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공병호, 통합당 '비례 명단' 반발에 "날 공관위원장 인선한 게 실수"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공천을 총괄했던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이 비례대표 후보 공천 반발에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17일 공 위원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래통합당의 반발을 객관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며 “통합당 인재영입 후보 대부분을 비례대표 후보군에 넣기를 통합당 황교안 대표 측이 원했다면 나를 공관위원장으로 인선하지 말았어야 한다. 그것이 실수라면 가장 큰 실수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선정에 반발하는 이유는 아주 간단하다. 20여명 중 단 1명만 당선권에 포함됐는데, 자매정당이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는 섭섭함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이 보는 인재와 내가 보는 인재, 또 미래한국당 공관위원 6인이 보는 인재가 다 다른 만큼 다른 인선 결과가 도출될 수밖에 없는 게 필연적이다”며 “나는 미래통합당 영입 인재에 대해 어떤 특혜도 주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했고, 모두 정해진 절차에 따라 동등한 대우를 받을 것이라고 여러 차례 천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전날 40명의 순번을 담은 비례대표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비례대표 순위에서 통합당 영입 인재들은 대부분 당선이 어려운 20번 밖으로 밀려났다. 이에 통합당 내부에서는 “배신” “쿠데타” 등의 발언으로 비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