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황윤성, 김요한 꺾고 '투 마이 월드' 센터로 낙점(프로듀스X101)

황윤성이 '투 마이 월드' 센터로 낙점됐다.

19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 X 101 최종회는 생방송으로 진행, 20명의 연습생들의 데뷔평가가 진행됐다.

앞서 김요한 조승연 김민규 송형준 차준호 황윤성 이세진 이은상 한승우 금동현은 'To My World(투 마이 월드)' 센터 투표를 진행했다.

최종 센터 후보로 김요한과 황윤성이 이름을 올린 가운데 황윤성이 최종 남점됐다.

연습생들은 "동선이 이쁘고 표정에서 나오는 아우라가 있다", "퍼포먼스적으로 믿음직스럽다" 등의 이유로 황윤성을 센터로 뽑았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궁금한이야기Y’ 안산 소녀상 테러, 범인 4인방 “인민재판 당해…신상 털릴까봐 무섭다” icon남도현·손동표·금동현·이한결, '프듀' 실시간 문자투표 9등→12등 icon송유빈, 함원진 제치고 '소년미' 센터됐다(프로듀스X101) icon‘여름아부탁해’ 김산호♥나혜미, 진심 고백하고 키스 “짝사랑 아니에요” icon'#0011' 프로듀스 x101 문자투표 시작 "마지막 11번째는 누적 투표수"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이영은 파양 막았다 “김사권과 직장 동료일 뿐” iconX1(엑스원), '프로듀스X101' 데뷔 그룹명 확정 icon‘사랑을 싣고’ 김승현, 20년만에 만난 은사님 “장하다” 위로에 울컥 icon'다섯아이 아빠' 임창정 "욕먹을만큼 비정상? 행복하고 싶어 노력" icon'프로듀스X101' 총 누적투표수 공개...한승우·차준호·함원진·이한결 11등→14등 icon김승현, 이혼 이유는? “출산일에 양가부모님 첫 만남…갈등 깊었다”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 물러나달라는 윤소이 거절 "양지 못 믿어" icon‘TV는 사랑을 싣고’ 김승현 “수빈이 엄마, 모범생인 한 학년 선배였다”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에 뺨 맞은 오창석 "넌 타락했어" 원망 icon하나만 입어도 OK! 컬러별로 연출 ‘여름 원피스’ 스타일링 icon마약베개에도 안잔다규? 바디럽 ‘잠안자기 대회’...숙면지원금·제품 제공 icon류현진 다큐 '올스타 원정대', 20일 MBC 방송...현지 인터뷰+평가 눈길 icon김해공항, 결국 태풍특보…부산지역 태풍 다나스-장마전선 영향 icon태풍 '다나스' 북상, 중대본 '비상 3단계' 가동...제주 항공편 46편 결항 icon차준호, '프듀' 투표 현재 11등... icon‘궁금한이야기Y’ 당숙모 살해사건, 김씨는 조현병? 母 “몰래 약 먹여왔다” icon트렌스젠더 수학강사 이예나 “하리수 욕하던 친구들 보며 무서웠다” icon'프듀X' 이동욱, 연습생들의 "사랑해요 이동욱형"에 감동 '울컥' icon‘비긴어게인3’ 김필, 기획사 사기 등 생활고 “슈스케가 마지막 기회였다” icon'프듀' 문자투표 종료, 20인 연습생 이대휘곡 '꿈을꾼다'로 피날레 icon‘비긴어게인3’ 임헌일, 이수현도 반한 첫 버스킹 “섹시했어요” 고백 icon'프로듀스X' 박선호·최수환, 조승연·송유빈 영상 메시지에 "포기하지 않고 꿈 찾을 것" icon‘거리의 만찬’ 정남규, 프로파일러 권일용 기사 스크랩 “내 손으로 압수해왔다” icon강민희 10등, 엑스원으로 데뷔한다 "더 열심히해서 효자될 것" icon권일용 “유영철, 김남규 범행도 자기 일이라고 주장…자아도취 icon'프듀X' 9등은 차준호 "데뷔 기대안했는데 국프님들 감사" icon남도현, 8등으로 엑스원 멤버로 데뷔 "꿈꿔왔던 장면, 감동이다" icon이한결, 7등으로 '프로듀스X101' 데뷔멤버 합류 "포기했었는데....어안이 벙벙" icon손동표, '프듀 첫 센터는 데뷔한다' 공식 통했다...부담감에 눈물 펑펑 icon태풍 다나스 경로, 남부 지나 내륙관통…제주 오늘 새벽이 고비 icon송형준, 4위 호명에 눈물 펑펑 "꽃길만 걷게 해드릴게요" icon조승연, 엑스원에 멤버로 합류...67등→최종 5등 "대단하다" icon화사 본명 안혜진, 예명 뜻은? “불 화-죽을 사 쓰는 줄 알았다”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