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구해령' 차은우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라" 고백...신세경 폭풍세안

차은우가 신세경에 자신의 속마음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는 이림(차은우)이 술김에 자신과 동침한 구해령(신세경)을 부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림은 삼보(성지루)에 내관들만의 비법을 전수받은 바. 삼보는 "눈빛이 중요하다. 너를 내 여자로 만들고 말겠어"라고 하라고 조언했다.

이림은 해령이 들자 그를 벽으로 밀쳤다. 그리고는 삼보의 조언에 따라 강렬한 눈빛을 보냈다. 하지만 해령은 허리를 숙여 빠져나간 후 "잠결이었어도 대군마마를 불쾌하게 했다. 헌데 이렇게 희한한 방법으로 혼내지는 마십시오. 앞으로는 제가 실수로도 마마의 곁에 가지 않겠다"라며 노여움을 풀라고 말했다.

이후 이림은 해령에 "혼을 낼만큼 화가 나지도 않았고 불쾌하지도 않았다. 나는 네가 내 곁에 있는 것 싫지 않아"라고 자신의 진심을 내비쳤다. 이어 "그러니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라"라고 당부했다.

해령이 당황해 아무말 하지 못하자 이림은 "그렇다고 잠든 내 곁에 눕고 그러라는 것이 아니다. 그냥 적당한 거리에서 적당히 거리를 유지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퇴궐한 해령은 혼란스러운 마음에 폭풍세안을 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신입사관구해령' 신세경, 술김에 차은우 팔베개로 '하룻밤 동침' icon'신입사관 구해령' 이예림 "잘생긴 미친놈이랑 영혼 불사르고 싶다" icon'분노의질주 홉스앤쇼' 쿠키영상이 무려 3개?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icon뮬라웨어 1945, '광복절 특싸' 이벤트...선착순 1945명에 대폭 할인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딸 잃은 오창석 포옹으로 위로 icon'태양의 계절' 이상숙, 최정우에 "내 새끼 살려내" 분노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하시은, 딸 김시우 사망 소식에 충격...최정우 배후 icon‘김복동’ 광복절 전날 4만 돌파...티켓나눔 입소문 확산 icon광복절 징검다리 연휴…완벽한 ‘홈캉스’ 즐기는 법 icon레이-잭슨-라이관린 등, '홍콩 시위' 비판...中 지지 "나는 오성홍기 보유자" icon‘TV는 사랑을 싣고’ 함익병 “가난했던 어린시절, 귀한 짜장면 먹다 체하기도” icon‘거리의 만찬’ 조정래 “日 수출규제, 과거사 덮어줄 거라고 기대하는 것” icon오늘(14일) '수요시위' 1400회, 2만여명 운집..."끝까지 싸우는 게 승리하는 것" icon‘추적60분’ 인보사케이주, 기적의 신약? 의약품 관리 시스템 재조명 icon빠른 일상복귀 도우미...‘애프터 바캉스 케어’ 뷰티템 icon‘라디오스타’ 박중훈 “신조어 홈마, 집에 엄마 있는 거?” 포복절도 icon'크로사', 15일 동해 진출...부산-경상-독도 등 '태풍 특보' 발효 예정 icon기획전시 ‘비약적 도약’, 신당창작아케이드 10주史 한 자리에 icon'UEFA 슈퍼컵' 리버풀 vs 첼시, EPL 라이벌 '빅뱅'...트로피 주인은? icon차은우, 구해령 폭풍질투→두루마기 우산 씌워주며 "걱정했잖아" icon'마이웨이' 이호섭 "작곡 노트만 26권, 미공개곡은 2000개" icon이호섭 "판사 준비했으나 연좌제로 좌절 후 서울行...母와 연락 끊어" icon이호섭, 출생의 비밀 공개 "작은집서 3살때 입양, 母 사실 감췄다"(마이웨이) icon송해 "고향 황해도 재령 '전국노래자랑' 하면 그 자리서 주저앉을 것'(마이웨이) icon김승현, 햄버거 사인회는 성공적...판매량은 1000개 중 100개 '처치곤란' icon박중훈 "지금까지 드라마 단 두편, '나쁜녀석들' 촬영 후 양쪽 연골 찢어져" icon이상우 "日서 욱일기 찢기 퍼포먼스 후, 우익에 살해 위협"(라디오스타) icon'라디오스타' 박중훈, "홈마=집에 엄마 있는 것? 인싸되고파" icon안작가 "性 뛰어넘어라=타인과 자기 아내 성관계도 무관" icon김국진 "허재와 닮은꼴 정해인? 나라면 기분 좋을 듯"(라디오스타) icon'실화탐사대' 7억원 가로챈 안작가, 피해자들 극단적선택·뇌경색까지 '고통'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