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헬로 호치민~” 김재중, 5년만에 베트남 상륙...현지팬 열광

김재중이 한국 대표 아티스트로 베트남에 방문, 현지 팬들을 사로잡았다.

김재중은 어제(26일) 베트남 호치민 호아빈시어터에서 진행된 V앱의 베트남 유일 차트쇼 'V HEARTBEAT LIVE(브이 하트비트 라이브)‘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그의 방문 소식에 공항과 호텔은 물론 행사장까지 수천 팬들이 몰려 5년 만에 베트남을 찾은 김재중을 연호했다.

'V 하트비트'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베트남 정부가 함께 만든 베트남 유일의 공신력 있는 음원차트다. 김재중은 7월 'V 하트비트 라이브'에 한국 대표 가수로 참석했다. 전날(25일) 진행된 ’V 라이브’를 통해 생방송으로 베트남 팬들과 반가운 만남을 가진 김재중은 1일 바리스타로 변신해 코코넛 스무디와 과일 스무디를 직접 만들어 초청 팬들에게 대접하며 그동안 못다 한 이야기들을 나눴다.

팬 사인회를 통해서도 베트남 팬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직접 만났다. 수많은 현지 팬들은 김재중을 응원하는 각종 응원도구와 슬로건으로 무장한 채 사인회가 진행되는 동안 ‘김재중 사랑해’를 외치고, 노래를 함께 불렀다. 사인회를 마친 김재중은 휴대폰을 꺼내 함께해준 팬들과 셀카 타임으로 팬 서비스를 선보이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본격적인 ‘V 하트비트 라이브’ 무대에 오른 김재중은 '저스트 어나더 걸'을 시작으로 '로튼 러브'와 '지켜줄게' 무대로 완벽한 라이브와 퍼포먼스를 선사하며 공연장을 열광의 도가니로 뒤바꿨다. 팬들은 폭발적인 환호성과 응원을 쏟아냈다. 특히 김재중과 함께 ‘지켜줄게’를 한국어로 ‘떼창’하는 대목에선 아름다운 목소리와 응원 불빛으로 가득 차 장관을 이뤘다.

김재중은 "오늘 하루 여러분과 짧지만 같은 공간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베트남에 돌아와서 여러분들과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낼 수 있도록 약속드리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7월 '문화가 있는 날', 전국 미술관으로 '체험여행' 떠나자 icon'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사전 쇼케이스로 웃음 예열...50% 티켓 할인도 icon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프리뷰 티켓 오픈 20분만에 매진 기염 icon세계적 바흐 스페셜리스트 리프시츠, 8월 내한 '골드베르크 변주곡' 연주 iconCJ CGV '아트 버스킹', 레고 아티스트 '루시의 별' 특별전시회 icon놀이·교감·음악, 도심 속 반려견 파티...제2회 펫터파크 개최 icon박정현, 8월 단독콘서트...존박→ '비긴3' 패밀리 밴드 게스트 라인업 icon트와이스, 첫 미주투어 4만 1000여팬 동원 "내년에 돌아올 것" icon“일본 경제보복에 분노” 소재원 작가, 전자책 ‘그날’ 무료배포 icon탑골미술관, 신인작가에 전시 기회 부여 '도약의 단초' 공모 실시 icon'미스터쇼', 한여름밤의 '걸스 나잇 아웃'...여성만을 위한 핫한 무대 icon갓세븐 마크, 첫 中 단독 팬미팅 성료...3천여 현지 팬들 열광 icon바리톤 김기훈, ‘오페랄리아 2019’ 2위·청중상 석권 icon‘마리텔V2’ 유튜버 도티X'아빠 어디가' 윤후X댄스신동 나하은, 동심정복 출격 iconNCT DREAM, 새 미니앨범 ‘We Boom’ 아이튠즈 전세계 21개 지역 ‘1위’ icon‘의사 요한’ 지성-이세영, 치유와 성장의 ‘계단 폭풍오열’...현장마저 울컥 icon'불후의 명곡' 이창민, 'DJ에게' 흥 폭발...'412점' 몽니 2연勝 icon'불후의 명곡' 바비킴, 윤시내 '인생이란' 426점 고득점 1승...몽니 꺾어 icon창작뮤지컬 ‘김종욱 찾기’, 내달부터 대만투어...한중일 라이선스 공연 성사 icon파격의 ‘에쿠우스’ 돌아온다...류덕환·오승훈·서영주, 알런 역 도전 icon광복 74주년, 서울시향 '기념음악회'와 함께...조재혁·임선혜·박종민 출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