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검블유’ 13회 궁금증 셋...#이재욱 실검오른 이유 #임수정♥장기용 로맨스 빨간불

화제성 지수 수위를 달리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가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놓은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는 포털업계 걸크러시 3인방의 일과 사랑에 위기가 찾아왔다. 한 주간 시청자들을 애타게 만들었던 3가지 궁금증을 짚어봤다.

#1. 임수정의 충격엔딩, 로맨스 적신호 켜졌나

지난 12회 엔딩에서 타미(임수정)는 다인(한지완)의 피아노 독주회의 관객석에 앉은 모건(장기용)을 발견했다. 충격을 받은 표정이 여실히 드러났다. 얼마 전 “13년 동안 기다려온 첫사랑을 만났다”며 설렘을 감추지 못했던 다인이 언급했던 상대가 모건임을 본능적으로 감지했기 때문이다. 더욱이 불행했던 가정환경 탓에 결혼을 원하는 모건과 결혼·출산을 꿈꾸는 다인은 여러모로 어울리는 한쌍이다.

13회 예고 영상에서 타미는 모건에게 “우리는 어떻게 될 거 같니?”라고까지 물은 터였다. 서로를 향한 마음은 더욱 깊어졌지만 ‘결혼’에 대한 가치관 차이로 애정전선에 먹구름이 낀 타미와 모건에게 ‘지인의 첫사랑’이라는 사실은 엎친 데 덮친 격이다. 밤에서 낮으로 그리고 일상으로 스며든 배타미-박모건 커플은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2. 악역 조연배우 이재욱, 실검등장 이유는?

훈훈한 외모, 뛰어난 연기력에도 긴 무명기간을 보냈던 막장드라마의 악역 조연배우 설지환(이재욱). 영화 같던 만남 이후 첫 번째 팬을 자처했던 차현(이다희)의 도움은 지환을 촉망받는 젊은 배우로 끌어올리는데 일조했다. 포털사이트에 프로필도 뜨지 않았던 지환에게 소속사까지 생겨 드디어 탄탄대로를 걸을지에 기대감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예고 영상에는 갑자기 지환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했다. ‘장모님은 왜 그럴까?’의 인기에서 비롯된 것일지, 혹은 실검에 등장할 만큼 자극적인 사고가 터진 것을 아닐지 등 시청자들의 다양한 추측이 이어지는 중이다.

#3. 예수정의 공격위기에 직면한 전혜진의 결단은?

포털업계에도 전에 없던 위기가 감지된다. KU 장회장(예수정)이 유니콘 대표와 바로 부사장에게 “포털의 전기세 비용을 일반용에서 산업용으로 줄여줄 테니 실검을 정권의 뜻대로 규제하라”라는 정부의 은밀한 제안을 전달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송가경(전혜진)은 유니콘으로부터 정직을 당한 상태고, 브라이언(권해효)은 바로 대표직에 사임을 공표한 상황이라 시청자들의 걱정 역시 커지고 있다. 두 사람이 자리를 비운 상황에서 유니콘과 바로가 검색어 조작에 가담할 가능성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이에 걸크러시 3인방 중 포털 위기를 가장 먼저 깨달은 가경의 행보가 한층 더 중요해졌다. 더욱이 진우(지승현)와의 이혼을 선언, ‘KU의 며느리’ 자리를 포기하고 자아를 찾겠다고 결심한 가경이 집요하고 무서운 시어머니의 방해공작에 맞서 어떤 결단과 활약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17일) 밤 9시30분 방송.

사진=tvN '검블유'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효연(DJ HYO) 신곡 'Badster' 뮤비 티저 공개...한국어-영어 2色 메시지 icon윤가은 감독 '우리집', 가족 사수 프로젝트 '감동'...티저예고편 공개 icon'나랏말싸미', 한글 탄생부터 명연기까지...전세대 관람포인트&미공개 스틸 공개 icon아스트로 굿즈, 11번가 단독 판매...17일 1시 판매 오픈 icon김수현·박서준·박해진...LED 마스크, 남자모델이 대세 icon'왕좌의 게임', 에미상 32개 부문 후보 新기록...산드라 오 女주연상 노미네이트 icon'엑시트', 재난영화 클리셰 無!...신선美 폭발 매력포인트 iconNCT 드림, 26일 신곡 'BOOM'으로 전격 컴백 '틴에이저 스웨그' icon옹성우→신아영까지 '케이월드 페스타' 개·폐막공연 MC라인업 공개 icon'골목식당' 박재범X김하온, 부리토집 먹방+극찬 "시애틀에서 먹어본 맛" icon강성훈, '후니월드' 회원 횡령-사기 등 혐의 불기소 처분..."증거 불충분" icon‘암전’ 서예지X진선규, 공포영화 만드는 남녀감독...인생캐 경신 스틸공개 iconLG전자, 'V50 ThinQ' 괌 출사단 온라인 사진展...카메라 성능 눈길 icon'슈퍼밴드' 호피폴라 김연소 "콜드플레이 언급, 합성인줄 알았다" icon김재환, '리즈포에버' 화장품 모델 발탁...순수美 발산 icon휴가철 호텔업계, 립스틱-베개 증정부터 '웰캉스'까지...5色 프로모션 icon로스트아크, 오늘(17일) 정기점검 완료...'썸머 비트 페스티벌' 진행 icon'멜로가 체질' 전여빈, 첫 드라마 주연 "떨리고 영광스러운 마음" icon[현장] 호피폴라 홍진호 "첼로 4人연주, 내가 제시...김영소 너무 세게 쳤다" icon'한끼줍쇼' 코요태 김종민, 백치美 폭발 "포항공대? 카이스트와 양대'사막'" icon데이식스(DAY6), 국내외 음원&앨범차트 1위...9일부터 월드투어 시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