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與 "희망찬 미래 설계" vs 野 "공허한 말 잔치"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여야가 다른 반응을 보였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여야가 문재인 대통령의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놓았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기꺼이 손 잡겠다”는 발언을 해 일본의 경제보복,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 등으로 어수선한 한일관계 속 앞으로 어떤 대응을 내놓을지 궁금증을 낳았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희망찬 미래를 구체적으로 그렸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자유한국당은 “공허한 말 잔치”라고 혹평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경제를 바탕으로 통일을 이루는 것이 광복의 의미임을 분명히 한 경축사”라며 “일본의 경제보복과 안보를 위협하는 요인들을 도약의 발판으로 일거에 전환하고 이를 현실화할 수 있는 역량을 구체적으로 드러냈다.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그려낸 경축사”라고 강조했다.

반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결국 말의 성찬으로 끝난 허무한 경축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가슴이 뜨거워지는 말이지만 문재인 정권 들어 ‘아무나 흔들 수 있는 나라’가 되고 있다”며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 흘린 선열들 영전에서 이런 굴욕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현실 인식은 막연하고 대책 없는 낙관, 민망한 자화자찬, 북한을 향한 여전한 짝사랑이었다”며 “진실을 외면한 말의 성찬으로는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는 결코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도 “실질적인 대안이 없는 ‘정신 구호’의 나열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런 자세로는 ‘평화경제로 통일을 이루고 광복을 완성하자’는 포부 또한 뜬구름 잡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은 “한반도의 생존과 번영, 평화를 지켜낼 것인지 그 비전에 대해서 국민에게 밝혔어야 했다”고 했고 정의당은 “경제기조의 우경화는 반드시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나루히토 일왕, 세계 평화 기원 "깊은 반성"...아베 침묵 일관 '외면' icon서강준-샘오취리-김진우 등, ★들 광복절 韓사랑 폭발 "대한민국 만세!" icon'김복동', 개봉 8일째 5만 돌파...광복절 관객 관심↑ icon어반 하이커 위한 신개념 신발...컬럼비아 ‘SH/FT 컬렉션’ 론칭 icon'비긴어게인3' 패밀리밴드, 소렌토서 남부 이탈리아 버스킹 마무리 icon나도 쇼미더머니! 트렌디한 ‘힙합 스타일링’ 연출템 5 icon밀레, 가을겨울 아웃도어 트렌드 키워드 ‘S.N.O.W’ 제안 icon구호X정은채, 가을시즌 ‘더 그리드’ 화보 공개...격자무늬 시크룩 제안 icon에바끌레르, 바디케어세트 출시...원하는 제품 3종 PICK icon여름휴가 후유증 탈출~화끈따끔 피부 위한 ’선번’ 아이템 7 icon한여름에 패딩을? 데이즈, 경량다운 베스트 '1+1' 역시즌 프로모션 icon사료부터 발세척기까지! 몰리스펫샵 ‘제1회 펫페어’ 개최...최대 70% 할인 icon‘미스터 기간제' 이준영·최규진·한소은·김명지, 막돼먹은 천명고 4인방 갈등폭발 icon‘악마가’ 이설, 상처입은 ‘1등급 영혼’ 얼굴+부서진 기타...무슨 일? icon'별헤는밤' 이적 "'달팽이' 가사, 윤동주 시인 삶과 비슷해 울컥" icon광복절 특선영화 '항거: 유관순이야기', 오늘(15일) 밤 10시 MBC 방송 icon'크로사', 日관통 후 동해 상륙...울릉도·독도 '태풍특보' 발효 icon'태양의계절' 최태준, 최광일에 "최지민 양육권 포기해...내 손에 피 묻히기 싫다" icon'태양의계절' 하시은, 오창석 '김시우 죽음' 추궁에 "나도 몰라" 해명 icon방탄소년단 뷔, 아미에 '심슨 그림' 요청 "제 자화상 보고 싶어요" icon이상숙, "최승훈은 오창석 아들" 최태준 폭로 충격 (태양의계절) icon'어서와' 케이틀린, 남이섬 여행 기대 폭발 "경치 아름다워...최고다" icon'어서와' 케이틀린, 남이섬 집와이어 긴장→행복 "진짜 좋다" 폭소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채영 "빨리 아이 가져요" 부탁 거절 icon'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예쁘다" 말에 "저도 거울 있어서 압니다" 농담 icon'제보자들' 장외주식 피해자들, 억울함 호소 "3년 후 돈이 배로 돌아온다더라"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