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최대 일본 여행 커뮤니티 '네일동' 운영 중단...항공사-여행사 '불매운동' 파장은?

국내 최대 일본여행 커뮤니티인 ‘네일동’(네이버 일본여행 동호회)이 17일 운영 중단을 선언했다. 지난 2003년 개설된 네일동은 회원수가 133만명으로 국내 일본 여행 커뮤니티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네일동 카페 운영자는 17일 오전 ‘네일동을 아끼고 사랑해주신 회원여러분’이라는 제목의 공지글을 통해 모든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운영자는 “일본여행카페에서 매니저인 제가 불매운동을 지지한다는 건 대외적으로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고 본다”며 “그것 하나만으로도 수많은 여파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일본참의원 선거일(21일)이 다가온다. 그전에 일본여행을 좋아하는 분들의 마음이 이러하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선거가 끝나고 목소리를 내거나, 그냥 그렇게 흘러가는 것보다는 무언가라도 해보았으면 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네일동'은 지난 14일 "일본정부의 경제보복성 수출규제 후 일련의 과정을 지켜봐온 바, 그들의 작태에 일침을 가하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판단 하에 '네일동'은 일본불매 운동을 하는 모든 분들에 대해 열렬히 지지하며 응원한다"고 국내 일본불매 운동에 대해 지지를 표명한 바 있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항공사와 여행사 등 여행 관련 업계에서는 일본여행 감소세를 체감하고 있다. 일본 노선 매출이 24%가량을 차지하는 진에어 측은 “이미 예약한 티켓을 취소하는 경우는 많지 않다”면서 “여름 성수기가 지나고 가을, 겨울 모객을 지켜보고 있다. 추이를 보고 (일본 노선) 감편이나 다른 노선 증편 등 변동이 생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 국제선 중 일본 노선 비중이 높은 에어서울 역시 “급격하진 않지만 소도시 등에서 (신규 예약이) 감소하는 경향이 있어 예의주시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여행 상품 중 20~30%가 일본지역 상품인 여행사의 예약 감소는 더욱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하나투어는 “지난 8~10일 3일간 일본여행 신규 예약자 수가 평상시의 3분의 1 수준인 400명으로 줄었다”고 밝혔고 모두투어는 ”신규 예약자가 전년 대비 50~60% 줄었다”고 전했다. 

사진='네일동' 카페 게시물 캡처, 연합뉴스 제공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이명박 前대통령, 故정두언 애도 "만나려고 했는데...참으로 안타깝다" icon중구문화재단, '어린이 너나들이' 플리마켓 개최...지역민 소통 기대 icon'쿠차', 핫딜 모아보기 쇼핑앱...토스 행운퀴즈 정답은? icon데이식스(DAY6), 국내외 음원&앨범차트 1위...9일부터 월드투어 시작 icon영화 '사자' 박서준, 화보서 은은한 '아우라' 뽐내...여심저격 icon'한끼줍쇼' 코요태 김종민, 백치美 폭발 "포항공대? 카이스트와 양대'사막'" icon'멜로가 체질' 전여빈, 첫 드라마 주연 "떨리고 영광스러운 마음" icon로스트아크, 오늘(17일) 정기점검 완료...'썸머 비트 페스티벌' 진행 icon올여름 도심 속 여름 휴가지 찾기...'페스티벌'-'박물관'은 어때? icon[현장] 호피폴라 홍진호 "첼로 4人연주 내가 제시, 김영소 너무 세게 쳤다" icon휴가철 호텔업계, 립스틱-베개 증정부터 '웰캉스'까지...5色 프로모션 icon'바람이 분다' 김하늘, 종영소감 전해..."수진, 여운 남는 캐릭터" icon'스포트라이트', '성범죄 혐의' 태국인 '밥'에 숨겨진 진실 추적 icon'웰컴2라이프' 곽시양, '훈훈美' 1문1답 공개..."대놓고 잘 챙겨주는 스타일" icon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세 여성 얼굴 담은 공식포스터 공개 icon강다니엘, 데뷔앨범 'color on me' 예약판매 1위…'갓다니엘' 첫 발 icon‘악마가’ 이엘, 비주얼 하드캐리 예고! 악마를 사랑한 여자 icon첫방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신세경, 숨멎 비주얼 폭발! 묘한 분위기 뿜뿜 icon트와이스, 오늘(17일) 日 새 싱글 발매... 7개 도시 12회 아레나 투어 확정 icon‘라스’ 오지은, 주말드라마 때문에 결혼포비아? “♥︎남편 덕분에 극복”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 100년 전 대체 무슨 일이? “이도현 첫 만남 공개” icon설인아, ’사랑은 뷰티풀’ 주인공 김청아役 캐스팅…대세행보ing [공식] icon김씨돌, ‘SBS스페셜’ 이 시대의 숨은 의인…신간 ‘청숫잔 맑은 물에’ 관심↑ icon[인터뷰] 호피폴라 " icon[현장] ’저스티스’ 손현주 “‘황품’ 최진혁-‘꾼’ 나나, 좋게 봤다…만날 수 있어서 행복” icon[현장] ‘저스티스’ 최진혁 “손현주 연기력? 말하면 입 아플 정도…배려심 남달라” icon'성추행 의혹' 이민우, 해프닝이라더니 기소의견 검찰송치..."CCTV서 혐의점 발견" icon[현장] ’저스티스’ 조웅 PD “성범죄 등 사회적 이슈, 의도는 NO…최대한 조심해서 촬영” icon방탄소년단, 3년째 美 타임지 '인터넷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25人' 선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