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호텔델루나’ 이지은, 이도현과 조우...오늘밤 판도라의 상자 열리나

‘호텔 델루나’ 이지은(아이유)이 이도현과 어떻게 마주하게 될까. 14회 예고 영상에 담긴 이야기가 심상치 않다.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장만월(아이유)과 구찬성(여진구) 그리고 고청명(이도현)의 슬픈 예감이 담긴 영상을 공개, 순탄치 않은 전개를 암시했다.

1000년이 넘는 시간 반딧불이로 남아 만월의 곁을 맴돌았던 청명이 찬성을 통해 만월 앞에 섰다. 달라진 찬성을 눈치 채고 “너 누구야?”라던 만월에게선 전에 없던 싸늘한 분노가 느껴졌다. 그녀는 찬성을 청명이라고 생각하게 될까.

만월은 전생의 꼬인 인연이었던 송화(박유나)와 연우(이태선)가 현생에서 연인으로 풀어지는 걸 확인했다. “그자가 오면 너라는 지옥에 던져 함께 소멸시키려 했어”라며 분노와 슬픔으로 가득했던 과거 자신을 떠올린 만월. 하지만 이미 사랑하는 찬성에게서 청명을 느끼고는 그렇게 할 수 없었을 터. 그래서 찬성을 해치려는 설지원(이다윗)을 도운 걸까. “이걸 주워 먹어. 먹고 악귀가 돼”라며 설지원(이다윗)에게 청명이 남겼던 비녀를 건네는 만월이 포착됐고, 설지원은 그대로 찬성을 위협해 긴장감과 불안함을 증폭시켰다.

이 가운데 오늘 공개된 스틸컷에는 다시 마주한 만월과 청명이 담겼다. 긴 시간 반딧불이로 만월의 곁을 맴돌았던 청명이 비로소 자신의 모습으로 나타난 것이다. 복잡한 감정에 눈물이 맺힌 만월과 그런 그녀를 따뜻하게 바라보고 있는 청명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두 사람은 어떤 이야기를 나누게 될까. 여전히 청명이 배신자인 줄만 아는 만월은 오해를 풀고 원념에 가득한 달을 비울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는 중이다. ‘호텔 델루나’ 14회는 오늘(25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 tvN ‘호텔델루나’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