 노래 못해, 아이들이 불안감 메워줘” icon‘비디오스타’ 송진우, 개그맨 사이에선 셀럽? “유세윤 회사 유일한 연예인” icon스윙스, 이승철 독설에 당황 “생각 없는 게 어울린다” icon‘놀면뭐하니?’ 유재석-조세호-아이린, 포스터도 셀프? 필름카메라+손글씨 icon‘비스’ 류승룡, 깜짝 전화연결 “장진희? 172cm 키 큰 후배” icon‘개똥이네 철학관’ 션 “기부금 기준? 넘치는 행복을 나누면 된다” icon‘한밤’ 강다니엘 “복근 퍼포먼스? 시간이 되면 준비할 것 같다” icon박지원·표창원·김용태, 정두언 전 의원 애도 “우울증 호전됐는데...가짜뉴스이길” icon‘비디오스타’ 장진희, 16살에 모델로 데뷔 “빅뱅-양동근 뮤직비디오 출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