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원흠 "일본 영화배우 아오이 소라와 中서 'JAM'으로 그룹활동"(라스)

원흠이 아오이 소라와 그룹활동을 했었다고 말했다.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연출 최행호, 김지우)에는 이동우, 장영란, 노라조 원흠, 조나단이 출연,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원흠은 중국에서 일본 영화배우 아이오 소라와 그룹으로 활동한 적이 있다며 "제가 솔로 가수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이틀 뒤에 상해에서 영화 촬영을 한다고 하더라. 상배 여배우가 아오이 소라였다"고 했다.

당시 아오이 소라는 일본에서 은퇴한 뒤 중국에서 새로운 이미지를 위해 영화 촬영을 진행한 것. 원흠은 "중국에서 'JAM'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중국에 한한령이 내려졌을 당시 "조빈 형이 노라조를 같이 하자고 제안했다. 근데 그때 한한령때문에 제가 일이 많아지고 수입이 급격히 늘었었다. CEO제안까지 들어왔다. 엄청 큰 규모의 회사에서 억대 연봉을 제시했다. 그때가 38살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조빈에 노라조하면 얼마 벌 수 있는지 물었더니 제안받은 금액보다 적은 금액이었다. 고민하다가 부모님을 떠올렸다. 아마도 제 행복을 바랄 것 같았다. 11년 동안 타지 생활했으니 한국에서 활동하는 모습이 좋을 것 같았다"며 노라조로 활동하게 됐다고 말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조나단 "'인간극장' 한달 중 일주일은 가식촬영, 내 성을 조씨로 오해"(라디오스타) icon'저스티스' 투신한 나나?...오열 최진혁VS 의미심장 미소 박성훈 icon성병숙 "이수만 대학시절 '서울대 축제' 파트너 해달라고 따라왔다" icon구혜선 "안재현, 내가 섹시하지 않다고 이혼 노래, 이혼합의금 아니다" icon성병숙 "두번째 남편, IMF때 100억 부도...소식 몰라"(마이웨이) icon[1인가구 필수템] 셀프 인테리어 인싸템 ‘보쉬 전문가용 열풍기 2종’ icon'악마가너의이름을부를때' 정경호, 이설과 과거 인연 알고 박성웅에 분노 icon국토 최동단에서 울려퍼진 외침! 외국인 유학생들, “사랑해요 독도” icon김수미, 딘딘 위해 장똑똑이 레시피 공개 "고기는 결대로 썰어야"(수미네반찬) icon가성비 甲! CJ제일제당, 3~4만원대 ‘스팸복합 선물세트’로 시장공략 icon부모님 최애 추석선물 ‘건기식’...세노비스, 최대 30% 할인 ‘베스트셀러 기획전’ icon네이처리퍼블릭, 추석 선물세트...기초부터 남성·보디라인까지 최대 50% 할인 icon'살림남2' 대규, 잔소리 폭탄+그릇장·신발장 청소...김성수 부녀 불편 icon'구해령' 신세경, 차은우와 옥사서 티격태격...입맞춤 불발→볼뽀뽀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김민상에 발각돼 의금부行...차은우 흥분 icon여름휴가 후유증 극복...숙면 도울 나이트 뷰티템 icon안재현 "구혜선과 결혼 후 우울증약 복용, 이혼합의금도 지급했다" icon'태양의 계절' 이덕희, 오창석에 "아들 최성재 위해 합병반대 철회해달라' icon'태양의 계절' 진실알게 된 오창석·이덕희, 각각 이상숙·최정우 의심 icon원흠 "중국어 배우기 위해 클럽行, 여성에 한국어로 인사"(라디오스타) icon'라디오스타' 조나단 "마트 시식코너서 母와 항상 다툼, 문화적 차이" icon장영란 "엠넷 VJ 출신, 공채 600대 1 경쟁률 뚫었다...'여자 노홍철'"(라디오스타) icon조나단 "콩고 콜탄 주요 수출국, 전 세계 7~80% 차지"(라디오스타) icon'신혼일기' 김대주 작가 "안재현, 눈치없고 하면 안될 말도.." 과거 인터뷰 재조명 icon[오늘날씨] 서울, 주말 더위 한풀 꺾이나…충청-남부 강한 비 iconSRT 추석예매, 오늘(22일)부터 판매 시작…모바일 7시-창구 8시 icon지소미아 뜻 뭐길래? 청와대, 오늘(22일) NSC 거쳐 연장여부 발표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옥바라지에 기습 볼뽀뽀 iconX1(엑스원), 김요한 시선강탈 콘셉트 트레일러…X1 FLASH 첫방 icon‘우아한 가’ 표독한 임수향-순진한 이장우, 첫 만남부터 휘몰아치는 전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