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골목식당' 백종원, 부천 대학로行 "닭칼국수 맛없겠다" 궁금증↑

백종원이 긴급 점검을 마치고 이번에 부천으로 향한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공

‘여름 특집’을 끝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14일 방송부터 열여섯 번째 골목 ‘부천 대학로’ 편을 공개한다.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대학로 골목은 부천시에서 2011년부터 대학로 조성을 위해 노력했던 골목이다. 그러나 대학가라기보다는 주택가에 가까울 정도로 휑한 모습에 백종원은 난감해하며 고개를 저었다.

백종원이 방문한 부천 대학로의 첫 번째 가게는 불맛 입힌 떡볶이가 대표메뉴인 중화떡볶이집이다. 조리 시작부터 화려한 불쇼를 선보이는 색다른 떡볶이의 등장에 모두의 기대감은 커져만 갔고 떡볶이 시식을 하던 백종원은 "내가 예전에 개발했던 메뉴와 비슷한데?"라는 말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공

이어 백종원은 2대째 운영 중인 닭칼국숫집을 찾았다. 백종원은 가게를 방문하기도 전 메뉴판만 보고 "닭칼국수 맛없겠다"라고 단언해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했다. 특히 닭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포방터 홍탁집의 재료 관리 노하우를 언급하며 닭칼국숫집의 메뉴판을 비교 분석했는데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이 찾은 가게는 무려 43cm에 달하는 길이가 특징인 롱피자집이다. 처음 보는 롱피자의 독특한 비주얼에 3MC 모두 감탄했지만 인테리어부터 레시피까지 단골 가게를 통째로 인수했다는 패기 넘치는 20대 사장님의 말에 MC 김성주와 정인선의 걱정은 커졌다.

그러나 피자 시식에 나선 백종원은 반전 평가를 남겼는데 이색적인 메뉴들만큼 각양각색인 부천 대학로 사장님들의 정체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하희라, 자기이름 내건 ‘히라앰플’ 론칭...사막식물 농축 icon시계쇼핑몰 타임메카 ‘여름 감사제’...최대 79% 할인 icon막바지 휴가 제대로 즐기기!...혼족 위한 '홈캉스' 아이템 icon'혐한 방송' DHC TV "혐한·역사왜곡 아냐…서경덕 중심 불매운동 매우 유감" icon역사 도서 판매량 24%↑...인터파크, 광복절 특별 기획전 진행 icon티몬 15일데이, 광복절날 15원 콘셉트 상품부터 카트 할인까지 icon'사인히어' 박재범, 인터뷰 티저영상 공개 "AOMG 비전? K팝 新역사 쓰는 것" icon엑스원(X1) 프리미어 쇼콘...써브웨이, 티켓 응모쿠폰 증정 이벤트 icon'지정생존자' 지진희에 맞선 쿠테타 모의로 긴장감↑...시청률 최고 6.4% icon옹성우, 워너원→배우로 성공적 홀로서기! '청춘의 아이콘' 등극 icon'기묘한 이야기' 핀 울프하드, 매력 발산 화보 공개 "韓음식 요즘 '힙'하다" icon조국 후보자 "사노맹 사건, 자랑스럽지도 부끄럽지도 않다" icon미혼남녀 64.6% "연인과 궁합 궁금"...女 2명 중 1명은 결혼 전 사주생각 icon"과즙美 팡팡"...'서머퀸' 레드벨벳 조이, 티저 이미지 공개 icon'요즘 모두의마블', 토스 행운퀴즈 등장...신규맵 이름은? icon'타인은 지옥이다', OCN '영화X드라마' 선택 이유?...2분 하이라이트 공개 iconSSG페이, 홈캉스족 맞춤 이벤트 마련....할인혜택+쿠폰 증정 등 多 icon쓰레기 처리 재미있게!...소비자 흥미 유발 '재활용' 사례 icon'우아한 가' 임수향X이장우X배종옥, 진실공방 美친 전개...3차 티저 공개 icon'뭉쳐야찬다' 어쩌다FC, 新유니폼 획득...일레븐FC와 진검승부 icon'라스' 노브레인 이성우, 러블리즈 광팬? "그냥 좋아요"...레전드짤 예고 icon롯데시네마, 젝스키스 영화 '젝키빌라' 단독 개봉...16일 무대인사 진행 icon현빈X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대본 리딩 현장 공개...극비 로맨스 기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