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통합당, '서울 강남구을' 최홍 공천 결정 취소..."금융당국 제재 전력 이유"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의 서울 강남구을 공천 결정을 취소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자신의 경기 안양 동안구을 출마선언 직후 “최 전 대표의 공천은 무효화됐다”고 밝혔다. 공관위가 의결한 공천 결정 내용을 당 최고위가 무효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심 원내대표는 “재의 요구와 다르다”며 “(박완수) 사무총장이 재의 요구와 (무효화는) 다르다며 당헌, 당규를 설명했다”고 말했다.

공천 무효 이유는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은 전력 때문이었다. 심 원내대표는 “제재와 처벌을 받았던 적이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ING자산운용(맥쿼리투자자산운용의 전신) 대표 재직 당시 직원의 채권 파킹거래 등으로 2014년 12월 금융감독원의 제재가 확정되자 대표직을 내려놓은 바 있다.

채권 파킹거래란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가 사들인 채권을 장부에 바로 올리지 않고 증권사(중개인) 등에 잠시 맡겼다가 이후에 결제하는 방식이다. 결제시점까지 금리 변동에 따라 손익이 바뀐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