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뭉쳐야찬다', 안정환 팀 vs 허재 팀 족구대결...기싸움도 레전드급

어쩌다 FC가 두 파로 나뉘게 된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제공

18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창단 첫 단합대회를 떠나는 멤버들의 하루가 그려진다. 단합대회에서 진정한 ‘원 팀’으로 나아가기 위해 어쩌다FC는 다양한 미션을 수행했다.

안정환 감독은 축구장보다 작은 크기의 족구장에서 족구 팀 대결을 제안해 호흡을 맞춰가며 서로에 대해 더 알아갈 것을 지시했다. 그러나 단합을 위한 안정환 감독의 큰 그림과 달리 족구 경기를 위해 팀을 나눠야하는 상황이 오자 멤버들은 회식을 보장하겠다는 허재 감독파와 경기 주전권을 보장하겠다는 안정환 감독파로 나뉘어 분열하기 시작했다.

두 팀으로 나뉜 전설들은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과열된 승부욕으로 경기가 중단될 사태까지 벌어지자 안정환 감독은 “축구할 때나 이렇게 하지”라며 한숨을 쉬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어쩌다FC에서 언제나 감독 본능을 버리지 못했던 허재는 족구 팀의 감독으로 첫 데뷔전을 치렀다. 과거 호랑이 감독이라 불리던 명성대로 안정환 팀을 누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허재 팀 VS 안정환 팀의 족구 대결 결과는 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노출의 계절, 마시면서 관리하는 ‘슬림핏 음료’ 인기 icon[인터뷰] ‘이몽’ 남규리 “미키와 이별 과정 힘들어, 많은 사랑 받았어요” icon'저스티스' 최진혁-나나, 미제사건으로 얽힌 옛 연인...미묘한 분위기 icon‘해투4’ 박원숙 “디마프 촬영 중 모친상”...고두심 “촬영장 기싸움 있었다” icon'나혼자산다' 왕초보 화사, 첫 장거리 드라이브 도전 '영혼가출' icon'그것: 두번째 이야기', 맥어보이X차스테인 3번째 만남...공포 케미 기대↑ icon류현진, 20일 NL 최하위 마이애미전 선발 예고...시즌 11승 재도전 icon차은우, 의금부서 첫 옥살이...조재윤 추궁에도 여유만만(신입사관구해령) icon韓여행객 79,6% "투어지 선정시 미식 고려"...대표 음식 천국 1위는?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선배 방탄소년단 월드투어 관람 '브로맨스 폭발' icon유인영, SBS ‘굿 캐스팅’(가제) 출연 확정…최강희-김지영 호흡 [공식] icon'워너비 아이콘' 화사, 블랙 비키니로 건강+시크美 icon'스파이더맨: 파프롬홈' 흥행!...유통업계 '마블 마케팅' 열풍 icon가짜 송중기 마스크팩, 200억 상당 제조·유통…주요 성분도 미첨가 icon'비긴어게인3' D-1, 패밀리밴드 국내 버스킹 도전...박정현 시즌2 감동 재현 iconNHN여행박사, 추석 연휴 해외여행 기획전 오픈...구성상품多 icon스마트렌탈, 'Air 힐링 필수템' 3종 최저가 기획전...시원·쾌적·청결↑ icon여름철 잦은 배탈, 속 편하게 해줄 '식이섬유·유산균' 풍부 식음료 5PICK icon최순실, 구치소 목욕탕서 넘어져...이마 30바늘 봉합수술 icon'검블유' 이다희X이재욱, 분위기 압도하는 키스 1초전 투샷 '아찔' icon건후X벤틀리, 옹알이 효과? ‘슈돌’ 52주 연속 시청률 1위 ‘제2의 전성기’ icon더 로즈 김우성, 첫 솔로 트랙리스트+플랜 공개...'솔로 아티스트로서 첫 행보' icon브로드웨이 뮤지컬→영화로!...'캣츠' '웨스트사이드스토리' 재탄생 icon지진희, '지정생존자' 박무진 혼연일체 화보 "내 선택이 옳은지 늘 고민" icon[1인가구 필수템] 연기 걱정없는 홈핑족 필수템 '신일 스모크리스 BBQ 그릴' icon차은우-신세경, 비주얼 맛집? 한번은 가도 두 번은 무리 icon‘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 수빈母 러브스토리 공개 “1년간 짝사랑 했다” icon밴쯔, “다이어트 특효” 허위·과장 광고로 징역 6개월 구형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