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강서 PC방 살인사건' 김성수, 항소심서 '전자장치' 부착 부당 주장

‘강서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전자장치 착용을 거부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서울고법 형사1부 심리로 열린 ‘강서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의 항소심 첫 공판에서 김성수 측 변호인이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차라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김성수는 ‘강서 PC방 살인사건’ 범인으로 지목돼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또한 재판부는 재범의 위험성이 있다고 판단해 10년 동안의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이에 대해 변호인은 “1심이 살인 범죄를 다시 범할 수 있다고 부착 명령을 내린 것은 법리 오해”라고 밝혔다.

변호인은 “김성수가 매우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다”며 “1심 형량이 무거워 선처를 구한다”고 항소 이유를 덧붙였다. 김성수도 변호인의 말에 동의했다. 재판부는 다음 기일에 김성수의 양형과 관련한 증인신문을 먼저 진행한 뒤 피해자 진술을 들을 계획이다.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동생 김모씨에 대해서는 검찰과 변호인 측 의견 공방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성수는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A씨와 말다툼을 하다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동생은 형의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는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마약투약' 로버트 할리, 징역 1년·집행유예 2년 선고 "봉사하며 살겠다" icon삼성전자 건조기, 여름 비수기 판매량 3배↑...해외 매체 '호평' icon류현진, 30일 애리조나 상대 '시즌 13승' 재도전...켈리와 맞대결 icon'정준영 단톡방' 이종현, 유튜버 박민정에 DM 논란 "뱃살 귀여우세요" icon눈가 얼리 안티에이징! 비쉬, ‘미네랄 89 아이즈’ 론칭...할인 이벤트 icon오케이오아시스, 'LG 라이젠 노트북' 이벤트... AMD 장패드 증정 등 혜택多 icon루프트한자, ‘NDC 파트너 프로그램’ 국내 도입...유럽항공권 경제적 구매 icon이마트24 '컬러풀데이' 프로모션, 식음료 20% 할인-e카드 신규발급자는 50%↓ icon'열여덟의 순간' 심이영, 누구와도 특급케미...러블리 신스틸러 iconGS25, 30일부터 '오늘도굿모닝샌드위치' 출시...가맹점 경영주 기획 상품 icon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성추문 의혹' 부인 "20대 女교인과 부적절 관계 아냐" icon'골목식당' 커리피자 롱피자집 신메뉴, 백종원 말잇못 "이게 최선?" icon"조카 추석 선물로 '벅스봇' 어때?"...뿔·타이어 호환 가능 나만의 '강력봇' iconK뮤지컬아카데미 하반기 수강생 모집...실무자 네트워킹+전액 국비무료 지원 icon靑김현종, 오후 3시 日 '백색국가 제외' 입장 발표...비판 예상 icon'이숙영의 러브FM' 유열 "영화 '음악앨범' 제목, '아침의 연인' 될 뻔했다" icon'아스달연대기' Part3 입문 전 포인트로 요약 복습 #뇌안탈 #산웅 #사야 #신성재판 icon'자연스럽게' 유동근, 아내 전인화 부름에 흔쾌히 출연결정 '애처가' 면모 기대 icon추석특집 'BTS 예능 연대기', 30일 스튜디오 촬영...오프닝 현장 생중계 icon'뭉쳐야 찬다' 안정환, 새 유니폼 쏜다! 디자인 후보만 무려 11개 icon'라스' 한태웅 "'소년농부' 타이틀 벗어나고파, 손가락질 받은 적도 있다" iconOK캐쉬백 이천만원퀴즈 "추억의 ㅂㄷㄲㄱ 오락" 초성 정답은?...포인트 2배 적립 icon원희룡, 조국 후보자 의혹에 "친구야 그만하자...집권 386들 위선적이다" icon'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신세경-성지루, 굳은 표정...녹서당에 무슨 일이? icon'내한' 웨슬리 스나입스 "은퇴 후 방탄소년단 백업댄서 원해...오디션 보겠다" icon[현장] ‘타인은 지옥이다’ 임시완 “높은 싱크로율? 기분좋아…인기 원작은 숙제” icon[현장] ‘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이중옥, 굉장히 귀엽고 사랑스러운 외모”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