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대림동 여경 동영상' 조선족 2명, 1심 집행유예 선고 "혐의 인정"

‘대림동 여경 동영상’ 조선족 2명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은 이른바 ‘대림동 여경 동영상’에서 경찰관의 뺨을 때려 현장에서 제압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조선족 허모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업무방해 혐의로 함께 기소된 조선족 강모씨에게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모두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며 “피고인들이 반성하고 있고 국내에서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이 판결로 국내 체류 여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전했다.

허씨는 5월 13일 오후 10시경 서울 구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업주와 시비를 벌이던 중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뺨을 때린 혐의, 강씨는 음식점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당시 허씨가 경찰의 뺨을 때렸다가 제압되는 영상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빠르게 확산했다.

해당 동영상에서 현장의 여자 경찰관이 허씨를 제압하지 못하는 모습이 나와 ‘여경 효용성 논란’을 낳기도 했다. 한편 이날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피고인들은 당시 현장 경찰관들이 제기한 민사소송도 앞두고 있다. 당시 출동 경찰관인 A경위와 B경장은 강씨와 허씨 탓에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봤다며 각각 112만원씩 총 224만원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다큐 '호크니', 8월 8일 개봉...시선강탈 메인포스터 공개 icon‘대한외국인’ 이국주, 8kg 감량 “다이어트 비법? 걸그룹 댄스” icon靑, 조선·중앙일보에 “무엇이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인가” 공개 비판 icon합참, 잠망경 물체 '오인 신고' 결론 "특이사항無...부표 추정" icon[현장] '엑시트' 이상근 감독, "땀 흘리는 주변 사람들에 영감, 청춘들이 봐주길" icon오늘(17일) 개봉 '라이온킹' 쿠키영상 유무?...예비 관객 궁금증↑ icon김제동, KBS ‘오늘밤 김제동’ 9월 중 하차 “남은 방송 최선 다하겠다” icon유니클로, 본사 임원 "日불매운동 오래 못가" 발언 공식 사과 icon크러쉬,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 전속계약…현아-제시 한솥밥 [공식] icon"햄식이X묠니르 컴백!"...'토르4', 제작 확정+'라그나로크' 감독 연출 icon‘♥조병규’ 김보라, KBS 라디오 ‘박은영의 FM대행진’ 출연 icon뮤지컬스타 전동석, ‘데뷔10주년’ 기념 생애 첫 단독콘서트 icon보람상조, '최연소' 권상우 모델 발탁...젊은 이미지 구축 icon[현장] '엑시트' 임윤아, "조정석은 최고의 파트너" icon‘성폭행 혐의’ 김준기, 미국서 “질병 치료” 이유로 체류기간 연장 icon[3PICK 리뷰] ‘엑시트’ “웃음&눈물 다 잡는다” 현실 ‘슈퍼히어로’의 ‘짠내폭발’ 생존기 icon다이소, 로맨틱 여행 만드는 ‘코랄빛 바캉스’ 제안 icon'태양의 계절' 하시은, 과거 오창석과 결혼 반대한 김현균에 의문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 심미식품에 솔로션 제시...윤소이 인수돌입 icon'수미네반찬' 김수미, 이계인 TMI에 "요리해야돼, 전화로 해" 차단 icon이계인 "우리 닭, 내 마음 모르고 상처난 내 손 쪼아"(ft.최불암 성대모사) icon김수미, 오이고추김치 레시피 공개..."소금에 절이면 삭는다"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책비로 첫 등장...소희정 새드엔딩에 분노 icon차은우, 내관·궁녀 밀애현장 급습 "그리 좋은 것이냐?"(신입사관구해령) icon'구해령' 차은우 "내글 반응 궁금해, 궐밖에서 직접 보고싶어"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에 "매화 양심없다, 절필해야 해" 악평 icon'검블유' 임수정, 한지완 첫사랑=장기용 사실 알았다 "놔줄까?" icon설지환 실검등장...이다희, 이재욱에 "나는 팬, 이제 연락하지 마" icon경찰, 양현석 성매매 알선 혐의로 입건 "정식 수사 전환" icon'검블유' 이재욱 "한달 뒤 군입대, 영광이었다"...이다희와 이별 icon전혜진·권해효, 대표로 컴백...임수정·이다희 부사장 막았다(검블유)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