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무더위 이긴 축구 열기!...K리그, 지난 시즌 총 관중수 124만 돌파 예고

무더운 날씨에도 프로축구 K리그의 관중몰이는 계속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주간브리핑에서 올시즌 K리그가 70% 진행된 상황에서 이미 지난 시즌 총 관중수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연맹은 “K리그1, 2 모두 다음 라운드(26라운드)에서 작년 총관중 수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했다. 연맹 자료에 따르면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라운드까지의 누적관중수는 120만7597명으로 지난해 38라운드까지 총 관중인 124만1320명과 비슷해졌다.

26라운드 6경기에서 이번 시즌 경기당 평균 관중인 8051명이 들어오면 누적관중수는 지난 시즌 총 관중수를 돌파한다. 지난 시즌 같은 시점의 경기당 평균 관중은 5265명이었다. 올해 평균 관중은 지난해보다 52.9% 증가했다.

K리그2(2부리그) 흥행도 이어지고 있다. 23라운드가 끝난 현재 K리그2 누적관중수는 30만4953명이다. 경기당 평균 관중은 2652명으로 지난해 동기(1521명) 대비 74.4% 늘었다. 다음 라운드에 이번 시즌 평균 정도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는다면 K리그2 역시 지난해 총 관중수를(31만627명)을 넘는다.

이번 시즌 K리그가 무더위, 호날두 노쇼 파문에도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이유는 전북 현대의 독주 체제가 사라지고 전북과 울산 현대의 양강 구도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여기에 FC서울, 강원FC, 대구FC의 중위권 다툼도 치열하다. 강등을 피하기 위한 K리그1 하위권 팀들의 생존 경쟁과 승격을 노리는 K리그2 팀들의 상위권 경쟁이 더해져 K리그의 인기가 식지 않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금동현 측 “바이나인, 9인 체제일 때만 합류할 예정” [공식] icon'우리집' '블루노트' 애프터', 영화 감동 그대로! '소장각' 스페셜 굿즈 icon홍준표, 文대통령에 또 ‘쪼다’ 발언 “날씨보다 더 화나고 짜증스럽다” icon'선녀들-리턴즈' 전현무 "김종민 천재설? 묵직한 한마디 기대하세요" icon‘같이 펀딩’ 유준상 “모두의 마음에 태극기가 펄럭이길” 뜨거운 눈물 icon캐리 람, '송환법 반대' 시위대 비판 "홍콩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넣고 있다" icon'웰컴2라이프' 정지훈, '서지혜 실종사건' 진실 추적 "수사 전략 전면 재수정"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영화관 스킨십 0.5초 전! 첫 데이트 icon'라스' 김규리, 지난해 배우 은퇴 고민...新분야 전향 계획에 MC들 깜놀 icon‘컴백’ 김동률, 피아니스트 김정원과 15년만에 협연 iconB.A.P 힘찬, 추행피해 주장女 공갈혐의로 검찰 송치 icon전북현대, 16일 울산전서 '희망나비 팔찌' 착용...'나눔의집' 815만원 기부 icon조국 후보자 "사노맹 사건? 할말 많지만 인사청문회서 답하겠다" icon권태은, ‘프로듀스X101’이 띄운 떡잎 파란 모델돌 icon‘별 헤는 밤’ 김영철, 윤동주 유고 시집 보존 정병욱 가옥 방문 icon‘컬투쇼’ 정해인, 반전 주량? 김고은 “술 잘 마셔…취한 모습 안 보여줘” icon이재오 전 의원, ‘반공법 위반’ 47년 만에 무죄 선고 icon‘덕화다방’ 전영록, 갑자기 잠수? 이덕화 아내 김보옥 “더는 못 하겠다” icon탈북민 모자, 아사 가능성有…“집에 식료품 다 떨어져” icon김필, SBS ‘애프터클럽’ 금요일 DJ로 합류…16일 첫 방송 icon‘한끼줍쇼’ 테이 “2시간 만에 라면 12봉지 먹어봤다” icon‘비디오스타’ 김세연, 2019 미스코리아 眞 위엄 “작년부터 예뻐졌다” icon‘컬투쇼’ 정해인 “이영자 맛집 족보, 집 금고에 보관하고 있다” iconJTBC '고스톱', 추석 첫방송...'고민 해결' 토크 프로그램 icon최희서 '아워바디', 포스터 촬영현장 컷 공개...감성 영화 기대↑ iconVAV 에이노, 손가락 '일베' 표식 논란?...소속사 "음방 순서 표현, 특정 의도無" (공식) icon영양+수분 충전! 운동효과 UP '일석이조' 음료 icon[현장] 손현주 "'광대들' 속 뾰족귀 분장 오래걸려...일주일간 붙이고 다니기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