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미스터리 치과의사로 장르물 시도 "내게도 새로운 도전"

미남배우 이동욱이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로 특별한 변신을 시도한다. 생애 첫 장르물에 도전하는 그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사진=OCN '타인은 지옥이다' 제공

오는 31일 첫 방송되는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물이다. 이동욱은 뛰어난 화술과 예술적 감성을 지닌 치과의사 서문조 역을 맡았다.

그간 다수의 작품에서 매력적인 변신을 거듭하며 사랑을 받아온 이동욱은 “장르물 연기는 처음이라 서문조로의 변신은 나에게도 새로운 도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이동욱에게 이런 모습도 있었구나’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이동욱은 “서문조는 등장인물들과 가장 많이 엮여있는 캐릭터다. 에덴 고시원에 살고 있는 사람들과 때로는 도움을 주고받고, 때로는 대립하면서 극에 긴장감을 선사한다. 평범한 듯 결코 평범하지 않은데다가 신비하고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지닌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서문조는 동명의 원작 웹툰을 재해석하여 재탄생된 인물로, 티저와 하이라이트 영상 등을 통해 한 꺼풀씩 베일을 벗을수록 정체에 호기심과 기대감이 동시에 상승한다.

마지막으로 “각각의 개성이 뚜렷한 인물들, 고시원이라는 배경이 선사하는 묘한 긴장감, 한 번 보면 눈을 뗄 수 없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가 관전 포인트”라고 귀띔하며 “‘타인은 지옥이다’와 함께 하신다면 올여름의 마지막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버리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타인은 지옥이다’는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한 드라마틱 시네마의 두 번째 작품으로,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통해 웰메이드 장르물 탄생을 예고했다. 누적 조회수 8억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제10회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소굴’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고, 지난해 영화 ‘사라진 밤’으로 호평받은 이창희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왓쳐’ 후속으로 오는 31일 밤 10시30분 첫 방송된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