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이주영X구교환 '메기', 9월 26일 개봉...힙버스터 티저예고편 공개

힙스터 관객들을 취향 저격할 영화가 9월 찾아온다.

사진='메기' 예고편 캡처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KBS독립영화상, 시민평론가상, 올해의 배우상까지 4관왕을 달성한 화제작 ‘메기’가 9월 26일 개봉 확정과 함께 티저예고편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메기’는 한국독립영화계의 뉴웨이브 이옥섭 감독의 개성이 집약된 오리지널 필름으로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수상 당시 ‘비교 불가능한 색깔을 가진 작품’이라는 호평을 이끌었다.

티저예고편은 19금 엑스레이 사진의 주인공을 찾는 호기심 가득한 병원 사람들의 탐정 놀이로 시작한다. 도발적인 하트로 가려진 19금 엑스레이의 주인공이 누구인지 모두의 관심이 쏠린 가운데 주인공 간호사 윤영(이주영)과 그녀의 남자친구 성원(구교환)이 사진의 주인공이 자신들이 아닐지 꽁냥꽁냥 걱정하는 모습은 귀여운 상상력을 자극한다.

이때 “그건 너희 꺼가 아니야”라고 말하는 친밀한 목소리가 들리고 이 목소리의 주인공이 “제 소개가 늦었네요. 저는 메기입니다”라고 자신의 정체를 밝히는 순간 갑자기 등장하는 수조 안의 물고기 메기는 또 한번 보는 이의 상상력과 궁금증을 배가시킨다.

예고편을 통해 ‘메기’는 병원을 발칵 뒤집은 19금 엑스레이 사진, 도심 한복판에 등장한 싱크홀과 위험을 감지하는 특별한 메기까지 미스터리한 스토리와 스타일리시한 영상미로 예비 힙스터 관객들의 취향을 저격할 예정이다. 이주영, 구교환, 문소리, 권해효, 김꽃비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 인생단짠 힙버스터 ‘메기’는 9월 26일 개봉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관크 논란' 손석구 "부끄러운 관람 안해...반박-사과하지 않겠다" icon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百,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 시작...고객맞춤 종류多 icon이강인, '골든보이' 60명 후보 포함...亞선수 유일 icon유역비, '송환법' 홍콩 경찰 지지→'뮬란' 보이콧 확산...SNS 글 삭제 icon최민환♥율희, 둘째 임신 "짱이 동생 생겼어요! 축복해주세요" icon김동한, 두번째 국내 팬미팅 'D-STORY' 개최확정...21일 선예매 오픈 icon'엑시트' 흥행주역 조정석·임윤아, 19일 '컬투쇼' 출연확정(공식) icon숨막히는 폭염에 '노파이어 주방용품'이 제격이지! 아이템 4PICK icon'비스' 장윤정 "지난해 이혼 후 두아이 양육, 책임있는 자세로 임할 것"(공식) icon방탄소년단, 6부작 다큐 시리즈 '브링 더 소울'...27일 공개 icon마켓컬리, 여름철 입맛 되찾기 '냉면&양념육' 기획전...최대 30% 할인 icon'나혼자산다' 기안84, 독특한 낚시법? '불운의 사나이 된다' icon'선녀들-리턴즈' 유병재-김종민, 희망 멤버? "정해인-트와이스" 소환 icon트와이스, 14개월 연속 기부천사 선정...누적기부금 1150만원 icon정식품, 대학생 예비 마케터 공동 프로모션 진행...젊은 고객 소통 확대 icon'호텔델루나' OST 집안싸움 발발...음원차트 점령한 비결 셋 icon삼양사 '상쾌한', 서울 시민 위한 '한강공원 이벤트'...참가자 경품 증정 icon여름철 피부 컨디션 저하, 스페셜케어 뷰티템으로 극복하자 icon찜통더위에도 걱정 NO, 체취케어 히든 아이템 3선 iconDJ우원재, "타이거JK와 같은 호랑이 태몽...잘 통해" 인연 공개 icon제주 카니발 사건, 청와대 국민청원 6만명 돌파...분노 들끓어 icon[인터뷰①] '암전' 서예지 "태어나 가장 크게 소리 질러...새로운 연기 도전했다" icon[인터뷰②] 서예지 "'암전'→'양자물리학' 열일, 열정이 저를 버티게 한 원동력" icon서울반도체 직원 6명, 방사선 피폭...원안위 사고 조사中 icon이비스 앰배서더 명동, 고객 맞춤 선택지多 '스몰웨딩' 프로모션 icon홍자, '더콜2' 등장...윤민수와 1차 매칭에 성공 "꼭 한번 같이 하고싶었다" icon함익병 “아버지, 좋은 선생님이나 유능한 가장은 아니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