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도핑논란’ 쑨양, 초라한 2관왕? 거듭되는 무시에 “넌 루저야” 울분

중국 수영영웅 쑨양이 분노가 폭발했다.

지난 23일 광주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에서 금메달을 딴 쑨양이 시상대에 올랐다.

도핑 회피 논란을 받고 있는 쑨양의 금메달은 동료 선수들의 반감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공동 3위에 오른 영국의 덩컨 스콧은 쑨양의 시상식에서 쑨양의 악수를 거부한 것은 물론, 메달리스트 기념촬영도 함께하지 않는 등 노골적으로 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쑨양은 “넌 루저야, 내가 이겼어”라며 분노를 폭발시켰다.

이번 대회에서 쑨양을 향한 노골적 무시는 처음이 아니다. 지난 22일에는 호주의 맥 호턴이 남자 자유형 400m 시상대에 쑨양과 함께 오르기를 거부했다.

쑨양은 2014년 금지약물 복용 의혹으로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당시 3개월 출전 정지라는 가벼운 수위의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9월 국제도핑시험관리 직원들이 도핑검사 샘플 채집을 위해 찾아오자 경호원들과 함께 망치를 이용해 도핑용 유리병을 깨트리기도 했다.

이에 국제수영연맹은 단순 경고를 주는 선에 그쳤다. 하지만 세계반도핑기구의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 제소로 오는 9월 청문회에 참석해야 한다.

쑨양의 독설 후 던컨은 영국 BBC와 인터뷰에서 “쑨양이 수영을 무시하는데 왜 우리가 쑨양을 존중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자 평영 1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딴 릴리 킹 역시 “국제수영연맹이 (쑨양과 기념사진 촬영을 거부한) 맥 호턴에게 경고징계를 내린 건 슬픈 일”이라며 “우리 선수들은 호턴의 행동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선수들은 (호턴이 사진촬영을 거부한) 그날 저녁 선수식당에서 호턴을 향해 기립박수를 보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국제수영연맹은 홈페이지를 통해 쑨양과 스콧의 경고 조치를 밝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보람, 싱글 ‘싶으니까’ MV 티저 공개…불쾌지수 날리는 청량美 icon'무신사 슈퍼세일', 여름 맞이 한정수량 특가 판매&랜덤 쿠폰 증정도 icon'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보는 사람이 더 설레는 온양행궁 나들이 icon신승호, 오만한 마휘영? 독기 품은 연기력(ft.옹성우) icon8월 여름방학 맞이, 영음예술기획 '해설 있는 청소년 음악회' 개최 icon‘미스터 기간제’ 윤균상-금새록, 수사모드 풀가동? 전석호 밀회 포착 icon시인 황병승, 오늘(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보름 전 사망 추정” icon리얼미터 61.8% "日 불매운동 감정적? 동의 안해"...한국당 지지층은 '동의'53% icon일본제품 불매운동 열기 속 구루핏, ‘조선신발장려운동’ 캠페인 icon'라스' 안일권, 자칭 연예계 싸움 1위..."라이벌은 강호동·김종국·김동현" icon조국 민정수석→김조원 사실상 후임 내정...이르면 내일 인사단행 icon'한끼줍쇼' NCT 127 마크·김하온, 인지도 굴욕 "저 레드벨벳 동생이에요" iconITZY(있지), 'MGMA'서 신곡 최초공개...김재환·AB6IX·TXT 스페셜 스테이지 icon#캠핑클럽 #주52시간제...인기몰이 ‘캠프닉’ 필수 아이템 icon美 보이밴드 '와이돈위', 11월 단독 내한 콘서트 확정...31일 티켓오픈 icon[현장]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자연X생태 영역 확장, 성장 위한 새 시도 (종합) icon[현장]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 허석 시장 "7년간 성장통...상설준비체계 필요" icon멜로망스·데이브레이크 등 출연 '그린민트 페스티벌', 오늘(24일) 티켓 오픈 icon색다른 '액세서리-컬러-패턴' 선택으로 '바캉스 패셔니스타' 되는 법3 icon쿠팡 품절 사태, "재고 데이터베이스 기술 오류...정상화되는 중" icon국방부 “일본 정부, 독도 영유권 주장? 역사적·국제법적 대한민국 영토” icon테라클래식, 초성 퀴즈 화제...'검블유' 장기용-임수정 테마 OST로도 사용 icon‘해투4’ 정주리-이국주, 안영미 뒷담으로 절친? “손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 icon'사자' 박서준 "'기생충' 최우식과 특별출연 주고받기? 우연의 일치" icon‘연애의 맛’ 김보미, ♥고주원 준비된 내조의 여왕? 보양식 요리 icon‘믿듣탱’ 태연, 저소득층 여성-청소년 위해 1억 기부 icon텍사스 추신수, 시애틀전 '시즌 14호' 솔로포...리드오프 홈런 공동 1위 icon'예술로 상상극장', 8월 어린이 창작극 4편 공연...선착순 관객 모집 icon푸조, 스타일리시 왜건 '뉴 508 SW' 韓공식 출시...혜택多 이벤트 마련 icon이윤택, ‘여성 극단원 성추행’ 징역 7년 확정…권한 악용 icon전자랜드, 넬로 '펫 에어샤워 앤 드라이룸' 판매...반려동물 목욕 걱정無 icon신발 브랜드 벤시몽, 40주년 기념 바자회...이유비·조현아 등 참석 icon"역시 우리형!"...호날두, '팔로워 1억7300만명' 인스타그램 수입 1위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美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 베스트 케이팝 후보 icon‘왕좌의 게임’ ‘체르노빌’ ‘우리의 지구’…왓챠플레이X넷플릭스, 에미상 미리보기 icon바이나인 멤버 팬들, 1억원 모금부터 각 소속사 총공까지...네버엔딩 '프듀X' icon호날두 워밍업은 어떤 모습? KBS, 유벤투스-팀 K리그 특별한 중계 ‘눈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