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비디오스타’ 김세연, 2019 미스코리아 眞 위엄 “작년부터 예뻐졌다”

김세연이 비포애프터를 셀프공개했다.

1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장윤정, 이지안, 권민중, 김세연 등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낼 예정이다.

사진=MBC에브리원

이번 방송에는 2019 미스코리아 진 김세연이 당선 2주 만에 첫 예능으로 ‘비디오스타’에 출연이 성사돼 눈길을 끈다.

김세연은 같이 출연한 87년 미스코리아 장윤정, 96년 미스코리아 이지안과 권민중에 대해 “다 모른다”고 말해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에 김숙은 김세연에게 “미스코리아 대선배님들을 정말 모르냐”고 묻자 “98년생이라 제가 태어나기 전에 미스코리아가 되신 선배님들” 라고 대답했다.

또 선배들이 당시 살벌했던 미용실 간 암투를 추억하자 “저는 인터넷으로 신청했다”, “요즘엔 대회 당일에 헤어메이크업도 직접 한다” 등 달라진 미스코리아 대회 풍경을 밝히기도 했다.

김세연은 “나는 작년부터 예뻐졌다”라고 고백으로 비포애프터(?) 사진까지 공개해 현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다는 후문.

자세한 속사정은 8월 13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끼줍쇼’ 테이 “2시간 만에 라면 12봉지 먹어봤다” icon김필, SBS ‘애프터클럽’ 금요일 DJ로 합류…16일 첫 방송 icon탈북민 모자, 아사 가능성有…“집에 식료품 다 떨어져” icon‘덕화다방’ 전영록, 갑자기 잠수? 이덕화 아내 김보옥 “더는 못 하겠다” icon이재오 전 의원, ‘반공법 위반’ 47년 만에 무죄 선고 icon‘컬투쇼’ 정해인, 반전 주량? 김고은 “술 잘 마셔…취한 모습 안 보여줘” icon‘별 헤는 밤’ 김영철, 윤동주 유고 시집 보존 정병욱 가옥 방문 icon무더위 이긴 축구 열기!...K리그, 지난 시즌 총 관중수 124만 돌파 예고 icon금동현 측 “바이나인, 9인 체제일 때만 합류할 예정” [공식] icon'우리집' '블루노트' 애프터', 영화 감동 그대로! '소장각' 스페셜 굿즈 icon홍준표, 文대통령에 또 ‘쪼다’ 발언 “날씨보다 더 화나고 짜증스럽다” icon'선녀들-리턴즈' 전현무 "김종민 천재설? 묵직한 한마디 기대하세요" icon‘같이 펀딩’ 유준상 “모두의 마음에 태극기가 펄럭이길” 뜨거운 눈물 icon캐리 람, '송환법 반대' 시위대 비판 "홍콩 최악의 상황으로 몰아넣고 있다" icon'웰컴2라이프' 정지훈, '서지혜 실종사건' 진실 추적 "수사 전략 전면 재수정"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 영화관 스킨십 0.5초 전! 첫 데이트 icon'라스' 김규리, 지난해 배우 은퇴 고민...新분야 전향 계획에 MC들 깜놀 icon‘컴백’ 김동률, 피아니스트 김정원과 15년만에 협연 icon‘컬투쇼’ 정해인 “이영자 맛집 족보, 집 금고에 보관하고 있다” iconJTBC '고스톱', 추석 첫방송...'고민 해결' 토크 프로그램 icon최희서 '아워바디', 포스터 촬영현장 컷 공개...감성 영화 기대↑ iconVAV 에이노, 손가락 '일베' 표식 논란?...소속사 "음방 순서 표현, 특정 의도無" (공식) icon영양+수분 충전! 운동효과 UP '일석이조' 음료 icon'호텔델루나', CPI 종합 3주 연속 1위...'골목식당' 9계단 상승 icon[현장] 손현주 "'광대들' 속 뾰족귀 분장 오래걸려...일주일간 붙이고 다니기도" icon배우 이상희 아들 폭행치사 20대, 항소심서 징역 3년·집행유예 4년 선고 icon카스 인터랙티브 영화 '아오르비', 유튜브 조회수 400만 돌파(ft.최우식) icon‘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태익’ 정체에 접근? 전박찬 테일러샵 잠입 icon[현장] '광대들' 고창석 "요실금 연기, 일회성이었는데 4번이나 촬영" icon밴쯔, ‘다이어트 특효’ 과장광고 금고형 “실망하신 부분 회복하겠다” icon‘비스’ 장윤정, 전설의 미스코리아 귀환! 돌연 미국行 이유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