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프듀X101’ 이세진, 국프 홀린 언어마법사 깜짝 생방송…동접 1만6천

최근 종영된 Mnet ‘프로듀스X101’ 이세진이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 이세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캡처

이세진은 23일 오후 개인 SNS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프듀X101’ 끝난 기념으로 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어 라이브 방송을 켰다”며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말을 제일 먼저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이 크다. 조만간 팬분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프듀X101’을 마친 소감으로 “하루하루가 고마웠다. 지금도 꿈같다. 마지막 생방송 도중 렌즈를 뺐었다. 시야가 뿌옇다 보니 더 꿈 같았다”며 “마지막 날 파주 촬영지를 둘러보는데 감회가 새롭더라”고 추억에 젖었다. 또 “요즘에는 휴식하고 있는 시기다. 고마운 분들에게 안부 인사를 드리며 지내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콘셉트 평가 무대 당시 ‘Monday to Sunday(먼투썬)’를 함께한 연습생들과 맞춘 폰케이스 자랑부터 오늘의 TMI, 취미, 귀신 에피소드 등 팬들과 다양하게 소통하며 훈훈한 시간을 보낸 이세진은 연습생들과의 남다른 친분을 자랑했다. 송유빈과 유리가 라이브 방송 댓글창에 깜짝 등장해 반가움을 전하기도 했다.

방송 도중 이세진은 “진혁이가 자기만의 마리몽을 만들어달라고 했다. 오늘 동대문을 다녀왔다. 진혁이를 위한 마리몽을 만드려고 한다”며 실시간 마리몽 만들기에 열중했다. 마리몽은 이세진이 배우로 활동했을 당시 직접 바느질해 판매한 인형으로, 수익금 일부를 유기동물 후원단체에 기부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세진은 “조만간 보도록 하자. 내가 더 감사하다. 여러분도 꼭 행복하길 바란다”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프듀X101’ 종영 이후 이세진이 처음으로 진행한 라이브 방송은 동시 접속자만 1만6000여 명을 기록해 대세 인기를 자랑했다.

한편 이세진은 ‘프로듀스X101’ 파이널 진출자 중 유일한 배우 출신으로, 남다른 소감과 어록을 남기며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샀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 스킨십+눈맞춤 ‘♥심쿵모드’ icon조정석, 이상형은 ♥박지연? 거미 언급에 “넘어가시죠” 수줍 icon‘덕화다방’ 이덕화-김보옥 “카페 수익금 전액 기부”…허경환 지원군 등판 icon임수향, 전인권 ‘걱정말아요 그대’ 라이브에 눈물 “너무 울컥해요” icon이덕화 아내 김보옥, “가만히 있으면 빨리 늙어” 바리스타 도전 설득 icon조정치, ‘♥정인’ 둘째 언급 “계획에 없었다…적적한 날에 생겨”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이영은 입양까지 막았다…김기리 내세워 밀고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보육원에서 재회 “찾아와줘서 고마워” icon이상민 “13억 사기혐의 피소 허무맹랑...광고주에 맞고소할 것"[공식입장 전문] icon호텔델루나·프듀X101, 콘텐츠영향력 1위...검블유·캠핑클럽 종합 3~4위 icon라이온킹·알라딘...디즈니 영화 속 황홀한 여행지로 떠나볼까 icon송가인, 이태원 의상실 48만원 원피스에 “아직 돈이 없다” iconCIX(씨아이엑스), 데뷔앨범 재킷 촬영현장 공개...청량섹시돌 탄생 icon옹성우, 신승호 위선에 분노 “용서받을 일 한 적 없다” icon홍현희♥제이쓴, 몽모랑시 폭포 원정대? 500계단+짚라인 ‘고난의 연속’ icon전시 관람객 30만 열기 영화로~8월 개봉 ‘호크니’ 아트웍 포스터 공개 icon이세창, 정하나 배려 “임신은 원할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icon‘사람이좋다’ 이세창, 알고보니 투잡? “10년째 스쿠버다이빙 강사 생활” icon정하나, 이세창 ‘공과 사’ 확실한 모습에도 덤덤 “우리의 철칙” icon김윤정 “CF 300편 이상 촬영, 금녀의 집에도 들어갔다” icon함소원, 시어머니 성형외과 방문 “피부 두꺼워서 시술효과 떨어져” icon‘불청’ 양재진 “최성국, 비슷한 성향의 여성 만나면 실수 반복할 것” icon강수지, ♥김국진 곁으로 귀가 “외박 안 돼”…김광규X최성국 아쉬움 icon김혜림, 전직 한식당 사장님 노하우 대방출 ‘경양식 크럽’ 완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