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호텔델루나', CPI 종합 3주 연속 1위...'골목식당' 9계단 상승

‘호텔 델루나’가 콘텐츠 영향력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사진=tvN '호텔 델루나' 제공

13일 CJ ENM E&M이 8월 5일부터 1일까지의 콘텐츠 영향력지수(CPI)를 발표했다. CPI는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소비자 행동 기반 콘텐츠 영향력 모델로써 방송 프로그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과 화제 정도를 반영한 업계 최초의 콘텐츠 영향력 지수다.

CPI에 따르면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종합 TOP 50' 부문에서는 tvN 수목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호텔 델루나’는 특별출연하는 배우들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방송 때마다 큰 화제를 낳았다. 여기에 이지은(아이유), 여진구의 ‘호로맨스’, 주변 인물들의 각양각색 사연들이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호텔 델루나’는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 드라마 TOP 15’에서도 3주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 ‘위클리 핫 콘텐츠’로는 드라마 부문 4주 연속 1위에 올랐다. ‘위클리 핫 콘텐츠’ 2위에 오른 JTBC ‘열여덟의 순간’은 지난주와 동일하게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 드라마 TOP 15’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종합 TOP 50'에서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옹성우와 김향기의 풋풋한 로맨스에 신승호, 강기영 등 신스틸러들의 활약으로 ‘열여덟의 순간’의 화제성이 높아지고 있다.

비드라마 부문에서 가장 눈에 띄는 프로그램은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다. 2주 연속 여름맞이 긴급점검에 나섰던 백종원은 ‘이대 백반집’의 상황에 화를 삼키며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이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졌고 방송 후에도 ‘이대 백반집’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고 유튜브 개인방송을 통해 이대 백반집 후기가 전해지기도 했다.

사진=싱글리스트DB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지난주 ‘위클리 핫 콘텐츠’ 5위에서 4계단 뛰어올라 1위를 차지했다.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 드라마 TOP 15’에서도 1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종합 TOP 50'에서는 무려 9계단이나 상승해 ‘호텔 델루나’의 뒤를 이어 2위를 기록했다.

Mnet ‘쇼미더머니8’도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종합 TOP 50'에서 9계단 오른 4위를 기록했으며 지난주 첫방송된 tvN ‘삼시세끼-산촌편’은 6위로 신규진입했다. ‘삼시세끼-산촌편’은 염정화, 윤세아, 박소담이 강원도 정선으로 떠나 삼시 세끼를 지어먹으며 일상을 보내는 프로그램이다. 방송 말미에 정우성이 게스트로 등장해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영양+수분 충전! 운동효과 UP '일석이조' 음료 iconVAV 에이노, 손가락 '일베' 표식 논란?...소속사 "음방 순서 표현, 특정 의도無" (공식) icon최희서 '아워바디', 포스터 촬영현장 컷 공개...감성 영화 기대↑ iconJTBC '고스톱', 추석 첫방송...'고민 해결' 토크 프로그램 icon‘컬투쇼’ 정해인 “이영자 맛집 족보, 집 금고에 보관하고 있다” icon‘비디오스타’ 김세연, 2019 미스코리아 眞 위엄 “작년부터 예뻐졌다” icon[인터뷰] 권태은, ‘프듀X’가 띄운 떡잎 푸른 ‘반전 모델돌’ icon‘한끼줍쇼’ 테이 “2시간 만에 라면 12봉지 먹어봤다” icon김필, SBS ‘애프터클럽’ 금요일 DJ로 합류…16일 첫 방송 icon탈북민 모자, 아사 가능성有…“집에 식료품 다 떨어져” icon‘덕화다방’ 전영록, 갑자기 잠수? 이덕화 아내 김보옥 “더는 못 하겠다” icon이재오 전 의원, ‘반공법 위반’ 47년 만에 무죄 선고 icon‘컬투쇼’ 정해인, 반전 주량? 김고은 “술 잘 마셔…취한 모습 안 보여줘” icon‘별 헤는 밤’ 김영철, 윤동주 유고 시집 보존 정병욱 가옥 방문 icon[현장] 손현주 "'광대들' 속 뾰족귀 분장 오래걸려...일주일간 붙이고 다니기도" icon배우 이상희 아들 폭행치사 20대, 항소심서 징역 3년·집행유예 4년 선고 icon카스 인터랙티브 영화 '아오르비', 유튜브 조회수 400만 돌파(ft.최우식) icon‘60일, 지정생존자’ 강한나, ‘태익’ 정체에 접근? 전박찬 테일러샵 잠입 icon[현장] '광대들' 고창석 "요실금 연기, 일회성이었는데 4번이나 촬영" icon밴쯔, ‘다이어트 특효’ 과장광고 금고형 “실망하신 부분 회복하겠다” icon‘비스’ 장윤정, 전설의 미스코리아 귀환! 돌연 미국行 이유는? icon[이번주 개봉작] '분노의질주' 예매율 1위, '봉오동' '엑시트' 흥행 제동? icon바르다김선생X요기요, 8월맞이 프로모션 진행...최대 7000원 할인 icon보리보리, 한복-아동복 등 '추석빔 특별 기획전'...최대 50% 세일 iconDHC 코리아 측 “임직원 모두 한국인, 日 본사에 혐한방송 중단 요청” [공식] icon‘리틀포레스트’ 이서진, 이렇게 스윗한 사람이였어? 큰삼촌의 눈높이 케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