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
공병호 "미래한국당, 동아리 모임 아닌 공당...재심의 비민주적"

공병호 미래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 공천 갈등에 대해 재심의를 거부했다.

사진=연합뉴스

18일 공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재심의는 원칙적으로 비민주적이기 때문에 할 수 없다”며 “이게(미래한국당) 무슨 동아리 모임이 아니다. 공당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 위원장은 “통합당에서 보낸 인재들이 다 각 분야에서 능력 있는 분들”이라며 “야당이 원내에서 잘 싸우지를 못하니까 패기 있고 젊고, 전투성 있는 분들을 전진 배치한 것”이라고 영입인재 출신 인사들을 홀대했다 통합당의 반발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이날 최고위가 5명 내외에 대해 재의를 요구할 것에 대해선 “5명은 좀 어렵다”면서 “1명 정도는 확실하게 우리가 놓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유연한 편이다. 최고위원회에서 안을 여러 가지 올리면 부적격 사유가 확실한 분들은 최고위 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원칙을 훼손하지 않는 것”이라고 전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