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해투4’ 김고은 “도깨비 공유·이동욱, 카메라 돌면 더 친한척"

‘해투4’ 김고은이 공유, 이동욱, 유인나와의 친분을 밝힌다.

오늘(15일) 밤 11시10분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는 ‘해투 음악앨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배우 김고은, 정해인, 김국희, 정유진이 남다른 예능 열정을 발산할 예정이다.

그중 ‘해투’에 두 번째 방문하는 김고은의 출연이 관심을 모은다. 지난 출연 당시 그는 다재다능한 끼와 입담으로 화면을 장악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도 거침없는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고 전해져 기대가 높아진다.

먼저 김고은은 전설적인 시청률과 화제성을 자랑했던 드라마 ‘도깨비’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들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도깨비’가 종영한지 3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공유, 이동욱, 유인나와 사석에서 만날 정도로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남다른 친분을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김고은이 “‘도깨비’ 촬영할 때 배우들이 카메라 앞에서 유독 더 친한 척을 했다”고 폭탄 고백을 했다고 전해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카메라가 돌아가면 배우들끼리 호흡이 척척 맞았던 당시를 생생하게 재연하는 김고은의 모습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 과연 배우들이 카메라 앞에서 더 친한 척을 한 이유는 무엇일지, 이를 찰떡같이 재연한 김고은의 모습은 얼마나 큰 웃음을 선사할지 기대된다.

이를 듣던 조세호가 “실제로 공유와 이동욱이 김고은을 친동생처럼 아끼더라. 김고은은 마음을 한 번 열면 인연을 쭉 이어가는 스타일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저한테만 마음을 안 열어준다”고 덧붙인 조세호가 김고은에게 배신감을 느꼈던 에피소드를 깜짝 공개해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고 한다.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data-ad-format="autorelaxed">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