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직장인이 꼽은 휴가철 오피스비매너 2위 ‘불필요한 연락’...1위는

직장인들이 휴가철에 가장 싫은 오피스비매너 행위로 ‘휴가 기간에 업무 관련 문의나 지시’를 꼽았다.

사진=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가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을 맞아 직장인 85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직장인들에게 ‘여름휴가철 가장 싫은 오피스비매너가 무엇인지’를 묻자 1위는 ‘휴가 중인 것을 뻔히 알면서 업무 관련 문의나 지시하기(62.7%)’를 꼽았다. 2위는 ‘이메일을 보내거나 단톡방에 소환하는 등 불필요한 연락하기(34.4%)’가 차지했다. 업무적으로나 업무외적으로도 연락하지 않기를 바라는 직장인들의 응답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한 가운데 이 응답률만 무려 90%를 훌쩍 넘었다.

3위는 ‘업무 정리나 처리를 하나도 해놓지 않고 무책임하게 휴가 가기(33.3%)’가 차지했다. “어디가? 누구랑? 뭐할거야?” 등 ‘꼬치꼬치 캐묻기(27.1%)’와 ‘휴가일정 승인 안해주고 질질 끌기(23.2%)’가 나란히 휴가철 오피스비매너 4, 5위에 올랐다.

이밖에 ‘휴가 떠나기 전 임박해서 무리한 업무 배정(21.0%)’, ‘일정 공유나 조율 없이 닥쳐서 통보하기(17.7%)’, ‘이미 조율한 일정은 무시하고 자기 일정 잡기(14.2%)’, ‘폭풍쇼핑부터 휴가지 검색까지, 업무는 안하고 개인용모 처리하기(10.7%)’도 꼽혔다.

한편 휴가철의 들뜨고 어수선한 분위기는 직장인들의 업무 집중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 2명 중 1명이 ‘휴가철을 맞아 업무효율이 떨어진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응답 내용을 살펴 보면 ‘평소와 같다. 그다지 달라질 게 없다’는 응답이 39.4%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본인의 휴가 전후로 마음이 붕 떠서 업무효율이 떨어진다’는 응답이 27.5%, ‘동료들의 휴가로 인한 업무공백, 산만한 분위기 탓에 업무효율이 떨어진다’는 응답이 23.1%를 차지하는 등 휴가철 업무효율 저하를 호소하는 응답이 50.6%로 높았다. 반면 ‘사무실이 한산해서 오히려 집중도 잘되고 업무효율이 높아졌다’는 응답은 10.0%로 나타났다.

이처럼 어수선한 휴가시즌, 사무실에서의 시간을 의미 있게 보내는 직장인들의 노하우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1위는 ‘성수기를 피한 비수기에 휴가를 계획해두고, 쾌적한 사무실에서 일하기(29.5%)’였다. 2위는 ‘혼술, 혼영 등 혼자만의 시간으로 충전하기(13.1%)’가 차지했다.

이어 ‘평소보다 한산하고 여유로운 출퇴근길에 의의를 두기(12.1%)’, ‘아이스크림, 아이스커피 등 시원한 간식으로 기분전환(11.6%)’, ‘규칙적인 운동으로 체력 키우기(9.0%)’가 차례로 5위 안에 올랐다. 이외 ‘나만의 케렌시아, 아지트 마련(7.0%)’, ‘좋아하는 음악을 BGM삼아 일하기(5.9%)’, ‘퇴근 후 지인들과 만남 갖기(5.9%)’, ‘점심시간을 이용해 휴식하기(5.3%)’ 등도 꼽혔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