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추적60분’ 인보사케이주, 기적의 신약? 의약품 관리 시스템 재조명

인보사는 정말 안전할까?

16일 방송되는 KBS 1TV ‘추적 60분’에는 인보사 사태에 대한 재조명이 이루어진다.

한때 ‘기적의 신약’이라 불리던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세포치료제 ‘인보사케이주’. 1회당 약 7백만 원에 달할 정도로 고가이지만, 한 번의 주사만으로 무릎 통증을 개선하는 획기적인 약품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 3월 ‘인보사케이주’에 종양유발 가능성이 있는 무허가 세포가 들어갔다는 것이 드러나며 충격을 안겼다. 해당 세포는 바로 GP2-293이라 불리는 신장유래세포. 환자들은 자신들이 ‘가짜 약’을 시술받았다며 분노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보사케이주’의 최초 임상시험 이후 현재까지 안전성이 우려되는 부작용 보고 사례가 없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추적60분’이 약 120명에 달하는 인보사케이주 투약 환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가짜 약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인보사케이주’는 대체 어떻게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고 시중에 유통, 판매될 수 있었던 것일까.

 

■ 기적의 신약인가, 가짜 약인가? 인보사케이주의 진실

이지희(가명) 씨는 지난달 2일 세상을 떠난 어머니의 죽음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난소암으로 투병 중이던 이 씨의 어머니는 지난 2018년 5월 ‘악성종양이 깨끗하게 제거됐다’는 담당의사의 진단을 받았다고 한다. 그 후 고질병이었던 관절염 치료를 위해 인보사케이주를 맞았다는 이 씨의 어머니. 그런데 주사를 맞은 후 이 씨 어머니의 무릎 통증은 더욱 악화되었고, 불과 석 달 만에 난소암 재발판정을 받았다. 그 후 힘들게 투병하다 결국 세상을 떠났다는 이 씨의 어머니.

이지희 씨 가족은 어머니의 암 재발 원인이 ‘인보사케이주’ 때문이라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주장하는데. 지난해 1월 인보사케이주를 맞았다는 정미정(가명)씨 역시 주사를 맞고 넉 달 뒤 유방암 판정을 받았다. 불과 1년 6개월 전 건강검진에서는 건강상 아무런 이상이 없었기 때문에 정 씨 가족 역시 인보사케이주의 안전성에 대해 의심하고 있었다.

 

 

■ ‘인보사케이주’, 정말 안전합니까?

인보사케이주를 맞고 오히려 극심한 무릎 통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박용진(가명) 씨. 그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이 약의 효능을 인정해 품목 허가해줬다는 사실에 분노하고 있었다. ‘추적60분’은 인보사케이주를 맞은 환자 1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인보사케이주의 효과에 대해 무려101명의 응답자가 통증이 더 악화되거나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인보사가 안전한 약이라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90% 이상이 “안전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실제로 인보사케이주 사태 직후 ‘인보사의 안전성에는 큰 우려가 없다’고 발표했던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지난 달 코오롱생명과학‘품목 허가 취소’를 두고 벌인 법정 다툼에서 입장을 번복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인보사케이주의 성분으로 밝혀진 신장세포는 종양원성이 있어 안전하지 않다며 코오롱생명과학 임직원 중 부모에게 인보사케이주를 투여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힌 것인데.

 

■ 식품의약품‘안전’처인가, 식품의약품‘허가’처인가?

유전자치료제의 경우, 희귀 난치성 질환을 치료하거나 기존 치료제보다 월등히 나은 효과를 입증해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가 떨어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중앙약사심의위원회를 열어 해당 항목을 충족하는지 검토했다. 2017년 4월에 열린 1차 회의에서 인보사케이주는 유전자 치료제의 위험성에 비해 효과가 크지 않다는 이유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목 허가를 받지 못했다. 그런데 불과 두 달 만에 열린 2차 회의에서 결과는 180도 뒤바뀌었다. 인보사케이주의 효과가 입증된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품목 허가를 내준 것. 과연 그 이유는 무엇일까? <추적60분>이 당시 참여 위원들을 면밀히 분석해본 결과, 2차 회의 당시 참여 위원들이 대거 교체되었고, 그들 중 상당수가 親 바이오 제약업계 인사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추적60분’은 가짜 약이란 오명을 뒤집어쓴 ‘인보사케이주 사태’로 드러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 및 의약품 관리 시스템의 문제를 집중 취재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부실한 의약품 검증을 방지할 대안을 모색해본다.

사진=KBS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라디오스타’ 박중훈 “신조어 홈마, 집에 엄마 있는 거?” 포복절도 icon'크로사', 15일 동해 진출...부산-경상-독도 등 '태풍 특보' 발효 예정 icon기획전시 ‘비약적 도약’, 신당창작아케이드 10주史 한 자리에 icon'UEFA 슈퍼컵' 리버풀 vs 첼시, EPL 라이벌 '빅뱅'...트로피 주인은? icon나만의 달콤한 홈캉스! 간편 ‘디저트’로 완성해볼까 icon'댓글조작' 드루킹 김동원, 항소심서 징역 3년 실형 선고...法 "중대한 범죄" icon광복절 D-1, 스탠리블랙앤데커 “국가유공자 무상수리 진행합니다” icon'러브캐처2' 신동엽-장도연-딘딘, 머니캐처 인원수에 '깜놀'...첫방 궁금증↑ icon'선수촌 내 음주' 스피드스케이팅 대표 5명, 6개월 국대 훈련 제외 icon커피 대신 차(茶), 기분전환+수분보충 책임지는 음료 icon이수근-서장훈-다비치, 19~23일 '철파엠' 스페셜 DJ 합류...김영철 '휴가' icon'세월호 보고 조작' 김기춘,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선고...김장수·김관진 '무죄' icon“편의점도 명절에는 쉽니다” CU, 명절 휴무 자율화 시행 icon칫솔, 사용해보고 결정하자! 필립스 소닉케어 음파칫솔 체험 이벤트 icon법원, 美·日대사관 '평화손잡기' 행진 불허 "단순한 집회 아닐 가능성↑" icon배리어프리 영화와 함께하는 무료 야외 상영회 ‘꿈의숲 시네마’ icon"추석선물 미리주문하세요"...쿠팡, '2019 추석' 기획전 진행 icon바빠서 '호캉스' 예약 못했다면 '황제치킨'부터 '세계맥주파티'가 남았다 icon오늘(14일) '수요시위' 1400회, 2만여명 운집..."끝까지 싸우는 게 승리하는 것" icon‘거리의 만찬’ 조정래 “日 수출규제, 과거사 덮어줄 거라고 기대하는 것” icon‘TV는 사랑을 싣고’ 함익병 “가난했던 어린시절, 귀한 짜장면 먹다 체하기도” icon레이-잭슨-라이관린 등, '홍콩 시위' 비판..."나는 오성홍기 보유자" icon‘김복동’ 광복절 전날 4만 돌파...티켓나눔 입소문 확산 icon오창석-하시은, 딸 김시우 사망 소식에 충격...최정우 의심 icon'태양의 계절' 이상숙, 최태준에 "내 새끼 살려내, 너때문에 죽었어" 분노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딸 잃은 오창석 포옹으로 위로 icon뮬라웨어 1945, '광복절 특싸' 이벤트... icon'분노의질주 홉스앤쇼' 쿠키영상이 무려 3개?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icon'신입사관 구해령' 이예림 "잘생긴 미친놈이랑 영혼 불사르고 싶다" icon'신입사관구해령' 신세경, 술김에 차은우 팔베개로 '하룻밤 동침' icon'구해령' 차은우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라" 고백...신세경 폭풍세안 icon차은우, 구해령 폭풍질투→두루마기 우산 씌워주며 "걱정했잖아" icon'마이웨이' 이호섭 "작곡 노트만 26권, 미공개곡은 2000개" icon이호섭 "판사 준비했으나 연좌제로 좌절 후 서울行...母와 연락 끊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