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Day6, 3일간 1만5천명과 장식한 'GRAVITY'의 한 페이지(종합)

DAY6(데이식스)가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두번째 월드투어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DAY6가 8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DAY6 WORLD TOUR 'GRAVITY' in SEOUL'를 성료했다. 지난해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전 세계 24개 도시, 28회 공연'의 첫 월드투어를 성료한 데이식스는 자체 공연 최대 규모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3일간 1만 5천 관객과 호흡했다.

데이식스의 공연이 시작되자 관객들은 자체적으로 자리에서 모두 일어나 공연을 즐기기 시작했다. 'Best Par'로 시작한 무대는 'Sing me' '바래' '어쩌다보니'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 등으로 이어졌다. 시작부터 관객들은 후끈 달아오르며 경쾌한 에너지로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영케이는 공연명 '그래비티'에 대해 "여러분들과 함께 이끌려서 왔다는 게 너무나도 신기하다. 우리는 여러분에게, 여러분들은 우리에게 끌려서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며 "이제 우리가 하는 공연장도 많이 커졌다. 단독 콘서트 규모 중 가장 크다. 다 여러분 덕분"이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원필은 최근 발매한 미니 5집 '더 북 오브 어스 : 그래비티(The Book of Us : Gravity)'의 타이틀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로 첫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마이데이 덕분이라고 했다.

데이식스는 '완전 멋지잖아' '이상하게 계속 이래' 'How to love' 'For me' '돌아갈래요' 'Colors' '아 왜 (I Wait)' '오늘은 내게' 'WARNING!' 'Shoot Me' 등으로 마이데이와 호흡했다. 특히 '태양처럼'+Shape of you/ '행복했던 날들이었다'+Treasure/'Blood'+Get lucky'로 매시업한 무대와 솔로 스테이지는 개개인의 매력을 더했다.

'완전 멋지잖아' 말미에는 드럼 도운과 베이스 영케이가 환상의 조화로 펑키한 느낌의 솔로 무대를 펼쳤다. 성진은 "따뜻한 느낌을 내보고 싶었다"며 기타 솔로를, 원필은 데이식스의 노래들을 믹스한 것에 슬픈 느낌의 건반으로 디제이 면모를 선보였다. '두통'을 선보인 후 제이의 일렉 솔로로 본 공연이 마무리가 됐다.

특히 밴드의 경우에는 악기에 묶여 있어 곳곳을 찾아다니기가 어렵다. 메인 무대 전체가 트레일을 이용해 2층 앞으로 이동했다. 조금이라도 팬들과 더 가까이에서 호흡하고자 하는 데이식스의 마음이 투영됐다.

공연 타이틀답게 우주체험을 하고 이동 중 차안에서 게임을 즐기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끝난 후 본격 앙코르가 시작됐다. 앙코르에는 데이식스의 대표 히트곡 '예뻤어' 'Congratulations'과 멤버들의 최애로 뽑히는 '포장'이 이어졌다. 내적 흥을 폭발시키는 'DANCE DANCE'와 'Free하게'로 무대를 마무리했다. 데이식스는 앙코르에서도 무대를 이동, 2,3층 관객들까지도 찾아다니며 감사함을 전했다.

원필은 "3일간 너무 행복했던 공연이 막을 내린다. 왜 이리 시간이 빨리가는지 야속한 느낌이 있을 정도로 많은 시도도 해보고 재밌었다"라며 "공연을 통해 자랑스러운 마이데이가 있다는 걸 깨닫고 행복함을 느낀다. 적극적으로 공연 즐겨주신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영케이는 "무대를 비춰주는 별같은 여러분들이 있으니 가면 갈수록 더 두렵지 않다. 사실은 못난 저희에게 이렇게 용기를 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 한분 한분마다 모두 별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주셨으면 한다. 저희 데이식스는 여러분들의 행복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도운은 "3일째 공연을 마치게 됐다. 하지만 저희는 끝이라는 단어가 어울리지 않는 데이식스다. 세상에 있는 마이데이분들 보고 다시 공연할 것이니 기다려달라"고 당부했다.

JAE는 "아이슬란드에서 사진을 찍었을 때 밤하늘을 보면서 느꼈던 감동처럼 지금의 모습이 다가온다. 오늘 공연 내내 여러분들의 모습이 너무 멋지더라. 여러분들에게 영감을 받고 가는 듯 하다. 감사하다", 리더 성진은 "여러분들과 우리는 열정을 태워서 빛나는 사람이 되게끔 함께 했으면 한다. GRAVITY 이끌림으로 시작된 인연. 앞으로도 쭉 같이 갔으면 한다. 감사하다"고 말을 마쳤다.

데이식스는 JYP에서 내놓은 최초의 밴드 그룹이다. 청춘의 감성을 녹여내며 많은 공감을 이끌어내는 데이식스. 그들은 작은 라이브 홀에서 이번 잠실실내체육관까지 천천히 공연장 크기를 넓혀왔다. 이날 공연장은 경사진 3층까지도 꽉 채우며 그들의 성장세를 입증했다. 원필은 전날인 10일 공연에서 공연장 중앙에 뜬 5명의 전광판을 보고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또한 데이식스의 공연은 보이밴드임에도 불구하고 곳곳에서 남성 팬들이 즐기는 모습이 유독 눈에 띄었다. 그들은 떼창은 물론, 응원법까지 따라하며 공연을 즐겼다.  

한편 데이식스의 두번째 월드투어는 전 세계 총 26개 도시, 31회 공연으로 지난해 월드투어와 비교해 지역과 공연 횟수를 확장하고 전 세계 팬들과 만난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유전자 맞춤형 건강관리법...건기식부터 피부관리까지 icon‘왓쳐’ 살인범 거북이 3명이었다! 3대 박형사 체포...원조는 한석규일까 icon이진, 남편과 일출 앞두고 꿀 떨어지는 영상통화 "얼굴 좀 보자"(캠핑클럽) icon홍진영, 허경환에 팩트폭력 "셀럽파이브는 군무 잘춘다 오빠들은?" icon홍진영, 미공개 EDM 신곡에 허경환 혼란...박성광·임지호 "밴드 안 맞아" icon한채영, 서장훈이 자신과 열애설 극구부인하자 "너무 당황하니 기분나빠"(미우새) icon'봉오동전투' 개봉 5일째 200만 돌파...하루만에 100만 관객 동원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 여진구 복직시켰다 "내가 사라지더라도 옆에 있어줘" icon이지은, 환생한 연우 이태선과 만났다...알수 없는 슬픈 눈(호텔델루나) icon'호텔델루나' 설리, 여진구와 도서관 데이트? "좋아하는 사람 있다더라" icon데이비드 "'태양의 후예'가 첫 작품, 17년간 한국말 못해 작품 없었다" icon'미운우리새끼' 한채영 "고등학교 졸업 후 韓 방문, 전유성 만나 데뷔" icon한채영 "일곱살 아들, 배려심 많아...맛없는데 내색안해"(미운우리새끼) icon김소연, 극단적선택 시도한 최명길에 "나 임신했다, 엄마노릇 해라"(세젤예) icon호텔에서 추석선물 산다! 소중한 이 위한 ‘품격’ 포장 icon설리, '호텔델루나' 죽은 회장 손녀로 깜짝출연...여진구와 만남 icon네이처, '코미디빅리그' 등장 "이상형=편한남자" 이재형 깜짝 여장 icon'세상에서제일예쁜내딸' 김하경, 기태영 진심어린 질투에 "사랑해요" 눈물 icon'세젤예' 강성연, 동방우에 김소연 출생비밀 폭로 "최명길 딸이다" icon[오늘날씨] 태풍 '레끼마' 영향, 전국 흐리고 비...서울 최고 32도 icon'봉오동 전투', '엑시트' 제치고 韓박스오피스 1위...203만 돌파 icon이효리, 이진 남편 사랑에 “다 포기하고 미국行, 쉽지 않은 선택” icon허미정, LPGA 투어 스코틀랜드오픈 우승...개인 통산 3승 달성 icon'래시포드 2골' 맨유, EPL 홈 개막전서 첼시 4-0 완파 iconDHC, 방탄소년단-KPOP ‘원색적 비난’…위안부 “자발적 성매매” 묘사 icon류현진, 애리조나전 7이닝 무실점 호투...시즌 12승 달성 눈앞 icon태풍 크로사, 일본 관통하고 동해안 접근…울릉도-독도 영향권 icon‘슈돌’ 천생연분 마을→자연키즈카페, 진격의 ‘무발목’ 건후 폭풍성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