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VAV 에이노, 손가락 '일베' 표식 논란?...소속사 "음방 순서 표현, 특정 의도無" (공식)

VAV 소속사가 멤버 에이노 일베 논란을 해명했다. 

사진=VAV 인스타그램 캡처

13일 VAV 소속사 A TEAM 엔터테인먼트가 VAV 멤버 에이노의 손가락 ‘일베’ 표식 논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지난 11일 VAV의 공식 SNS 계정에 멤버들이 SBS ‘인기가요’ 무대에 오르기 전 대기실에서 찍은 영상이 게재됐다. 멤버들이 무대 순번을 가리키는 숫자 ‘8’ 손동작을 했고 에이노가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 표식과 비슷한 포즈를 취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해당 손모양은 다른 멤버들과 같이 음악방송 무대 순서를 표현한 것”이라며 “다른 SNS에서도 아티스트가 독특한 손모양으로 숫자를 표현하는 게시물을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추측성 보도를 한 매체에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특정 의도를 가진 손모양이 아닌 점을 분명하게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 손가락 ‘일베’ 표식 논란에 대한 VAV 소속사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A team입니다.

최근 공식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과 관련하여 온라인 상에 당사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루머 생산 및 허위 사실 유포 등이 확인되어 공지를 통해 안내드립니다.

해당 사진 속 아티스트의 손모양이 유해 커뮤니티의 인증 손모양과 유사하다는 내용인데, 해당 손모양은 다른 멤버들과 같이 음악방송 무대 순서를 표현한 것이며, 다른 SNS에서도 아티스트가 독톡한 손모양으로 숫자를 표현하는 게시물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실여부를 확인 하지 않고 추측성 보도를 한 매체에도 강한 유감을 표하는 바이며, 전혀 그런 의도의 손모양이 아닌 점을 분명하게 말씀 드리는 바입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최희서 '아워바디', 포스터 촬영현장 컷 공개...감성 영화 기대↑ iconJTBC '고스톱', 추석 첫방송...'고민 해결' 토크 프로그램 icon‘컬투쇼’ 정해인 “이영자 맛집 족보, 집 금고에 보관하고 있다” icon‘비디오스타’ 김세연, 2019 미스코리아 眞 위엄 “작년부터 예뻐졌다” icon[인터뷰] 권태은, ‘프듀X’가 띄운 떡잎 푸른 ‘반전 모델돌’ icon‘한끼줍쇼’ 테이 “2시간 만에 라면 12봉지 먹어봤다” icon김필, SBS ‘애프터클럽’ 금요일 DJ로 합류…16일 첫 방송 icon탈북민 모자, 아사 가능성有…“집에 식료품 다 떨어져” icon‘덕화다방’ 전영록, 갑자기 잠수? 이덕화 아내 김보옥 “더는 못 하겠다” icon이재오 전 의원, ‘반공법 위반’ 47년 만에 무죄 선고 icon‘컬투쇼’ 정해인, 반전 주량? 김고은 “술 잘 마셔…취한 모습 안 보여줘” icon‘별 헤는 밤’ 김영철, 윤동주 유고 시집 보존 정병욱 가옥 방문 icon무더위 이긴 축구 열기!...K리그, 지난 시즌 총 관중수 124만 돌파 예고 icon금동현 측 “바이나인, 9인 체제일 때만 합류할 예정” [공식] icon영양+수분 충전! 운동효과 UP '일석이조' 음료 icon'호텔델루나', CPI 종합 3주 연속 1위...'골목식당' 9계단 상승 icon[현장] 손현주 "'광대들' 속 뾰족귀 분장 오래걸려...일주일간 붙이고 다니기도" icon배우 이상희 아들 폭행치사 20대, 항소심서 징역 3년·집행유예 4년 선고 icon카스 인터랙티브 영화 '아오르비', 유튜브 조회수 400만 돌파(ft.최우식) icon‘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태익’ 정체에 접근? 전박찬 테일러샵 잠입 icon[현장] '광대들' 고창석 "요실금 연기, 일회성이었는데 4번이나 촬영" icon밴쯔, ‘다이어트 특효’ 과장광고 금고형 “실망하신 부분 회복하겠다” icon‘비스’ 장윤정, 전설의 미스코리아 귀환! 돌연 미국行 이유는? icon[이번주 개봉작] '분노의질주' 예매율 1위, '봉오동' '엑시트' 흥행 제동? iconDHC 코리아 측 “임직원 모두 한국인, 日 본사에 혐한방송 중단 요청” [공식]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