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세젤예' 김소연, 유선과 화해 "언니 정말 고마워...덕분에 행복하게 살았어"

김소연과 유선이 눈물을 흘리며 화해했다.

사진=KBS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캡처

20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강미리(김소연)가 조카 정다빈(주예림)과 만났다. 이 모습을 본 언니 강미선(유선)이 강미리를 반기지 않았다.

다빈이와 엄마 박선자(김해숙)를 보러 왔다는 강미리에게 강미선은 “결국 네가 원하는 대로 할 거면서 엄마는 왜 보고 싶어? 친형제들도 결혼하면 다 뿔뿔이 흩어진다더라. 그러니까 애쓸 필요 없어”라고 말했다.

이에 강미리는 “나 정말 다빈이 보려고 온 거야. 결혼식날 밤에 다빈이가 전화했거든. 그래서 고맙다고 말하려고 온 거야. 너무 고맙잖아. 너무 예쁘잖아. 그래도 이모라고”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강미리는 “언니...미안해. 내가 그렇게 결혼해버려서 정말 미안해. 언니 마음 어떤지 알아. 그래서 온 거야. 언니한테 더 빌어보려고. 결혼해보니까 내가 얼마나 행복하게 살았었는지, 엄마는 두 말 할 것 없고 언니랑 미혜(김하경) 때문에 상처없이 살았다는 걸 알아서. 언니 정말 고마워”라고 한 뒤 강미선의 손을 붙잡았다.

강미선도 눈물을 쏟으며 “나쁜 계집애. 됐어, 그냥 가서 잘 살아. 늦었다, 가”라고 말해 두 사람이 화해했다는 걸 보여줬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강지환 성폭행' 피해자 측, 악성댓글 누리꾼 30여명 고발 icon'도레미마켓' 문세윤, 티아라 '너때문에 미쳐' 자신감...혜리에 "정리나 잘해" icon유재석, 손스타 "드럼 배운다면서요?"에 분노...이동휘 등장 예고 (놀면뭐하니) icon김현철X클랑, '그대 안의 블루' 듀엣 감성 폭발....장윤정X영지 최종우승 (불후) icon장윤정X영지, 트로트 감성+파워풀 보이스로 무대 접수...1승 달성 (불후) icon워너원 출신 라이관린, 전속계약 해지 통보...소속사 "내용증명 받았다" icon'불후의명곡' 유태평양X민은경, 인순이 '아버지' 감동 선사...최정원X김영주 제압 icon'놀면뭐하니' 태항호 "저 결혼이란 걸 해요"...유재석-조세호 깜놀 icon'놀면뭐하니' 유재석, 조세호 릴레이 주자 선택 "김태호한테 카메라 갖다줘" icon'불후의명곡' 권인하X임재현, 윤종신 '좋니' 환상 케미...최정원X김영주 2연승 icon프로야구 올스타전, 우천 순연→21일 오후 6시 개최..."태풍 '다나스' 영향" icon스텔라 매카트니, 비틀스 테마 ‘올 투게더 나우’ 컬렉션 출시 icon노스페이스, ‘씽크 그린 플리스재킷’ 올해의 녹색상품 2관왕 iconT.P.O에 맞는 휴양지 스타일링! 리조트 vs 액티비티 ‘룩’ icon'도레미마켓' 안영미, 샤이니 '아미고' 줄임말 뜻? "고두심" 폭소 icon라이관린 소속사 측 "계약해지통보서 진위 파악...근거없는 문제제기시 적극 대응" icon방탄소년단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 오늘(20일) 오후 11시 JTBC 방송 icon'세젤예' 김하경, 한기웅 "기태영 미국간다" 말에 충격 icon김승대 이적 데뷔전 결승골...전북, 서울 원정 4-2 완승 icon'아는형님' 이봉주, 이수근 "봉주르 라이프" 위성방송 CF 추억 소환 깜놀 icon'아는형님' 진종오, 노안으로 시력 저하 "내년 도쿄올림픽이 마지막" icon양준혁 "어쩌다FC 감독 안정환 해탈"...'아는형님' 축구대결 신청 icon'황금정원' 이상우, 한지혜 위기서 구해 "내가 누군지 알아?"...잠입 수사 성공 icon'호텔 델루나' 이준기-이시언, 이지은 상상속 등장...사제&우주비행사役 눈길 icon'황금정원' 오지은, 이태성 프러포즈 거절 "지금은 때가 아니야" icon'호텔델루나' 강미나, 여고생 몸-영혼 분리 "얘가 날 죽였어요"...여진구 혼란 icon양준혁, 김응용 감독 일화 공개 "10년간 말 한마디 안하셨다" (아는형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