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與, 정미경 '자작극' 발언 비판 "아베 주장 아닌가 생각될 정도"

정미경 의원의 발언에 여당이 일제히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연합뉴스(정미경)

13일 더불어민주당은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최근의 한일갈등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러한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것은 아베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이쯤 되면 스스로 나서 친일프레임을 뒤집어쓰는 셈”이라며 “한국당과 정 최고위원은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설을 집필할 때도 금기가 있고 망상에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정 최고위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소속 권칠승 의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일본 극우파조차도 상상 못 했던 막말과 억지의 종결판”이라며 “우리 국민들도 의미심장하게 받아들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정 최고위원 발언 비판에 가세했다. 홍성문 평화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허무맹랑한 주장으로 언어도단”이라고 비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으로 “도를 넘은 발언이다. 한국당의 희망사항이 아닌가 되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한편 정 최고위원은 전날 한국당 최고위에서 “대표적인 일본통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다,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을 했다”며 “이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관계에는 어떤 자작극이 등장하겠느냐”며 “우리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이 너무 높다며 차라리 미군이 철수하라는 식으로 국민을 선동하기 시작했다. 미국 스스로 철수하게끔 만드는 것이 자작극의 핵심이 아닌가”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일본, 우리 정부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근거 불명확해” icon베이직하우스, 광복절 맞아 ‘만세삼장’ 프로모션···티셔츠 3장 만원! icon황교안, 광복절 전날 국회서 대국민 담화...文정부 국정운영 지적 예상 icon‘프로듀스X101’ 김민규, 25일 첫 팬미팅 ‘열아홉, 민규’ 개최 icon글래드호텔, 가성비-가심비甲 '한가위 호캉스' 이벤트...할인 등 혜택多 icon고영배, KBS ‘올댓뮤직’ 새 MC 발탁…9월 5일 첫 방송 icon‘리틀포레스트’ 이서진, 이렇게 스윗한 사람이였어? 큰삼촌의 눈높이 케어 icon'모두의 마블' 6주년 업데이트, 오늘(13일) 6시까지 점검 연장...패치 내용은? icon아이폰 SE2, 추석 전후 출시 예정?...누리꾼 관심↑ icon잃어버린 입맛을 찾아서~식음료업계, 자두愛 빠지다 iconDHC 코리아 측 “임직원 모두 한국인, 日 본사에 혐한방송 중단 요청” [공식] icon보리보리, 한복-아동복 등 '추석빔 특별 기획전'...최대 50% 세일 icon바르다김선생X요기요, 8월맞이 프로모션 진행...최대 7000원 할인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모자 생이별…최성재 “나 건들지 마” 협박 icon한강 마곡철교 남단서 몸통 시신 발견…강력범죄 가능성↑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 딸, 최정우 납치계획에 휘말려 교통사고 ‘충격’ icon‘5.18 망언’ 이종명 한국당 의원, 광복절 하루 앞두고 건국절 제기 icon‘여름아부탁해’ 나혜미♥김산호, 부모님 반대에 “사랑한 게 죄야?”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찾아간 김사권, 이채영과 이혼결심? “죽을 죄를 지었어” icon김예원 “천우희, 차가운 이미지? 상대방 깊게 배려하는 친구”(개똥이네) icon장윤정, 김성령이 기피한 역대급 미스코리아 “사람 착각한 거 아니냐” icon‘비디오스타’ 권민중 “청주에서 나 모르면 간첩, 인기 많았다” icon이병헌 동생 이은희 “사람 귀찮게하는 스타일, 친구들이 싫어했다” icon‘비디오스타’ 김세연, 과거사진 셀프공개 “작년에 13kg 감량”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강기영, 신승호 母子에 사이다 반격 개시 icon‘밀정’ 일본에 독립운동가 넘긴 밀정, 독립유공자 처남이었다 icon김송 “강원래 하반신마비, 현실이 되니 숨이 안 쉬어지더라” icon제이쓴♥홍현희, 새 집 인테리어로 금손 인증(ft.달마도) icon강원래, 아들 강선 애틋한 부성애 “나 때문에 소극적일까봐 걱정” icon‘열여덟의 순간’ 김도완, 신승호 부모 ‘치사한 압박’에 물러서나(ft.싱가포르) icon남윤국 변호사 “공정한 재판에 집중, 불법적인 업무방해에 법적대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