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박효신, 또다시 사기혐의 피소 "인테리어 계약체결 안해...강력 법적대응"

가수 박효신 측이 수천만원대의 인테리어 공사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피소된데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고소인 A씨는 지난 7일 오후 경기도 양주경찰서를 통해 박효신을 사기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고소인에 따르면 박효신은 지난 2016년 새 소속사 준비 과정에서 사무실 인테리어를 위해 A씨를 고용했다. 하지만 인테리어 결과물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2회 이상 재공사를 요구하면서 생긴 추가 공사비용을 지급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A씨는 박효신 측에 대금 납부를 여러 차례 요청해왔으나 결국 공사비용을 받지 못해 생긴 수천만 원 이상의 손해로 오랜 기간 정신적인 고통을 받아왔다고 한다. A씨는 남은 피해 금액이라도 하루 빨리 지급받기 위해 오랜 고민 끝에 고소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고소는 현재 진행 중인 4억원대 사기혐의와는 별개의 건이다.

이에 박효신의 소속사인 글러브엔터테인먼트 측은 10일 오후 “박효신 아티스트와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사무실 인테리어를 위해 보도된 고소인을 고용한 적도, 인테리어 공사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을 뿐만 아니라 추가 공사 비용을 청구받은 적 또한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따라서 본 건은 명백히 허위사실이며 박효신 아티스트와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는 위 고소내용 파악과 함께 허위사실을 유포해 아티스트의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입힌 행위에 대하여 강력하고 엄정한 법적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글러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멜로가 체질’ 이하늬부터 위키미키 김도연까지...막강 특별출연 군단 화제 icon강홍석, 뮤지컬 ‘시티오브엔젤’ 소심한 작가 리얼표현...“새로운 발견” 평가 icon박봄, 오늘 대만 타이베이서 첫 단독 팬미팅 ‘드림 컴 트루’ 개최 icon뉴이스트 민현, 깜짝생일파티 팬 3500명 몰려...라이브-토크 선물 icon‘엑시트’ 개봉 11일째 500만...조정석·임윤아 “출구없는 사랑 덕분” 감사 손편지 icon[인터뷰] 더로즈 김우성 "완벽주의자, 첫 솔로앨범 2년간 준비했죠" icon‘의사 요한’ 지성-이세영, 의미심장 ‘3단 바이탈 체크’...심박지수 높이는 눈빛 icon데뷔 첫 MC 도전 배진영, 오늘(10일) ‘쇼음악중심’ 출격 '팔색조매력' icon‘위대한 쇼’ 송승헌, 제대로 망가졌다...꽃길에서 흙길로 '반전코믹' 티저공개 icon[리뷰] 영화 ‘밤의 문이 열린다’, 귀신보다 무서운 ‘외로움’? 현실공포 마주한 여성들 icon'불후의명곡' 정동하 '손에 손잡고', JK김동욱 '소나무' 꺾고 1승...421표 고득점 icon박시환, 노사연 '만남' 남북화합 노래...김소현 "할아버지 생각나 울컥"(불후의명곡) icon'놀면 뭐하니' 모델 아이린, 조세호와 "5년 인연...두세 번 봤다" icon모델 아이린, "옷가게-식당 알바 경험" '파티식' 영어발음 공개(놀면뭐하니) icon몽니, '조수미+YB' 선곡...유태평양 '아리랑' 꺾고 436표 최종우승 icon19년차 배우 유일한, "연예인 스타 되고파"...들끓는 욕망 공개 icon'세젤예' 강성연, '최명길 딸' 김소연 추궁 "이건 범죄"...홍종현 등장 전세역전 icon악동뮤지션 '200%' 고난도 '받쓰' 출제...태연-써니 당황(도레미마켓)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