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3PICK 리뷰] ‘변신’ 성동일X배성우, 익숙한 존재들의 낯선 변모

두려운 낯설음(Das Unheimliche). 내가 ‘안다’고 믿고 있던 것, 내가 실제한다고 인지하는 대상이 낯설게 느껴지는 순간 느끼는 두려움을 의미한다. 영화 ‘변신’(감독 김홍선)은 일상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하는 가족이 ‘악마’라는 비가시적인 존재와 만나면서 겪게되는 이야기다. 이 불확실성이 관객으로하여금 ‘보이는 대로’ 믿을 수 없는 공포를 안긴다.

 

# 1PICK: 배성우-성동일, 익숙한 배우들의 ‘변신’

‘변신’은 우리에게 익숙한 두 배우의 이미지를 완전히 역전시킨다. ‘개딸 아빠’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닐 정도로 친숙한 이미지였던 성동일은 물론이고 악역도 러블리함으로 소화 시키던 배성우의 종전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철저하게 공포물이라는 장르 안에서 변신에 성공한 배성우, 성동일의 열연이 돋보인다.

악마가 된 성동일의 얼굴이 스크린을 채울 때는 ‘이 배우에게 이런 표정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간담이 서늘해진다. 또 가족을 지켜야 하는 처절한 가장 강구(성동일)의 사투는 이전 작품들에서 가장으로서의 책임감, 투박하지만 다정한 아빠를 그려온 성동일의 모습과는 철저하게 분리되어 있다. 구마사제이자 강구의 동생 중수(배성우)로 한 가정을 위기에서 구해야 하는 배성우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전제된 사건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도, 가족을 지켜야 한다는 사명감에 갈등하는 심리묘사를 섬세하게 그려보인다.

 

# 2PICK: 누가 가족이고, 누가 악마인가

사제가 등장하는 공포물들이 사람의 몸에 빙의된 절대악과 싸우는 이야기라면, ‘변신’은 사람의 모습을 하고 나타난 악마와의 심리전을 그린다. 엄마, 아빠 혹은 동생이거나 누나인 가족의 모습으로 나타난 악마는 갈등을 통해 불화를 조장하기 시작한다. 또 자신의 유불리에 따라 가족의 얼굴로 인정에 호소하는 등 사람의 감정을 가지고 노는데도 능통하다.

지금껏 본 적 없는 ‘변신’ 속 악마의 특성이 등장인물들은 물론이고 관객들을 혼란에 빠트린다. 태도변화나 대사 하나에도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이유 역시 ‘보는 대로 믿을 수 없는’ 이 영화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더불어 변신에 능한 악마가 주는 불확실성이 심리적으로 관객을 조여 오며 선과 악의 경계선을 허물기 시작한다.

 

# 3PICK: 몸이 아픈 공포스릴러

‘변신’의 공포 요소를 딱 한가지로 꼽기는 어렵지만 다른 작품들과 크게 차별화되는 건 바로 폭력성이다. 물론 기존 공포영화들처럼 언제 공포스러운 상황 혹은 존재가 불쑥 튀어나올지 모른다는 긴장도 존재하지만, 사람의 모습을 한 악마가 가해오는 폭력에 대한 공포에 집중하다 보면 몸이 다 저릿해지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 사람을 해치는 방법에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악마가 사람의 모습을 한 만큼 육체적인 부분에 기인하는 장면이 많다.

가족의 모습을 번갈아 가며 나타난 악마가 망치를 들고 달려드는 장면은 출구없는 나선형의 계단에 갇힌 듯 관객의 긴장을 극단으로 몰고간다. 미스터리한 옆집 남자(오대환)의 정체 역시 마찬가지다. 그의 집을 가득 채운 안티크라이스트의 상징물들이 주는 위화감은 물론이고, 옆집 남자의 섬뜩한 눈빛이 언제라도 주인공들에게 물리적 기습을 가해올 듯한 의심을 심어준다.

한편 영화 '변신'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러닝타임 113분.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