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UEFA 슈퍼컵' 리버풀, 첼시 꺾고 통산 4번째 우승...어게인 '이스탄불의 기적'

리버풀이 첼시를 꺾고 통산 4번째 슈퍼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AFP=연합뉴스(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4강 바르셀로나전)

5일 오전 4시(한국시각) 터키 이스탄불 보다폰 아레나에서 열린 2019 UEFA 슈퍼컵에서 리버풀이 승부차기 끝에 첼시에 5-4 승리를 거뒀다.

올해 슈퍼컵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두 팀간의 대결로 치러졌다. 리버풀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으로 슈퍼컵 출전 자격을 얻었다. 첼시는 유로파리그에서 아스날을 제압하고 슈퍼컵에서 리버풀을 만났다.

전반 36분 퓰리식의 패스를 받은 지루가 선제골을 기록하며 첼시에 1-0 리드를 안겼다. 하지만 후반 3분 사디오 마네의 동점골이 터지며 승부는 원점이 됐다. 두 팀은 전후반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전반 5분 만에 사디오 마네가 또 한번 첼시의 골망을 흔들었다. 6분 뒤 리버풀 골키퍼 아드리안의 파울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조르지뉴가 성공시키며 다시 승부는 2-2 동점이 됐다.

두 팀은 승부차기로 우승의 향방을 정했다. 아드리안 골키퍼가 첼시 5번째 키커 에이브러햄의 킥을 막으며 리버풀에게 통산 4번째 슈퍼컵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리버풀은 2001, 2005년에 이어 2000년대에 세 번째 슈퍼컵 우승을 일궈냈다. 또한 EPL 팀 중 유일하게 2000년대에 슈퍼컵 우승한 유일한 팀이라는 기록을 이어갔다.

2004-2005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리버풀은 ‘이스탄불의 기적’을 이뤄내며 5번째 빅이어를 들어올렸다. 또 한번 터키 이스탄불에서 유럽대항전 우승을 차지하며 같은 도시에서 챔피언스리그, 슈퍼컵 우승을 차지한 최초의 팀이 됐다. 한편 첼시는 2000년대 총 3번의 슈퍼컵 경기에서 단 한 차례도 우승하지 못하게 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분노의질주: 홉스&쇼', 개봉 첫날 35만 돌파...韓박스오피스 1위 icon[오늘날씨] 태풍 '크로사' 영향, 최대 300mm '폭우'...'폭염특보' 해제 icon'실화탐사대' 7억원 가로챈 안작가, 피해자들 극단적선택·뇌경색까지 '고통' icon김국진 "허재와 닮은꼴 정해인? 나라면 기분 좋을 듯"(라디오스타) icon'라디오스타' 박중훈, "홈마=집에 엄마 있는 것? 인싸되고파" icon박중훈 "지금까지 드라마 단 두편, '나쁜녀석들' 촬영 후 양쪽 연골 찢어져" icon노브레인 이상우 "日서 욱일기 찢기 퍼포먼스 후, 우익에 살해 위협"(라디오스타) icon김승현, 햄버거 사인회는 성공적...판매량은 1000개 중 100개 '처치곤란' icon안작가 "性 뛰어넘어라=타인과 자기 아내 성관계도 무관" icon머리부터 발끝까지...‘디테일케어’로 바캉스에 지친 피부 구하기 icon바캉스부터 추캉스까지...인생샷 만드는 휴가지 커플룩 icon송해 "고향 황해도 재령서 '전국노래자랑' 하면 주저앉을 것'(마이웨이) icon이호섭, 출생의 비밀 공개 "작은집서 3살때 입양, 母 사실 감췄다"(마이웨이) icon일제 불매운동 확산 여파...소비자, 기업이념까지 확인한다 icon광복절 태극기 게양법, 태풍 '크로사' 우천시 해결책은? icon광복절 '반(反) 아베' 열기↑...서울 곳곳서 日비판 집회·행진 개최 icon몬트 '대한민국만세', 광복절 누리꾼 관심↑...아이돌 그룹 최초 MV '독도' 촬영 icon송혜교-서경덕 교수, 광복절 맞아 中중경임시정부청사에 안내서 1만부 기증 icon'분노의질주' 드웨인 존슨, 韓팬 위한 한국어 메시지 공개 "'홉스앤쇼' 만날 시간" icon'같이펀딩' D-3, 광복절 기념 오늘(15일) 스페셜 미리보기 2회 편성 icon'일로만난사이' 유재석, 이효리에 "너 대체 왜 나왔니?"...현실 남매 '폭소' 예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