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개그콘서트’ 박형근 PD “김준호 복귀? 민감한 문제...시청자 판단이 우선”

김준호의 ‘개그콘서트’ 복귀 시점에 대한 언급이 그려졌다.

31일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개그콘서트’ 박형근 PD가 기자들과 만나 개편을 앞두고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사진=KBS

‘개그콘서트’는 2주간의 결방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에 이른바 ‘개콘 레전드’ 개그맨들의 컴백도 예고된 상황. 자연스레 ‘개그콘서트’ 개그맨들의 정신적 지주이기도 했던 김준호의 복귀에도 이목이 집중될 수 밖에 없었다.

박형근 PD는 김준호 컴백에 대해 “민감한 문제”라고 조심스레 운을 뗐다. 이어 “분명히 ‘개그콘서트’에 필요한 사람인 건 맞다. 하지만 (방송 복귀를) 제작진이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시청자 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이시냐가 가장 큰 문제”라며 “저희도 김준호씨가 컴백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시청자들이 바로 용인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라고 설명했다.

또 “‘개그콘서트’에서 상징성이 있는 연기자지만 시청자들이 결정해주실 부분이다로 본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시청자들과) 소통을 통해서 시점을 생각해야할 거 같다 당장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없다”라고 밝혔다.

한편 ‘개그콘서트’는 2주간의 결방을 통해 새단장을 한 후 8월 11일 다시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②] '사자' 안성기 "韓영화 100주년, 미래 위해 중요한 건 '소프트웨어'" icon여름 그루밍족 필수템, 헤지스맨 ‘컴플리트 시카 비비’ 주목 icon더로즈 김우성, 첫 솔로앨범 타이틀 'FACE' MV 100만뷰 돌파 '상승세' icon‘개그콘서트’ 박형근 PD “시청률과 수익률? 공영방송의 첫번째 가치는 아냐” icon올해 컬러 트렌드 '뉴트럴톤', 여름 데일리룩 스타일링TIP icon'뻔'한 맛은 가라! '펀'한 맛이 대세다...식품외식업계는 이색조합 중 icon[인터뷰①] '사자' 안성기 "아들같은 박서준...젊은 감각 따라가려고 노력했다" icon에버글로우, 첫 단독 리얼리티 도전 '에버글로우랜드' 8월 13일 첫방 icon'라스' 신화 전진 "20대 후반부터 공황장애 앓아왔다" 고백 icon알라딘-맘마미아OST 메들리 등 이색 여름방학 아동·청소년 공연 3선 icon‘왓쳐’ 범인은 한석규? 주진모?...여전히 베일에 싸인 15년 전 비극의 진실 icon멜로망스 김민석·FT아일랜드 송승현, 웹 음악드라마 '사물사답' 캐스팅 확정 icon리니지2 레볼루션, 오늘(31일) 임시 점검 실시...업데이트後 문제 발생 icon세종문화회관 '여름뮤직캠프', 저소득층 아동-청소년 문화예술 지원↑ icon손흥민 트로피 수집?...토트넘 vs 뮌헨, 1일 아우디컵 결승 맞대결 icon'프듀X' 구정모X문현빈X함원진, '스쉽즈' 오늘(31일) 첫 V라이브 진행 icon메가박스, 오늘(31일) 방탄소년단 '브링 더 소울' MX 응원 상영회 예매 오픈 icon’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시청률 상승...시청자 유혹 비결 icon'해투4' 송가인·장민호, 남다른 스케일 팬선물 공개..."소개팅 제안도" icon'마이펫의 이중생활', '토이스토리4' 제치고 올해 애니 최고 오프닝 경신 icon[현장] ’개그콘서트’ 박형근 PD “시사-정치풍자, 어렵다고 피하면 계속 못하게 될 것” icon靑 NSC "北미사일 발사, 한반도 평화 부정적 영향 우려" icon첨생법, 국회 법사위 통과…바이오의약품 개발 기간 단축되나 icon가족 패키지부터 보양식 출시까지...'호캉스' 프로모션 5가지 icon강경화-고노, 내일(1일) 일본 수출규제 단행 후 첫 회동…입장차 좁힐까 icon용산구 아파트 화재…주민 15명 긴급대피 ‘인명피해 無’ icon서울 한복판에 좀비가? 등골 오싹한 ‘서머 호러 나이트 투어’ icon“오늘 뭐 읽지?” 독서 트렌드 살펴보는 ‘쿠팡도서 상반기 어워즈’ icon여름날 시네마 파라다이스!...각양각색色 8월 영화제 ②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