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우아한 가(家)’ 임수향-이장우, 만년필 로맨스 포착...도발적 초스피드 접근

꽃미남 미녀 배우 임수향 이장우가 1cm 거리만을 남겨둔 ‘만년필 눈맞춤’ 순간을 선보였다.

오는 21일 첫 방송되는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家)’는 대한민국 상위 0.001% 부를 쥐고 있는 거대한 재벌가 밑바닥의 끔찍한 비극을 두고,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비밀을 지키려는 자의 치열한 대격돌이 펼쳐지는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특히 오너리스크 관리팀의 세계를 소재로 삼아 흥미를 자극한다.

임수향은 15년 전 살인사건으로 어머니를 잃고 한국을 떠나 살아야 했던 아름답고 불량한 MC그룹 막내딸 모석희 역을, 이장우는 스펙은 전혀 없어도 근성만큼은 최상급인 변두리 동네 변호사 허윤도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만만치 않은 성격을 맞부딪치며 팽팽한 관계를 맺어나가 미스터리 멜로의 재미를 배가시킬 전망이다.

이와 관련 임수향-이장우가 서로를 향해 다가서다 눈빛이 딱 맞아버린, ‘만년필 눈맞춤’ 현장이 포착됐다. 모석희(임수향)와 허윤도(이장우)가 방 안에 단둘이 남아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장면에서 갑자기 모석희가 만년필 한 자루를 꺼내와 허윤도의 가슴에 툭 꽂는 돌발 행동을 한 후 허윤도는 얼떨결에 가까이 다가온 모석희를 빤히 응시하게 된다.

두 걸음 다가선 모석희와 한 걸음 다가선 허윤도의 눈맞춤이 발발한 가운데 과연 서로의 눈길을 피하지 않는 두 사람이 어떤 인연을 맺어나갈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내고 있다. ‘우아한 가(家)’는 ‘레벨업’ 후속으로 오는 21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 삼화네트웍스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