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고유정 변호사 “전남편 변태관계 요구...현남편 보양식 만들려 '뼈중량' 검색”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고인 고유정(36) 측 변호인이 사건 발생 80일 만에 열린 첫 공식 재판에서 피해자가 변태적 관계를 요구했고, 고유정이 뼈중량 등을 검색한 것은 현남편 보양식용 감자탕을 만들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고유정의 변호인은 12일 제주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정봉기)의 심리로 열린 1차 공판에서 검찰의 공소사실 요지를 들은 뒤 “아버지 없이 살아갈 아들의 인생을 생각해서라도 선처받아 인생을 책임져야 한다”고 반박했다.

특히 변호인은 모두 진술에서 “피해자의 변태적인 관계 요구에 고유정은 사회생활하는 전남편을 배려했다”며 아들과 면접 교섭이 이뤄지는 날, 피해자가 설거지를 하느라 싱크대에 있던 고유정에게 다가가 갑자기 몸을 만지는 등 성폭행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고유정이 전 남편을 치밀한 계획을 통해 살해했다는 검찰의 주장에 우발적 범행이었다고 반박하면서 피해자가 성폭행을 시도하자 어쩔 수 없이 자기방어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이에 검찰은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피해자의 잘못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며 고유정의 변호인에게 경고하기도 했다. 피해자 변호인도 “피고인의 변호인은 고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방적인 진술을 다수 했다. ‘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점을 악용해서 터무니없는 진술을 한 부분에 대해 응당 책임져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카레에 넣었다고 검찰이 주장하는 졸피뎀을 강씨가 먹지도 않았으며 ‘졸피뎀’을 검색한 것은 버닝썬 사태에 대한 궁금증으로 인해 이뤄진 것이라 주장했다. 이어 ‘졸피뎀 처방내역’과 ‘뼈의 중량’ 등을 범행 전 인터넷을 통해 검색한 부분에 대해 “클럽 버닝썬 사태 당시 연예기사를 보던 중 호기심에 찾아봤으며 뼈의 무게는 현 남편 보양식으로 감자탕을 검색하는 과정에서 연관검색상 자연스럽게 검색이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고유정은 지난 9일 제주지방법원에 변호사를 새로 선임한다는 선임계를 제출했다. 앞서 고유정은 지난 7월 5명의 변호인을 선임했으나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정적인 반응을 우려한 변호인들이 모두 사임했다.

고유정은 변호인의 모두 진술 중 어깨를 들썩이며 눈물을 보였으나 재판 내내 비교적 차분한 모습을 보였다. 재판은 1시간20분 만에 끝났고, 호송차에 오르기 위해 이동하던 고유정은 성난 시민들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등 현장은 큰 혼란을 빚었다. 다음 재판은 다음달 2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