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현장] 엑소 "오늘(21) 드레스코드 노랑, '엑소더스' 앨범의미"

엑소가 팬들의 드레스코드에 대한 해석을 내놨다.

엑소는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EXO PLANET #5- EXplOration -(엑소 플래닛 #5 - 익스플로레이션 -)'을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7월 19~21일과 26~28일 6회에 걸쳐 진행되며, 회당 1만 5천명씩 총 9만 관객과 만난다.

이날 엑소는 '템포'로 오프닝 무대를 열었다. 이어 '그래비티' 전주에 맞춰 중앙 돌출무대로 이동하자 팬들의 함성은 더욱 커졌다. '사인'을 부르며 팬들을 더 가깝게 보기 위해 이동했다. 특히 '27/7'과 '러브샷', 여심을 자극하는 무대가 달아 이어지자 팬들은 엑소의 매혹적인 퍼포먼스에 빠져들었다.

오프닝을 마친 엑소 첸과 찬열은 "오래 기다리셨다. 여러분 안전이 최우선이다. 오늘 특히나 더 많이 온 것 같다"며 팬들의 안전을 강조했다. 

수호는 "'익스플로레이션'은 탐험이라는 뜻이다. 저희 엑소가 처음에 레이싱을 한다. 다 같이 취미 생활로. 어떤 은색 빛에 이끌려서 다른 행성으로 가게 된다. 처음부터 다른 행성들을 탐하고 있는 것인데 엑소엘이 함께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팬들은 노란색을 드레스코드로 정하고 다수의 팬들이 노란색 계열의 옷을 입고 등장했다.카이는 "오늘 다들 귀여운 병아리같다"고 했다. 

백현은 "다들 노란색을 입고 오셨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색이다. 오신 분들 에 좋은 추억으로 간직될 공연을 만들겠다" 세훈은 "병아리같다. 안 입고 오신 분들도 몇몇 계신다. 병아리같으니까 긴 말 안하겠다"며 병아리를 외쳤다. 그러자 팬들은 한 목소리로 삐약삐약을 외쳐댔다. 

또한 노란색 드레스 코드에 대해 찬열은 "'엑소더스' 앨범은 은색과 금색으로 구성돼 있다"고 하자 첸은 "'우리 응원봉은 은색이다. 노란색을 입고 오신 것이다"고 조화를 설명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른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트렌드 바꿔...이마트·롯데마트 예약판매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여진구, 입맞춤 직전...심쿵 모먼트 “서로 배우며 촬영중” icon마동석, 안젤리나 졸리와 경이로운 투샷...마블영화 ‘이터널스’ 길가메시 역 icon‘집사부일체’ 장회장이 쏜다! 장윤정 후배 총출동 ‘트로트 야유회’ icon싸이, ‘부산 흠뻑쇼’ 오늘 두번째 공연 “관객 위해 만반의 준비” icon‘WATCHER(왓쳐)’ 한석규, 서강준 멱살잡고 신경전...비리수사팀 공조 균열 icon‘라이온 킹’ 개봉 5일째 200만...역대 디즈니영화 사상 최단 흥행속도 icon마동석, 美마블 ‘이터널스’ 출연 확정...안젤리나 졸리와 호흡 icon헤지스X윔블던, 영국감성 테니스룩 인기 고공행진 icon늦은 장마철, 쾌적한 패션 아이템 ‘정답’은 icon태연, ‘호텔 델루나’ OST ‘그대라는 시’ 오늘 공개 icon동방신기, 홍콩 앙코르 콘서트 성료...퍼포먼스 최강듀오 폭발 icon‘캠핑클럽’ 옥주현, 옥장금의 ‘먹방 철학’은? icon센텔리안24, ‘7월의 마데카’ 여름기획세트 최대 48% 할인 icon‘미운우리새끼’ 홍자매, 육탄전 방불케한 ‘요란법석’ 요리대결 승자는 icon거미, 3개월 대장정 전국투어 마침표...11개 도시서 전국구 사랑 icon장기용♥임수정+이재욱♥이다희, ‘검블유’ 어떻게 보내죠? 비하인드컷 대방출 icon‘신입사관 구해령’ 첫주 방송 놓쳤다면? 오늘(21일) 관전백서(ft.대도서관) icon[현장] 엑소 "이수만 선생님, 청와대 만찬에 '보석이다' 칭찬" icon‘당나귀 귀’ 현주엽, 박병우 생김치 사용에 버럭…대역죄인 모드 icon‘런닝맨’ 조정석-윤아, 헌터끼리 자작극? 송지효 의심↑ icon로시, ‘네티즌 수사대 적중’ 꿀보이스 맞았다…지니 가왕전 진출 icon[현장] 엑소 "올해 컴백 예정, 겨울 오기 전 새 앨범 발표" icon문희준 딸 잼잼이, 이휘재 아내 문정원 만남에 “언니” 애교폭발 icon씨야 이보람, 나이팅게일 정체 공개…‘새 가왕’ 지니=규현? icon장윤정, 육성재 ‘너를 위해’ 소울에 감탄 “트로트계로 넘어가자” icon‘집사부’ 장윤정 “도경완과 결혼 전, 허허벌판에 혼자 서 있는 기분이었다” icon김빡 윤성호-김인석, 장윤정 패밀리로 출동 “트로트 4집 가수” icon박주호 딸 나은, 치킨 배달원에 “저는 나은인데요” 침착한 응대 ‘폭소’ icon소유미-영탁-재풍, ‘환상의 케미’ 역대급 트로트 남매?…상승형재 제압 icon조쉬-국가비, 벤틀리 기저귀 갈이에 진땀 “진짜 많이 쌌어!” icon‘세젤예’ 명계남, 최명길 빚 갚아주고 김소연과 ‘생이별’ 시켰다 icon‘세젤예’ 김하경, 기태영 미국행에 울컥 “내가 어떻게 놓쳐요” icon봉준호 감독 ‘기생충’, 늦어도 내일(22일) 천만 돌파…올해 네 번째 icon슈퍼 바이올리니스트 사라장, 12월 온다...7년만의 전국투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