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노노재팬 운영자 “일본 불매운동, 기간이 성패기준 아냐…이유가 중요”

노노재팬 운영자 김병규씨가 JTBC ‘뉴스룸’ 측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18일 JTBC ‘뉴스룸’에는 일본 브랜드를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을 알려주는 사이트 노노재팬의 운영자 김병규씨가 출연했다.

사진=JTBC

김병규씨는 노노재팬이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폭발적인 관심이 드러난 데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다시 놀랐다”라고 밝혔다. 품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뒀다는 손석희 앵커의 말에 김병규씨는 “저도 처음 사이트 제작할 때는 네이버나 구글 등을 통해서 정보를 얻었다 개발자로 일하고 있어서 (홈페이지를) 만들어서 배포를 했다 많은 분들이 상품추가 의견을 주셨고 그 부분들을 일본기업인지 검토하고, 업로드 하다 보니 많이 늘어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춘식 할아버지 때문에 노노재팬을 만들었다는 운영자 김병규씨는 “이춘식 할아버지가 17살 때 강제징용을 당하셨다. 최근에 배상판결이 나면서 한일 문제가 이슈가 됐는데 ‘나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 거 같다’고 말씀하시더라. 그 기사를 보고 너무 마음이 아팠다. 진짜 관심을 받고, 배상을 받아야 하는 분들이 잊혀지는 거 같다. 강제징용 피해자 분들에 대한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만들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 현재의 일본 불매운동이 감정적인 대응이라는 일부의 지적에 대해 “공감하지 않는다”라며 “불매운동을 (타인에게) 강제한다면 감정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지 않나. 그리고 혐한단체들과 비교하면 이 행동이 얼마나 이성적인 건지 알 수 있는 거 같다. 오래가지 못할 거라는 의견에는 동의한다. 하지만 일본 불매운동이 장기화 된다거나 성공적으로 효과가 발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걸 말하고 싶은 건지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 있어서 기간이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본다. 운동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본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채아, 출산후유증無! 완벽 바디라인 화보 "이제 어른된 것 같다" icon'호치킨 치슐랭 반값', 오늘(19일) 이벤트 진행...토스 행운퀴즈 정답은? icon올리브영 신입사원, '캔들' 만들어 미혼한부모에 선물+응원 메시지 icon중복에도 삼계탕? 마음도 즐거운 여름보양식 이벤트 5PICK icon'최하위' 롯데 양상문 감독-이윤원 단장, 동반 자진사퇴 "책임 통감" icon하진, ‘왓쳐’ 첫 OST 참여...'위올라이' 잇는 명곡 탄생하나 '21일 공개' icon'프로듀스X101', 오늘(19일) 파이널 무대...최종 11명 멤버 주인공 궁금증↑ icon리복, 볼드 스니커즈 끝판왕 ‘인터벌 OG’ 오늘 선봬 icon日정부, 주일한국대사 초치 "징용배상 중재위 불응 유감" icon염정아-윤세아-박소담, tvN ‘삼시세끼 산촌편’ 8월 9일 첫 방송 [공식] icon여름휴가 함께 갈 책은? 사서 추천 도서전 ‘마을은 안다’ icon싸이 "태풍 다나스 직접 영향권 아냐, 부산 공연 예정대로 진행" icon스피드메이트, 수입차 장거리 무상점검·정비...최대 40% 할인 icon톰크루즈-슈왈제네거 코믹콘 접수!...'탑건' '터미네이터' 레전드 귀환 icon마데카21, 카톡 플친전용 ‘비밀특가’ 이벤트...최대 반값할인 icon‘60일, 지정생존자’ 이준혁, 기적의 사나이VS테러의 배후…진짜 정체는? icon'마이펫의 이중생활2', 댕댕이+냥냥이 특급조합...펫 캐릭터 비하인드 공개 icon전세계 소비자, 42% 새 브랜드 선호...최고 선택요인 ‘가성비·세일’ icon비욘세·차일디쉬 감비노 등 참여, '라이온킹:선물' 앨범 오늘(19일) 발매 icon집서 즐기는 해외여행!...'푸캉스' 이색 디저트 icon해외여행 新세계 발견!...유명세↑ 인기관광지 주변도시 icon황하나, 석방 직후 취재진 만나 “선행하면서 살겠다” icon백지영 남편 정석원, ‘코카인 투약’ 재판서 “가정에 충실하겠다” 선처 호소 icon'기생충', 제24회 춘사영화제 4관왕...주지훈-조여정 男女주연상 icon‘전참시’ 박진주X매니저, 사춘기 딸과 아빠? “또 잔소리 하려고 그러지!” icon文대통령 "태풍 '다나스' 철저히 대비" 당부...제주 전역 호우특보 발효 icon‘WWW’ 이재욱, ‘♥이다희’ 여심 뒤흔든 설배우의 직진고백 iconCJ CGV, 무더위 비켜! 시원함 가득 '여름맞이 이벤트' icon‘호텔델루나’ 강미나, 내일(20일) 첫등장! 아이유 앞에서도 위풍당당 iconNCT 127, 영어싱글 'Highway to Heaven' 전세계 공개 "잠재력 보여줘" icon"극장서 호날두 보기!"...메가박스,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경기 생중계 icon임창정, 다섯아이 아빠 된다 “아내 임신 6개월차” [공식] icon'악플의 밤' 오마이걸 승희 "11살 때 '스타킹' 출연 이후 악플에 시달려" icon컴백 베리베리, 동헌-호영-민찬-계현 개인 포토 공개 '시선강탈' icon‘사바하’ ‘버닝’ 화제작 놓쳤다면? 태풍 다나스 피해 안방1열 icon‘자연스럽게’ 조병규, 시골생활 동반자 ‘그녀♥’ 소개…애정이 뚝뚝 icon‘나혼자산다’ 화사, 새 차 장만! 무사고 기원 ‘엉뚱발랄’ 고사 icon"폭염 속 유기견을 구해주세요"...그린볼 캠페인, 내달 7일까지 바자회도 개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