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패션 패션
아웃도어업계, 폭염에 ‘쿨링’으로 승부...냉감제품 인기몰이

장마와 태풍이 지나간 뒤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뜨거운 온도와 동시에 습도까지 높아 연일 불쾌지수도 높아지는 상황이다. 이에 아웃도어업계는 냉감소재와 쿨링 기술력을 더한 제품들로 소비자 고통지수를 줄여나가고 있다.

사진=네파 제공

아웃도어 의류는 다양한 브랜드들이 일상에서도 캐주얼하게 입을 수 있는 제품군을 선보이면서 이제는 여름을 이겨내는 스마트한 쿨링 아이템으로 거듭났다. 전통적인 비수기로 여겨지던 여름에도 매출을 견인하는 효자상품으로 자리잡으며 인기를 이어나가 눈길을 끄는 중이다.

네파는 지난 5월 폴로티셔츠 제품군 내 냉감이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를 제안하며 ‘썸머폴로’ 프레도 폴로티셔츠를 출시했다. 기존의 면 소재로 만들어진 패션 브랜드들의 폴로티셔츠의 단점을 냉감 기능성 소재로 보완한 제품으로, 반영구적인 기능성을 제공하는 트라이자 칠 원사를 사용해 착용 시 햇빛을 반사하고 원사와 땀이 결합하면 즉각적인 흡한속건으로 쿨링효과를 나타낸다.

네파는 프레도 폴로티셔츠가 전년 동기간 대비 약 200% 이상 판매(수량 기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썸머폴로 프레도 폴로티셔츠가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며 익스트림, 마운티니어링 등 네파의 다른 라인업 내 폴로티셔츠 매출까지 견인해 전체적인 매출성장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사진=K2, 아이더 제공

K2는 올해 출시한 ‘오싹 냉감 티셔츠’의 지난 4~7월 판매량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배 늘었다고 밝혔다. 한 장의 무게가 100g이 채 안되는 등 기존 티셔츠보다 20g가량 가벼운 것은 물론, ‘등골을 오싹하게 만든다’는 기획 방향에 따라 티셔츠 뒷면에 시원한 촉감의 소재와 냉감 물질 PCM 프린트를 이중으로 적용해 냉감효과를 극대화했다.

아이더의 ‘멜리 자켓’은 후가공 기능성 냉감 소재인 아이스티가 적용된 아이스 자켓이다. 슬리브 부분에 적용된 아이스티 소재는 일정 온도 이상이 되면 안쪽 면에 프린트된 버추얼 아이스 큐브가 사라지며 땀과 수분에 반응해 냉감 효과를 제공한다. 또한 우수한 통기성과 스트레치성으로 인해 착용내내 쾌적함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사진=빈폴, 마모트 제공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은 ‘쿨한(COOLHAN) 티셔츠’를 선보였다. 세균 발생을 방지하고 아토피성 피부에 도움이 되는 닥나무 추출 친환경 천연소재를 사용했으며 시원한 착용감과 가벼움이 장점이다. 스트레치 기능이 뛰어나 어떤 움직임에도 편안하며 소취 기능까지 갖춰 땀 냄새를 잘 배출해 오래 입어도 쾌적하다.

블랙야크가 전개하는 마모트는 스톤콜드를 적용해 길어도, 짧아도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스톤콜드 팬츠를 출시했다. 냉감기술 스톤콜드는 옥을 미세한 분말 형태로 원료에 배합한 후 염색 시 원단에 흡착시키는 임플란트 방식을 적용해 냉감효과가 오래 지속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옥 성분이 박테리아를 섬유에 가두고 번식하는 것을 차단해 향균 및 향취 효과가 뛰어나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