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호텔델루나’ 여진구, 이지은 향한 심쿵 고백엔딩에 ‘시청률 최고 9.0%’

‘호텔 델루나’ 여진구가 이지은(아이유)이 신경 쓰이기 시작한 마음을 고백하는 엔딩으로 본격적인 호로맨스 시작을 알리자 시청률이 최고 9.0%까지 치솟았다.

2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3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8.3%, 최고 9.0%로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 및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049 시청률 역시 평균 6.5%, 최고 6.9%를 기록하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난 네가 마음에 쏙 들었다고 했잖아”라는 장만월(이지은)과 “알고 싶어졌습니다. 당신도, 이 호텔도”라며 령빈(靈賓) 전용 호텔 델루나의 사람 지배인이 되는 것을 선택한 구찬성(여진구)의 뜻밖의 호로맨스로 한층 아찔한 전개가 이어졌다. 게다가 마치 주술에라도 걸린 듯 자신의 꿈속에 계속해서 등장하는 만월 때문에 “나는 아주 많이 당신을 생각합니다”는 찬성의 고백 엔딩은 한여름 밤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아버지가 말했던 바다가 펼쳐진 야외 수영장과 초고층 스카이바를 확인하고, 귀신 호텔리어인 바텐더 김선비(신정근), 객실장 최서희(배해선), 프론트맨 지현중(표지훈)과 인사를 나눈 찬성. 예고도 없이 나타나는 귀신은 여전히 무서웠고 일관되게 돈만 밝히는 만월에게 “저 여잔 그냥 돈 귀신이야”라고 투덜거리면서도, 그녀가 자꾸만 더 궁금해졌다. 그래서일까, 찬성의 꿈에 만월과 닮은 여자가 또 나타났다.

황야의 밤, 모닥불을 피우고 둘러앉은 세 사람. 연우(이태선)가 연주하는 비파 소리가 예쁘게 울리고, 그 곁엔 만월과 청명(이도현)이 술을 마시고 있었다. 술병에 새겨진 문양을 보며 의아해하는 청명에게 “달. 내 거라는 표식이야”라고 답한 만월. 청명은 그녀의 손을 잡고 돌바닥에 ‘만월(滿月)’이라고 쓰며 글자를 알려줬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기운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꿈이었다. 그리고 만월의 샴페인을 챙기다 확인하게 된 꿈속의 달의 표식은 그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그 긴 시간 만월이 왜 이렇게 ‘존재’만 하고 있는지 궁금해진 찬성. 최서희에게 “장만월 사장이 살아 있을 땐 어떤 사람이었는지 아십니까”라며 물었지만, “당신은 그냥 여길 지나가는 사람”이라는 선을 긋는 답이 돌아왔다. 그래서 찬성은 직접 의문을 해결하기로 했다. 큰 나무 아래 누군가와 이야기하며 기뻐했다는 것부터 악기 소리와 함께 만월의 웃음소리로 가득 차 있던 황야의 밤까지. 그녀가 지금처럼 혼자가 아니라 누군가와 함께였으며 즐겁고 행복해 보였다는 꿈을 털어놓은 것.

그리고 “만월이라는 이름을 쓰는 법을 알려준 사람, 오래전 시간 속에서 가장 그리운 건 그 사람인가요?”라고 묻는 찬성에게 “너 정말로 봤구나”라며 충격에 휩싸인 만월. 찬성은 왜 그녀가 보이는 건지 두려우면서도 “당신을 보게 되면서 나는 무척, 아주 몹시 당신을 생각합니다. 장만월 당신이, 내 밤과 꿈을 다 잡아먹고 있다는 겁니다”라며, 그녀가 신경 쓰이기 시작했다는 불만을 담아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쉽게 예측할 수 없는 이들의 호로맨스에 기대를 높인 엔딩이었다. 4회는 오늘(21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 tvN ‘호텔 델루나’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아이나라’ 쇼호스트 이서경, “입양은 축복” 가슴 뭉클한 가족의 탄생 icon‘라이온 킹’ 오늘 200만 돌파예고...전세계 흥행수익 4억달러 icon‘놀면뭐하니?’ 김태호PD 종신노예 유재석? 2049 시청률 동시간대 1위 icon마마무 화사, 곱창여신→볼보 XC40까지…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 icon손흥민vs호날두 빅매치 안방에서!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생중계 icon‘왓쳐’ 서강준父 안길강, 뇌물장부 제보+김현주 충격엔딩…새 국면 시작 iconITZY 리아, 컴백 티저영상 속 ‘시크&러블리’ 매력 발산 icon‘황금정원’ 한지혜-오지은, 28년만에 운명적 재회?…최고시청률 8% icon‘호텔델루나’ 이준기, 박일도 잡는 퇴마능력자? 아이유 의리 ‘특별출연’ icon백화점업계, 추석선물 예약판매 시동...최대 80% 할인 icon‘슈돌’ 윌벤져스, ‘토이스토리4’ 우디-버즈 변신! 생일맞이 영화관 나들이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본방사수 독려 “준우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icon‘레벨업’ 성훈VS한보름, 주변 사람 서늘하게 만드는 빅매치3 icon추신수, 일주일만에 휴스턴 상대로 솔로포…시즌 16호 홈런 icon고유정 사건 부실수사 논란, “현장보존-압수수색 미흡” 판단 icon‘당나귀 귀’ 원희룡, 근자감 폭발? 박보검 닮은꼴 주장 “항의전화 안 오냐” icon‘인기가요’ 데이식스 컴백...‘접근금지’ 펜타곤X‘샤워’ 노라조 청량무대 icon이도현, 이지은 과거 어떤 인연이? 첫 등장부터 매력발산(호텔 델루나) icon‘전참시’ 방송말미 ‘제작진 사칭 사기피해 주의’ 안내 ‘시선집중’ icon‘신입사관 구해령’ 첫주 방송 놓쳤다면? 오늘(21일) 관전백서(ft.대도서관) icon장기용♥임수정+이재욱♥이다희, ‘검블유’ 어떻게 보내죠? 비하인드컷 대방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