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골목식당' 백종원, '현실 장사' 꿀팁 대방출...김성주 롱피자집 등장

오늘(21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열여섯 번째 골목인 ‘부천 대학로’ 편의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앞서 백종원에게 메뉴 가짓수가 많아 지적받았던 중화떡볶이집은 메뉴 유지와 축소를 두고 시누이와 올케가 서로 다른 의견차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사장님은 첫 촬영 당시 문제였던 떡볶이의 과다한 기름양을 줄이는 방법을 연구해 다시 선보인다. 이에 백종원은 본인의 과거 실패 경험담까지 언급하며 선배로서의 조언을 아끼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장님은 “손님들은 기존 불맛을 좋아한다”며 여전히 망설이는 모습을 보였다고.

또 방송 후 사람들의 반응을 미리 두려워하며 걱정을 토로했다는 후문이다.

롱피자집은 첫 점검 당시 백종원에게 뜻밖의 호평을 받았다. 사장님의 허세 넘치는 말투와는 달리 ‘우수 점주’라는 백종원의 평가에 MC김성주가 의혹을 제기, 급기야 가게의 모든 면을 파헤치겠다며 ‘그것이 알고식당’을 진행하기에 이르렀다.

백종원은 롱피자집의 피자 조리 과정을 훤히 꿰뚫어 보며 백발백중 예측해 지켜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어 현실 형제 케미로 주목받은 롱피자집 사장님은 생애 처음 개발한 신메뉴를 선보였다고, 이를 맛본 백종원은 “세 손가락 안에 드는 맛”이라고 평가해 그 맛을 궁금케 했다.

마지막으로 백종원은 첫 촬영 당시 비싼 가격, 과도한 단맛, 기본양념이 첨가되지 않은 제육덮밥으로 혹평을 했던 닭칼국숫집을 찾았다. 백종원은 사장님의 기존 제육덮밥 조리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눈높이에 맞춰 요리의 기초 원리를 알기 쉽게 설명했다.

또 사장님은 백종원의 제육덮밥 포기 권유에도 불구하고 메뉴에 대한 애착으로 일주일간 연구해 다시 선보였다. 하지만 이를 맛본 백종원은 갑작스럽게 주방으로 향했다. 지난 일주일간 연구를 거쳐 재탄생된 세 가게의 메뉴는 어땠을지 그 결과는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최수영, 발리 사로잡은 가을 女神의 '남다른 분위기' icon김동률 "'여름의 끝자락' 뮤비, 짧은 단편영화 만든 것 같은 착각" icon[현장]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곽경택 감독, "평안도 출신 父 생각하며 뭉클" icon세븐틴 에스쿱스·정한·조슈아·민규·버논, 화보서 성숙美 물씬 '완성형 비주얼' icon[현장]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메간 폭스, "전세계가 알아야 하는 역사" icon[현장]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김명민, "잊혀진 역사 알리고자 영화 참여" iconBTS 세계관 드라마·게임제작...방시혁 “혁신 프로젝트 가동...올상반기 2001억 매출” icon'열여덞의순간' 김도완, 강제유학 거부? 깜짝 재등장 후 신승호와 신경전 icon에버글로우, '아디오스' 뮤비 공개 하루만 1420만뷰...아이튠즈 26개국 1위 icon혜리, GQ코리아 화보장식 “유니세프 1억기부? 가진 거에 비해 많은 걸 누려” icon'일로 만난 사이' 유재석, 이효리♥이상순과 제주도 녹차밭서 노동 '24일 첫방' icon"뉴트로 가을룩도 찰떡 소화"...레드벨벳 조이, 유니크 패션화보 공개 icon'법조계 양심' 신평 "진보귀족 조국, 김성태보다 도덕적으로 나은가...그만 내려오시라" icon블립 '케이팝 세계지도' 공개, TOP3는 방탄소년단·블랙핑크·트와이스 icon조국 딸 논란에 "비판 겸허히 수용, 부정입학은 가짜뉴스" icon'광대들:풍문조작단' 오늘(21일) 개봉...韓 영화 중 실시간 예매율 1위 icon배우 정우, BH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이병헌·진구와 한솥밥(공식) icon이승기X배수지 ‘배가본드’, 불 붙은채 추락하는 비행기…압도적 티저포스터 공개 icon'여름=레드벨벳' 흥행불패 공식입증...'음파음파' 국내외 음원차트 1위 icon정승환, 생일 기념 첫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 오픈...9월 창단식 개최 icon[인터뷰] ‘변신’ 배성우 “멋부리는 연기 싫어해, 배우 일 즐거워요” icon김상조 "조국 딸 논문 저자 논란에 당시는 불법 아니었다...지금하면 불법" icon안재현 측 “‘하자있는 녀석들’ 박람회 참석 강제성無, 이미 정리된 사안” [공식] icon‘라디오스타’ 장영란 “아이라인 사수하려다 홈쇼핑 방송사고” icon[종합]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잊힌 역사에 경의와 감사를 표하는 마음으로 icon‘미스터기간제’ 이준영, 병헌 다음은 최규진? 태도 180도 돌변 icon‘뽕 따러 가세’ 송가인, “부산 소리 질러!” 서면역 노래방 오픈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 침실의 숨은 디테일? 미술감독이 밝힌 비밀3 icon장기용 “호흡 잘 맞는 상대배우? 검블유 임수정” (정오의 희망곡) icon마이틴, 2년 만에 해체…‘프듀X101’ 송유빈-김국헌 24일 신곡 [공식] icon장대호 “상대방이 죽을 짓, 유족에게 전혀 미안하지 않다” 당당한 태도 icon‘해피투게더4’ 안일권 “양치승 보여주기식 근육, 나는 실전용” icon‘TMI NEWS’ 펜타곤 호석, 취미가 운동? 선명한 복근 공개 iconMBN ‘사인히어’, 박재범부터 우원재까지 AOMG 특급 심사위원 등판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