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토픽
직장인 5명 중 1명, 추석연휴 여행 떠난다...日여행 27% ‘급감’

직장인 5명 중 1명은 이번 추석연휴 동안 여행을 떠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여기어때와 함께 직장인 2570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18.4%가 ‘여행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여행은 주로 ‘가족’(57.4%)과 함께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연인’(18.8%), ‘친구’(12.7%) 순이었으며 혼자 떠난다는 응답자도 9%였다.

여행지는 국내여행(84.1%)을 계획한 응답자가 해외 여행(15.9%)보다 5배 이상 많았다. 이전 설이나 추석 연휴보다 짧은 연휴로 인해 가까운 국내여행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국내 여행을 간다고 답한 응답자는 여행지로 △가평, 양평 등 경기도권(18.1%)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부산, 거제 등 경상남도권(15.1%) △속초, 강릉 등 강원도권(14.8%) △경주, 포항 등 경상북도권(10.1%) △서울(9.3%) △여수, 순천 등 전라남도권(8.3%) △전주, 군산 등 전라북도권(6.3%) △제주도권(5.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올 추석 연휴가 길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 ‘1박 2일’(40.5%) 또는 ‘당일치기’(28.4%), ‘2박 3일(23.6%) 등 비교적 짧은 일정으로 여행을 계획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상 경비는 평균 44만원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20~40만원 미만’(33.4%), ‘40~60만원 미만’(24.6%), ‘20만원 미만’(23.6%), ‘60~80만원 미만’(8.5%) 등의 순이었다.

해외여행 역시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37.3%), ‘홍콩, 대만, 마카오’(20%), ‘중국’(8%), ‘일본’(8%) 등 가까운 나라 위주였다. 눈에 띄는 것은 지난해 여름 휴가지 1위를 기록한 일본(35.2%)이 지리적인 이점에도 불구하고 8%로 무려 27.2%p 급감해 최근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를 체감할 수 있었다.

여행 일정은 ‘3박 4일’(26.7%)이 가장 많았고, ‘2박 3일’(25.3%), ‘4박 5일’(13.3%), ‘6박 7일’(9.3%), ‘5박 6일’(9.3%), ‘9박 10일’(6.7%)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해외여행 예상 경비는 평균 182만원으로 국내 예상경비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자세히 살펴보면, ‘50~100만원 미만’(32%), ‘100~150만원 미만’(16%), ‘200~250만원 미만’(13.3%), ‘150~200만원 미만’(10.7%), ‘400~450만원 미만’(5.3%) 순으로 나타났다.

사진=사람인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