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태양의 계절’ 정한용, 집사 서경화에 집착 “나 죽거든 나가”

정한용이 서경화에 대한 집착을 드러냈다.

6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연출 김원용/극본 이은주)에는 양남경(서경화)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는 장월천(정한용)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

장숙희(김나운)는 자신의 손자가 장월천의 집에 오는 걸 두려워하는 이유가 양남경이라고 생각했다. 이에 집안에 한바탕 소란이 일었고, 장월천은 양남경을 따로 불러냈다. 양남경은 “죄송합니다 회장님”이라고 사죄했으나 장월천의 반응이 의외였다.

장월천은 “지욱이 그놈이 민재 닮아서 고집이 세고 장난이 심해”라며 “지욱이는 제 애미 애비야. 지욱이 버릇은 자네가 고쳐”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양남경은 “지욱이 할머니랑 더 이상 부딪히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했다.

이에 장월천은 “숙희 때문에 맺힌 게 많구만”이라고 오히려 장숙희를 탓했다. 급기야 양남경이 “저 이제 이 댁에서 나갔으면 합니다 저도 이제 좀 쉬고 싶습니다”라고 하자 장월천은 “안 돼, 절대 안 돼. 여기 나가서 뭐하게 가려거든 나 죽거든 가”라고 붙잡았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곽상도, 노영민 정론관 발언에 “계급장 떼고 이야기하자는 거냐” icon부산,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영향권…김해공항 무더기 결항 icon바르다김선생, 신메뉴 플친이벤트...바른 등심돈가스 할인 icon에브리타운, 대규모 업데이트 및 이벤트 진행…시드+전문점 획득 기회 iconHOT한 여름 COOL하게 입자~‘트로피컬’ 아이템 활용법 icon안성 화재, 소방관 1명 사망-10명 부상…주변 뒤덮은 검은 연기 icon여름철 대표 피부고민 4가지, ‘나이트 스킨케어’로 극복하자 icon서양호 중구청장 ‘NO재팬’ 깃발 철거…“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 icon데이팅앱 틴더, 취향공유 프로젝트 대학생 '틴플메이커' 모집 icon오로라 보러 갈까~폭염의 8월, 떠나야할 해외 피서지 4 PICK icon리복, 뉴트로+어글리슈즈 감성 ’DMX시리즈 1000' 스페셜버전 출시 icon틱톡 ‘Do You Like Me?’, 시청자가 선택하는 인터랙티브 드라마 icon밴드 코인, 14일 홍대 무브홀에서 첫 단독 내한공연 icon강타, 뮤지컬 '헤드윅' 하차...유주안-오정연 스캔들 후폭풍? icon‘의사 요한’ 지성 vs 이규형, 총성 없는 전쟁 시작...악연의 비밀은 icon이지은-여진구 ‘호텔델루나’, 비드라마 포함 콘텐츠 영향력 1위 icon김설진·김동규·정영두, 현대무용가 3色 신작 '트리플 빌' icon‘60일, 지정생존자’ 선을 넘는 이준혁VS청와대 지키는 손석구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오창석, 최정우에 과거 들켰다 “뭔가 잘못됐어” icon김강우, 이연복 뜨거운 포옹 재회 “셰프님 출연 소식에 예능도 OK”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윤선우 질투 “다신 만나지 마!” iconX1(엑스원), 고척돔 데뷔 첫 ‘프리미어 쇼콘’ 전석매진 기염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유산 거짓말에 “고통 속에서 한번 살아봐” icon강홍석, 4개월 만에 40kg 감량 “연기가 안 보이더라” icon‘비디오스타’ 강홍석 “틴틴파이브2 제안 받아…가수로 데뷔할 뻔했다” icon테이 “나윤권과 밀월여행 스캔들, 이후로 어색해졌다” 고백 icon‘한밤’ ITZY(있지) 류진 “조인성, 키 크고 얼굴이 주먹만 해” icon선우용여 딸 최연제, 미국인 남편과 결혼후 LA 정착 “11년만에 아들 출산” icon송가인, 효캉스+마사지 풀코스…어머니 금 등장에 “비싼 거 아니냐” icon홍현희♥제이쓴, 빌라 신혼집→고층 아파트 입성 “출세한 기분” icon최연제, 선우용여 건강 걱정 “얼마 전 교통사고…그래도 방송하시더라” icon‘사람이좋다’ 최연제 남편 케빈 “최고의 목소리? 장모 선우용여에게 물려받아” icon송가인, 필라테스 도전에 곡소리 장전 “사타구니가 죽는 느낌” icon조용원, 김희애-전인화 ‘중앙대 미녀 삼총사’…강문영 “내면도 예뻐”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