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미스터 기간제' 성용일 감독, "계속 비밀 터져" 사이다 전개 예고

‘미스터 기간제’ 성용일 감독이 인터뷰를 통해 비밀이 몰아치는 숨가쁜 전개를 예고했다.

OCN 수목 오리지널 ‘미스터 기간제’(연출 성용일/극본 장홍철/제작 제이에스픽쳐스, 스튜디오드래곤)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과 그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의 잠입 작전을 그린 명문사학 잠입 스릴러다.

최근 진행된 인터뷰에서 성용일 감독은 “재미있게 봐 주시니 감사하다. 이제 본격적으로 진실을 파헤치는 기강제의 활약이 시작된다. 정수아를 죽인 범인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안티히어로 같은 기강제의 모습까지 드러나 더욱 흥미진진하게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시청하신 걸 후회하지 않고 재미있다고 느낄 거라 확신한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성용일 감독은 5화부터 매회 비밀이 폭탄처럼 연쇄적으로 터지는 폭풍 전개를 예고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인물들이 가진 비밀들이 있다. 그 비밀들이 하나씩 밝혀지면서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났고 이들 사이에 어떤 사연이 있었는지가 드러난다. 겉모습으로 보여지는 관계 말고 숨겨진 관계, 사건 이전부터 가지고 있던 관계 등이 밝혀지면서 5화부터는 궁금증이 해소되는 동시에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라고 향후 전개에 대한 힌트를 공개했다.

무엇보다 성용일 감독은 함께 작업하는 배우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미스터 기간제’를 이끌고 있는 주인공 기강제 역의 윤균상에 대해 “윤균상은 상황만 만들어주면 그 안에서 자유자재로 연기한다. 코믹한 부분부터 긴박한 부분까지 장르를 아우르며 강약이 있는 장면을 윤균상이 직접 만들어낸다. 순발력도 좋아서 연출자 입장에서는 같이 작업하는 게 너무 편한 배우다”라고 극찬한 후 “촬영 전부터 열심히 노력했고, 현장에서도 모두를 잘 챙기는 모습이 너무 훈훈하다. ‘미스터 기간제’를 잘 이끌어 주고 있어서 늘 고맙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성 감독은 열혈교사 하소현 역의 금새록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성용일 감독은 “금새록을 캐스팅 할 때 외모적으로 어려 보일까 걱정했는데 캐릭터 연구 후에 완전 선생님이 되어서 현장에 왔더라. 실제 선생님처럼 어른스러움을 잘 그려내고 있다. 특히 천명고에서 가장 합리적인 사고를 하는 캐릭터로, 현장에서도 밸런스를 잡아주는 배우다”라고 극찬했다.

‘미스터 기간제’를 통해 ‘미친 연기력’을 보여준 신예들에 대한 이야기로 넘어가자 성용일 감독은 흡족한 목소리로 “신예답지 않게 연기를 너무 잘해 캐스팅에 매우 만족한다”라고 전했다. 눈여겨볼 신예를 추천해달라는 질문에 “한 명을 꼽기에는 모두 열심히 노력해서 캐릭터를 잘 소화하고 있어서 누구 하나 픽하기 어렵다”며 흐뭇하게 웃었다.

이어 “사실 천명고 4인방인 이준영, 최규진, 한소은, 김명지나 극중 천명고 일진 손준재 역의 신재휘 등 모두 실제로는 너무 착하고 해맑은 친구들이라 촬영을 들어가기 전에 ‘사악해’ 보이려고 캐릭터 연구를 하고 많은 노력을 기울인 걸로 알고 있다”라며 “모든 배우들이 다 제 몫을 해주고 있어 감독으로서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성 감독은 “매회 비밀이 터진다. 이로 인해 살인사건에 연루된 사람들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고, 어떤 행동을 할지에 집중하면 더욱 재밌게 시청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가장 중요한 건 시청자들에게 쾌감을 선사할 사이다가 준비돼 있다는 것이다. 기강제의 안티히어로 모습이 사이다를 보장한다”고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사진=OCN ‘미스터 기간제’ 제공

양수복 기자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열여덟의 순간' 김도완, 부드러운 눈빛→천진난만 미소까지 '반전 화보' icon'한밤', '사자' 개봉 앞둔 박서준 출연...'서준듀스' 패러디에 몸부림 icon5월 출생아 또 최저, 조출생률 5.8명 미만 '38개월째 감소' icon아마존 빙하수 토너, USGS "미네랄 암석" 정의 토스행운퀴즈 출제 icon윤찬영X박시은 '17세의 조건', 감각적 예고편 공개 "우린 같은 방향" icon반려견 학대 유튜버, 동물보호단체 고발 당해…“내 훈육방식” 주장 icon솔지X산들, '2019 MGMA'에서 '월간 윤종신' 노래로 스페셜 듀엣 icon노출 걱정 NO, 여름맞이 바디케어는 '뷰티 디바이스'로 PICK4 icon홈초이스, 영화 월정액권 가입자에 '밀리의 서재' 구독권 증정 icon커버낫 패밀리 세일, 무신사서 최대 80% 할인...댓글 랜덤박스 이벤트도 icon'라스' 최자, "눈물이 안 나와 고민"VS 행주 "개코와 싸우며 폭풍오열"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드디어 첫 월급받는다...환호 대신 눈물 펑펑 icon‘이불 쓰고 정주행’, '만찢남' 박해진 시점 '치인트' 재해석...심쿵유발 icon옹성우, 신승호 멱살 잡았다...'열여덟의 순간' 측 "준우 감정변화 지켜봐달라" icon래퍼 릴나스엑스, 머라이어캐리-보이즈투멘 넘고 빌보드 '17주 1위' icon아이돌 프로젝트 'TOO', 서바이벌 펼칠 연습생 20인 단체 이미지 공개 icon'저스티스' 박성훈, 두 얼굴 재벌2세의 서늘한 분위기 열연 icon‘청일전자 미쓰리’ 혜리X김상경, 첫 만남부터 특급케미! “이 드라마가 꼭 필요한 시기” icon'닥터탐정' 박준우 감독, "'그알' 모티브로 리얼리티 살려 icon'사자' 우도환 "안성기 선배님 머리잡는 장면, 데뷔 후 가장 어려웠던 순간" icon토트넘 손흥민, 31일 '아우디컵' 레알전 출격 예고...'DESK 라인' 가동하나 iconG마켓, '중화항공' 프로모션...싱가폴-대만 여름여행 인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