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미술전시
도심 속 아트바캉스, 롯데갤러리 '댄싱블루展' 개최

롯데갤러리에 여름과 어울리는 전시회가 찾아온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5일까지 롯데갤러리 영등포점에서 여름을 대표하는 색상인 ‘블루’를 테마로 한 ‘댄싱 블루(DANCING BLUE)‘ 전시를 개최한다. 

사진=스팍스에디션 소속 장준오 작가, 어지혜 작가.

이번 전시 ‘댄싱 블루(DANCING BLUE)‘는 디자인과 순수미술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장르에서 핫한 디자인으로 주목받는 디자이너 듀오, 스팍스에디션(장준오, 어지혜)의 첫 개인전이다. 회화, 조형, 설치, 키네틱 작품 등 ‘블루’와 연관된 신작 40여 점을 선보인다.

스팍스에디션은 밴드 십센치(10cm)의 앨범 아트워크와 디자인-만화 출판사 쾅(Quang)의 비주얼 그래픽을 맡아왔다. 또한 라네즈, 아리따움, 정샘물 등 뷰티 브랜드와 함께한 컬래버레이션 작업을 통해 각 브랜드의 아이덴티티 확장을 돕는 작업물을 선보이며 독창적인 디자인 영역을 구축해왔다. 

전시는 크게 세 가지 이야기로 구성된다. 장준오의 작업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파티클(Particle)’과 어지혜의 작업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블루머스(Bloomers)’, 그리고 대형 키네틱 인스톨레이션으로 재해석된 스팍스 에디션의 연작 ‘레이어(Layer)’ 셋이다.

모두 스팍스 에디션이란 이름으로 활동한 약 10여 년 간의 작품 중 가장 대표적인 연작들로 구성되며 특별히 ‘블루’라는 테마 아래 기존 작품과 다수의 신작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부대 행사로는 스팍스 에디션의 디자인 스토리를 듣는 아티스트 토크가 마련된다. 17일 오후 2시에 진행되며 간단한 다과와 아트포스터가 제공된다. 롯데문화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사진=롯데갤러리 제공

에디터 양수복  gravity@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미스터기간제’ 윤균상, 병헌 비밀 알아냈다? 의심의 눈초리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박기웅, 투트랙 시동! 본방사수 포인트3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고백 후 ‘둘만의 시간’…신승호 또 폭주? icon케이시·권나라도 쓴다...물놀이 지속력甲 립메이크업 제품 icon‘라스’ 김장훈, 동의보감 덕분에 성대결절 극복? ‘프로극복러’ 선언 icon김옥빈 동생 채서진, 웹드 ‘연남동 패밀리’ 캐스팅…강태성 호흡 icon'캠핑클럽' 막내 성유리, 뷰티-패션 아우르는 '완판요정' 등극할까 icon편의점 샐러드, 선호 주재료는 ‘닭고기’…합리적 가격대 소비자↑ icon명성교회 부자세습 무효 판결…세반연 “세습, 부패 청산해야” icon프립, 국내여행 '알차게 휴가각' 캠페인...경비 최대 70% 지원 icon에든버러페스티벌을 서울에서...'한국 베스트5' 5주간 공연 icon김준수·카이·도겸 뮤지컬 '엑스칼리버', OST 출시...선주문 이벤트 icon안젤리나 졸리 장남 매덕스, 9월 연세대 입학→1년간 송도캠퍼스 기숙사 생활 icon엄지원 “tvN ‘방법’, 배우 생활 중 가장 재밌게 읽은 작품” icon더로즈, 13일 싱글 'RED'로 10개월만에 컴백...플랜 이미지 공개 icon아베, 일본 경제보복 원인제공은 한국? “일방적으로 협정 위반” icon'봉오동전투' 환경훼손, 제작사 사과→논란 재점화...'동강할미꽃' 원인? icon‘지정생존자’ 지진희 테마OST 'Faith' 공개...디어클라우드 나인 참여 icon유엔 제재위 "北, WMD 위해 가상화폐 사이버 해킹...20억달러 탈취" icon태풍 '프란시스코', 오늘밤 남해안 상륙...200mm 이상 폭우 예고 icon서양호 중구청장, '노 재팬' 배너 설치→비난여론에 "왜 명동이면 안되나?" 반박 icon전현무·박나래·정상훈 '말(言)' 선수권 대회...JTBC 새예능 ‘어서 말을 해’ icon안성 생활용품 제조공장 화재, 부상자 7명...소방당국 진화작업中 icon거미·자이언티·에릭남·소란...‘할리스커피페스티벌’ 얼리버드 티켓오픈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